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홍영혜의 뉴욕 스토리 29 - 거미 숲속 넝마주이

posted Jul 02, 2020

20200615_094936_resize.jpg

 

 

홍영혜의 뉴욕 스토리 29 - 거미 숲속 넝마주이

 

 

아침 녘의 숲속 길은 신선해서 좋다. 하루하루 달라지는 숲이 지루하지 않다. 걸어가면서 눈에 익은 튜울립나무, 사사프라스나무, 산월계수의 이름을 불러주고, 들풀들도 하나씩 이름을 떠올려 본다. 숲속에 있는 무수한 거미줄이 눈에는 안 보이지만, 매일 지나가다 걸려 얼굴이 근질근질하다. 코로나바이러스 때문에 손으로 얼굴을 만질 수가 없어 얼굴 근육을 실룩실룩 움직이며 지나간다. 그러다 어느 날 언덕이 가파른 숲길에 햇빛이 드리우니 멋진 예술작품처럼 거미집이 “ 짜잔” 하고 나무에 걸려 있었다. 마치 이 비 화이트(E.B. White)가 쓴 동화책, “샬롯의 거미줄”(Charlotte’s Web)에서 거미 샬롯(Charlotte)이 돼지 친구 윌버(Wilbur)를 구하기 위해 “멋진”(TERRIFIC)이라고 거미줄에 쓴 순간처럼.

 

 

c902e059aac8f8eabb84a5e5077143eb_resize.jpg

 

 

친구에게 이 멋진 거미집 사진을 보내주니 “그런데 거미집 주인은 어디 갔지?”라고 물어보았다.

나는 왜 그 생각을 못 했을까? 때론 삶의 근본적인 질문을 잊고 살 때가 많은 것 같다. 친구한테 신선한 질문을 받고 나선 거미 숲을 걸을 때, 거미를 열심히 찾아본다. 어떤 때는 나뭇가지에 캐모플라지 하고 있고, 거미줄에 가만히 걸려 있기도 한다. 꼭꼭 숨어서 내 눈에 안 띌 때도 많다. 빛의 각도 때문에, 사진에 담기는 좀처럼 쉽지 않았다. 친구에게 거미 사진을 보내주니 “상상한 것 보다 거미가 뚱뚱하지 않네. 거미집으로 봐서는 먹을거리가 이 거미줄에 많이 걸릴 것 같은데.”

 

 

spider-2_resize.jpg

거미줄의 우측 하단에 거미가 매달려 있다

 

 

그다음부터는 거미집을 지날 때 거미가 너무 말랐나? 먹이가 걸리는 게 얼마 없어 신경이 쓰였다. 그렇게 애를 쓰고 촘촘히 집을 만들었는데…. 천둥 번개가 치고 비가 무섭게 들이닥치는 날 숲속 거미집과 거미의 안부가 걱정되었다. 비가 멈추고 숲을 찾았다. 다행히 거미집은 무사하였다. 커다란 구멍은 전에도 있었던가? 갑자기 하늘에서 후드득 빗소리가 났다. 비는 안 오는데 바람이 부니 나무에 머금고 있던 빗방울이 주르륵 떨어졌다. 거미들이 참 영리하기도 하지. 큰 숲 나무 밑에 비바람의 보호를 받으며 눈에 띄지 않게, 죽은 앙상한 가지에 집을 지었구나. 음습한 숲과 햇빛이 비치는 길의 경계에.

 

친구와 거미 사진으로 이렇게 깊숙한 관찰을 하게 될 줄 몰랐는데 알고 보니 친구는 어릴 적 거미와의 추억이 있었다.

“어릴 적 살던 집 기와지붕 모서리에 거의 둥그런 모양으로 크게 지어 놓은 거미집, 아침 햇빛에 반짝반짝 너무 예뻐 학교 가기 전 한 번씩 나가 보던 생각이 나는데, 거미주인이 하루 나와서 걸린 파리랑 조사하는데 어찌 무섭게 생겼던지 …”

 

 

20200626_121830[9908]_resize.jpg

 

 

어느 날 통나무집 아침 해가 반짝반짝 비출 때, 현관 유리창에 비치는 거미집을 보고 깜짝 놀랐다. 친구가 이야기한 동그란 거미집에 모기와 파리들이 촘촘히 잡혀있는 것을 보고 거의 석 달을 지내면서 왜 여태 못 보았을까? 아침 햇살에만 잠깐 보이고 거의 눈에 뜨이지 않는다. 청소 잘하는 집주인을 만나면 위험하지만, 대부분의 거미들은 해를 끼치지 않고, 오히려 모기나 해충을 잡아주어 사람에게 도움을 준다고 한다. 집거미들은 친구의 어린 시절 지붕 모서리의 거미처럼 통통하게 먹을 걱정 하지 않고 잘살고 있는 것 같다.

