메뉴 건너뛰기

[길목연재] 띵동~ 왕진 왔어요

  1. 집과 삶의 조건

    의식주(衣食住)가 인간 생존의 필수조건이라 할 때, 그중 주(住)에 해당하는 집이란 무엇일까? 주로 먹고 자고 쉬고, 제일 많은 시간을 보내는 매우 사적인 공간일 것이다. 집이라는 테두리 안에서 내가 나답게 편하게 눈치 보지 않고 제재받지 않고 마음대로...
    Date2023.01.05 By관리자 Views15
    Read More
  2. 사랑과 돌봄의 갈림길에서

    우리는 누군가의 돌봄으로 살아왔다. 출생 이후 독자적으로 생존할 수 없었기에 누군가 즉, 부모이든 양육도우미든, 할머니든, 아니면 보육원 교사든 먹여주고 입혀주고 재워주고 안아주고 업어주고 자장가 불러주고 아프면 약 먹여주고 놀이터에서 놀아주고 ...
    Date2022.12.04 By관리자 Views19
    Read More
  3. 코로나 팬데믹 시대의 방문의료

    76세 이모에게 방문진료를 하고 있다고 말씀드리니까, “아하, 왕진?”하고 대답하신다. 아마 ‘방문진료’, ‘방문의료’나 ‘재택의료’ 등의 단어보다 어르신들은 ‘왕진’이라는 말이 더 익숙하신가 ...
    Date2022.11.05 By관리자 Views17
    Read More
  4. 죽음의 순간 - 사전연명의료의향서로 준비하자

    죽음의 순간을 예측하기는 의사로서도 참 어렵다. 죽음을 예측하기 어려웠던 두 개의 사례를 들어보고자 한다. 방문진료를 전문으로 하는 서울36의원에서 일한다고 지인들에게 알렸더니, 한 지인으로부터 자신의 아버지를 방문하여 진료해달라는 요청을 받았...
    Date2022.10.05 By관리자 Views38
    Read More
  5. 장애인 주치의로 만난 장애인들

    대한민국 대통령에게는 대통령 주치의가 있다. TV 드라마에서 재벌 회장님이 아프면 무슨 박사라고 하는 주치의가 대저택에 와서 진찰을 하고 심각한 얼굴로 향후 예후를 말하는 장면을 보기도 한다. 그런데, 이런 부러운(?) 주치의제도가 우리나라에 있는지?...
    Date2022.09.03 By관리자 Views44
    Read More
  6. 방문진료 의원을 시작하며

    엄마 임종 얘기부터 시작해보자. 친정엄마는 내가 큰애를 낳자마자 제주도에서 올라오셔서 키워 주셨다. 아이 둘을 키우면서 레지던트 전공의 일을 하기란 누군가 돌봄 노동의 도움이 없으면 가능하지 않은 일이었다. 두 아이를 키워 주시고 또 집안 살림도 ...
    Date2022.08.02 By관리자 Views55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Next
/ 1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