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1. 김희헌 인문(人紋)의 종교 33 - 인간이 주는 선물

    인간의 무늬인 종교성에 대한 성찰 33 : 인간이 주는 선물 생면부지의 사람에게 관심을 두고, 그 삶을 들여다본다는 것은 사실, 놀라운 일이다. 그 결과로서 삶을 더욱 긍정하는 쪽으로 나아갈 수 있다면, 그것은 축복이다. 얼마 전 75세 재일교포 인권운동가...
    Date2020.12.31 Views47
    Read More
  2. 김희헌 인문(人紋)의 종교 32 - 민중에 관한 신학적 단상

    인간의 무늬인 종교성에 대한 성찰 32 : 민중에 관한 신학적 단상 전태일 열사 50주기가 지났다. 코로나 사태로 인해 추모행사는 조촐했지만, 반백 년이 된 그 사건의 의미는 바래지 않았다. 추모행사에서 한 노동자는, ‘50년 전의 참담한 현실은 여전...
    Date2020.11.30 Views145
    Read More
  3. 김희헌 인문(人紋)의 종교 31 - 나무들이 합창하는 숲

    인간의 무늬인 종교성에 대한 성찰 31 : 나무들이 합창하는 숲 코로나바이러스의 감염인구가 세계적으로 오천만 명을 향하고 있다. 고통의 충격 못지않게 문명전환의 요청 또한 크다. 하지만, 요청된 변혁이 근본적일수록 그것을 이루기 힘들다는 비관도 커진...
    Date2020.11.01 Views54
    Read More
  4. 김희헌 인문(人紋)의 종교 30 - 개신교 극우주의와 차별금지법

    인간의 무늬인 종교성에 대한 성찰 30 : 개신교 극우주의와 차별금지법 전광훈 씨와 그가 속한 사랑제일교회의 돌출행동이 화제다. 코로나바이러스의 슈퍼전파자로서 사회 전체를 위기로 몰고 간 이들의 모습이 상식 세계에서 멀어 보였기 때문이다. 가짜뉴스...
    Date2020.08.30 Views238
    Read More
  5. 김희헌 인문(人紋)의 종교 29 - mama, I can’t breathe

    인간의 무늬인 종교성에 대한 성찰 29 : mama, I can’t breathe 지난 5월 25일 미국 미네소타주의 한 도시에서 끔찍한 사건이 발생했다. 조지 플로이드라는 46세 흑인 남성이 위조지폐 사용 용의자로 체포되는 과정에서 숨진 그 사건은 어쩌면 미국에서...
    Date2020.06.29 Views77
    Read More
  6. 김희헌 인문(人紋)의 종교 28 - 연대는 가능한가?

    인간의 무늬인 종교성에 대한 성찰 28 : 연대는 가능한가? 강남역 사거리 철탑에 올라 일 년 가까이 투쟁을 이어온 김용희 님이 지난 금요일에 내려왔다. 노동조합을 만들었다는 이유로 거대자본에 의해 받을 수 있는 모든 고통, 아니 상상을 넘는 재벌의 악...
    Date2020.05.31 Views269
    Read More
  7. 김희헌 인문(人紋)의 종교 27 - 코로나 사태 이후의 한국교회

    인간의 무늬인 종교성에 대한 성찰 27 : 코로나 사태 이후의 한국교회 생활방역으로 바뀌며 사회 활동이 재개되고 있다. 두 달간 예배당을 폐쇄한 사상 초유의 사태를 겪은 교회의 손길은 분주하기만 한 것이 아니라 불안하다. 왜일까? 어떤 이는 ‘주일...
    Date2020.05.02 Views103
    Read More
  8. 김희헌 인문(人紋)의 종교 26 - 바이러스가 주는 교훈

    인간의 무늬인 종교성에 대한 성찰 25 : 바이러스가 주는 교훈 코로나19 바이러스가 두 달 동안 많은 것을 바꾸었다. 생존의 기술로 도입된 ‘사회적 거리두기’는 점차 문화와 윤리의 양상을 띠면서 새로운 관습을 예고하고 있다. 이런 변화 가운...
    Date2020.04.01 Views232
    Read More
  9. 김희헌 인문(人紋)의 종교 25 - 다석의 신(神)에 관한 단상

    인간의 무늬인 종교성에 대한 성찰 25 : 다석의 신(神)에 관한 단상 다석(多夕) 유영모의 글을 처음 접한 것은 이십대 중반이었다. 독특한 그의 삶과 사상의 매력으로 인해 사회주의 체제실험의 실패가 몰고 온 정신적 충격을 잠시 벗어날 수 있었지만, 그의 ...
    Date2020.03.01 Views91
    Read More
  10. 김희헌 인문(人紋)의 종교 24 - 삶을 치유하고 이끄는 것에 대하여

    인간의 무늬인 종교성에 대한 성찰 24 : 삶을 치유하고 이끄는 것에 대하여 이십대 중반에 겪은 지독한 회의의 시간 이후 거의 삼십 년 만에 비슷한 아픔이 할퀴고 지나갔다. 익숙한 것에 관한 환멸에서 비롯된 아픔이었다. 어둠속에서 숨죽이고 있는 어떤 목...
    Date2020.01.29 Views93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Next
/ 4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