 

거미 숲길을 걷다 보면 길가보다 좀 더 깊숙한 숲속에 하얀 비닐우산 같은 것이 세 개가 엎어져 있었다. 전에 뱀과 지렁이도 만난 음습한 곳이다. 자세히 보니, 다 거미집이다. 이 숲속에서는 벌레를 잡기 위해서 피나는 노력으로 집을 짓는 것 같다. 집을 우산 수준으로 짓는 것을 보면.

 

 

20200626_092554[9914]_resize.jpg

 

 

석 달 동안 매일같이 걷고 친숙해진 숲, 심지어 거미의 안녕까지 걱정하는 이 숲을 떠날 날이 머지않은 것 같다. 이 숲이 정말 고마워서 무언가를 해주고 싶었다. 그간 주말에는 비닐봉지를 하나 들고 고무장갑을 끼고 숲에 떨어져 있는 쓰레기를 주웠었다. 호숫가를 따라가는 숲길에 피크닉 테이블도 있고 배가 정박하는 곳이 있다. 날이 좋아지니 주말이면 배를 타고 이곳에 와서 낚시도 하고 놀다 가는 사람들이 부쩍 늘었다. 숲길이 끝나는 바위 언덕은 한눈에 호수가 보이고 경관이 좋다. 바위 주변에는 사람들이 버리고 간 플라스틱 병, 유리병 깨진 것, 캔, 휴지, 먹다 봉지째 놔둔 쓰레기들이 널브러져 있다. 비바람이 불면 다 호수 속으로 빠지는데….

쓰레기를 주우며 “개새들”하고 소리쳐본다. 욕이 이렇게 정화의 효과가 있는 줄 몰랐다. 이때다 하고 겸사겸사 쌓인 분노까지도 함께 떨쳐 보낸다. 이 쓰레기 봉다리를 공원 입구 앞에 참수시켜 걸어 놓을까, 봉다리 마다 사진을 찍어 프린트해 게시판에 붙일까. 오가는 길에 사람들을 만나면 쓰레기를 이렇게 버리고 간다고, 가득 찬 봉다리를 흔들고 지나간다. 동양 사람들이 우한 바이러스를 퍼뜨리는 게 아니라 숲을 정화하고 있다고 광고를 하면서.

 

숲에서 주운 꼬부랑 할망 나무 지팡이를 짚고, 마스크를 쓰고 쓰레기를 줍는 나를 혹시 넝마주이로 보는 건 설마 아니겠지???

 

PS 1. 센트럴 파크 노스우즈( North Woods)에서도 만난 적이 있는 사사프라스 나무( Sassafras), 한 나무에 보통 잎사귀, 벙어리장갑, 세 갈퀴 잎, 이렇게 세 가지 다른 잎이 달려있고 뿌리와 나무껍질은 차와 루트비어의 향을 내는 데 썼는데 발암 성분이 있다고 한다. 어느 날 산책길에서 다섯 갈래의 잎을 만났다. 다섯 갈래의 잎은 드문데 네 잎 클로버처럼 행운을 가져온다고 필자가 정했다.

 

20200610_112537_resize.jpg

 

PS 2. 숲에서 만난 튤립나무, 노란색에 밑에 붉은 두 줄이 쳐진 꽃들이 어느 날 우수수 떨어져 꽃길을 만들 때까지 그 존재를 몰랐다. 이 꽃이 어디서 왔지 하고 쳐다보는데 쭉 뻗은 키다리 나무가 우뚝 솓아있다

 

20200615_095616_resize.jpg

 

PS 3. 산 월계수, 진짜라고 하기엔 별사탕 같은 꽃. 4월에 앙상하지만 운치 있게 가지가 벌어져 있는 이 나무는 무얼까 궁금했는데 6월 초에 꽃이 달리고 풀렸다. 모홍크 산장의 라비린스 트레일에 처음 보았던 산월계수 꽃이라는 걸.

