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김영국의 걸으며 생각하며]

  1. 돌로미티 트레킹 1부 - 트레킹 시작 전 사흘간의 기록

    돌로미티 트레킹 1부 - 트레킹 시작 전 사흘간의 기록 #Dolomiti Day -2 (2018년 8월 9일, 목) 아직 젊다고.. 천만에 말씀.. 7월 몽블랑 트레킹을 마치며 이어서 8월 돌로미티 트레킹에 대해 예고하였다. 하지만 돌로미티 트레킹에 대해 글 쓰는 건 몇 번이고 ...
    Date2020.03.29 Byadmin Views413
    Read More
  2. 까미노 생각 없이 걷기 : 6부 종결편 (24일- 28일)

    까미노 생각 없이 걷기: 6부 종결편 (24일 - 28일) Camino Day 24. 리카르도를 다시 만나다 작가들은 아침을 늦게 먹나 보다. 습관이 되서 5시부터 깨어 일어나 있는데 아무도 일어나지 않는다. 예술가와 함께 살기는 쉽지 않아 보인다. 현관에 놓여 있는 탁자...
    Date2020.03.03 Byadmin Views351
    Read More
  3. 까미노 생각 없이 걷기 5부(18일- 23일)

    까미노 생각 없이 걷기 5부(18일- 23일) Camino Day 18. 도로 N-120 유감 오늘 22킬로미터 밖에 걷지 않았다. 말이 순례길이지 직선으로 뻗은 스페인 북부 국도 N-120 노선을 따라 차량 소음과 속도에 노출된 채 순례길이라 하기에 무색한 무성의한 길을 걸었...
    Date2020.01.28 Byadmin Views246
    Read More
  4. 까미노 생각 없이 걷기 4부(14일-17일)

    까미노 생각 없이 걷기 4부(14일-17일) Camino Day 14. 평범한 일상의 중요함 어제 많이 걷기도 해서 오늘은 25킬로미터로 비교적 짧게 마치기로 작정하다. 느지막이 일어나 짐을 챙기고 어제저녁 캔맥주를 사서 마셨던 동네 광장으로 아침 먹으러 나갔다. 순...
    Date2019.12.29 Byadmin Views243
    Read More
  5. 까미노 생각 없이 걷기 3부(9일-13일)

    까미노 생각 없이 걷기: 3부(9일-13일) Camino Day 9. Sole vs. Soul 왼쪽이 늘 문제다. 허리도 왼쪽이 늘 시원찮고 그래서 걸을 때 뒤에서 잘 살펴보면 왼발 움직이는 모양새가 좀 다르다. 이번 순례에서도 5일 차부터 왼쪽 발에 먼저 신호가 왔다. 처음엔 대...
    Date2019.11.30 Byadmin Views207
    Read More
  6. 까미노 생각 없이 걷기 2부

    까미노 생각 없이 걷기 2부 Camino Day 4. 과유불급 옛말이 틀리지 않다 리카르도와의 조우 오늘 34킬로를 걸었다. 의도한 바는 없고 걷다 보니 그렇게 되었다. 일상에서는 하루에 30킬로미터 이상을 걷는 일이 거의 없다. 지나고 생각해 보니 이 날을 기점으...
    Date2019.10.30 Byadmin Views289
    Read More
  7. 까미노 생각 없이 걷기 1부 - 764킬로미터, 산티아고 순례길을 시작하다

    까미노 생각 없이 걷기 1부 764킬로미터, 산티아고 순례길을 시작하다 Day 1. 오늘 떠난다 어제 저녁 동료와 이야기를 나누며 이 여정을 마치고 나면 난 또 어떻게 변해 있을까 기대가 된다고 했다. 순례길 떠나는 날 아침, 밤사이 비가 온 탓인지 눅눅하다. ...
    Date2019.10.01 Byadmin Views323
    Read More
  8. 김영국의 걸으며 생각하며 8 - MontBlanc 몽블랑 트래킹3

    걸으며 생각하며 - 몽블랑 트래킹3 MontBlanc#12 예기치 못한 일 신발장에 잘 넣어둔 트레킹화가 간밤에 세차게 내린 비가 들이쳐 한쪽이 물바다가 되었다. 에딘버러 출신 레이디가 난감한 처지다. 준비성 있는 아가씨라 운동화도 한 켤레 가지고 와서 산행을...
    Date2019.08.28 Byadmin Views303
    Read More
  9. 김영국의 걸으며 생각하며 7 - MontBlanc 몽블랑 트래킹2

    걸으며 생각하며 - 몽블랑 트래킹2 MontBlanc#6 와일드 블루베리 트레킹 이틀째 코스는 어제 묵었던 Hotel col de la forclaz 에서 champex val d’Arpette까지 점심 및 간식시간 제외하고 여섯 시간, 16km25000보를 걸었다. 왼쪽 발바닥이 어제 보다 상...
    Date2019.07.28 Byadmin Views278
    Read More
  10. 김영국의 걸으며 생각하며 6 - 몽블랑 트래킹 1

    걸으며 생각하며 - 몽블랑 트래킹 1 MontBlanc #1 길 떠나기 전에 가슴이 두근거려 본지가 언제였는지 잘 기억나지 않는다. 세월이 뭐라고 오십 줄 접어들고서는 가슴이 뛸 일도 잘 없고 설렘에 손바닥에 땀 날 일도 없다. 어제는 원고 쓰고 있는데 부정맥 증...
    Date2019.06.28 Byadmin Views280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Next
/ 7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