 

20200612_202821_resize.jpg

 

홍영혜-프로필이미지.gif

 


  1. 홍영혜의 뉴욕 스토리 30 - New York Tough

    홍영혜의 뉴욕 스토리 30 - New York Tough “And we're going to get through it because we are New York, and because we've dealt with a lot of things, and because we are smart. You have to be smart to make it in New York…. ...
    Date2020.08.01 Views110 file
    Read More
  2. 홍영혜의 뉴욕 스토리 29 - 거미 숲속 넝마주이

    홍영혜의 뉴욕 스토리 29 - 거미 숲속 넝마주이 아침 녘의 숲속 길은 신선해서 좋다. 하루하루 달라지는 숲이 지루하지 않다. 걸어가면서 눈에 익은 튜울립나무, 사사프라스나무, 산월계수의 이름을 불러주고, 들풀들도 하나씩 이름을 떠올려 본다. 숲속에 있...
    Date2020.07.02 Views87 file
    Read More
  3. 홍영혜의 뉴욕 스토리 28 - 코로나 감빵면회

    홍영혜의 뉴욕 스토리 28 - 코로나 감빵면회 Rose B. Simpson, Pod IV & Pod III, 2011, Pottery, reed, cotton twine, pigments 하루 전날 내일은 거의 백일만에 손녀를 보러 간다. 외출금지령 이후 비상사태에 적응하느라, 또 서로 만나는 것을 조심하다...
    Date2020.06.01 Views96 file
    Read More
  4. 홍영혜의 뉴욕 스토리 27 - 나의 피난처 , 호숫가 통나무집

    홍영혜의 뉴욕 스토리 26 - 나의 피난처, 호숫가 통나무집 트렁크 두 개에 짐을 넣었다. 하나에는 쌀이나 미역 등 마른 음식과 간단한 주방 기구들을 싸고, 다른 하나에는 옷과 일용품을 챙기고 빈자리에 요가 매트와 3파운드 덤벨 2개, 성경책, 그간 읽고 싶...
    Date2020.05.02 Views119 file
    Read More
  5. 홍영혜의 뉴욕 스토리 26 - 일상이 그립다

    홍영혜의 뉴욕 스토리 26 - 일상이 그립다 새벽에 다리에 쥐가 나서 잠이 깼다. 바나나를 먹은 지 일주일이 지나서 포타슘이 부족해서 그런가. 지난번 음식을 주문할 때 바나나 두 봉다리를 주문했는데 하나도 오지 않아 다른 음식이 떨어질 때를 기다렸다. ...
    Date2020.03.31 Views101 file
    Read More
  6. 홍영혜의 뉴욕 스토리 25 - Donald Judd 의 의자가 보인다

    홍영혜의 뉴욕 스토리 25 -Donald Judd 의 의자가 보인다 The art of a chair is not its resemblance to art, but is partly its reasonableness, usefulness and scale as a chair. These are proportion, which is visible reasonableness. The art in art ...
    Date2020.03.03 Views80 file
    Read More
  7. 홍영혜의 뉴욕 스토리 24 - 새해의 결심, 집밥 맛있게

    홍영혜의 뉴욕 스토리 24 - 새해의 결심, 집밥 맛있게 지난 12월 뉴욕한국문화원이 주관하는 “Harmony of the Eight Providence”(팔도 음식의 조화) 문화행사에 참석할 기회가 있었다. 팔도란 현재 남한의 팔도가 아니라 평안도, 함경도, 황해도를...
    Date2020.02.02 Views78 file
    Read More
  8. 홍영혜의 뉴욕 스토리 23 - 농콩훤다 인애테넘~

    홍영혜의 뉴욕 스토리 23 - 농콩훤다 인애테넘~ 농콩훤다 인애테넘~ 농콩훤다 인애테넘~ (non confundar in aeternum).... 한밤중에 깨거나 아침에 눈을 뜰 때, 이 구절을 부르면서 잠이 깬다. 나의 달콤한 꿈(sweet dream) 내지 악몽(nightmare)의 시작은 9월...
    Date2019.12.29 Views96 file
    Read More
  9. 홍영혜의 뉴욕 스토리 22 - 이것이 뉴욕이다 This is New York by Miroslave Sasek

    이것이 뉴욕이다 This is New York by Miroslave Sasek 오레곤주 포틀랜드에 갔을때 그 곳의 명소인 파웰책방(Powell’s Books)에 들린 적이 있다. “Larry gets lost in Portland” 그림책을 보게 되었는데, 강아지 래리(Larry)가 길을 잃어버...
    Date2019.11.30 Views105 file
    Read More
  10. 홍영혜의 뉴욕 스토리 21 - 나의 곰 인형

    나의 곰 인형 수술 이틀 전날, 잠을 청하지 못하고 엎치락 뒤치락 하였다. 친구가 보내준 한 손에 꼭 감기는 십자가를 손에 품기도 하고, 수면제를 먹을까 망설이다가, 나의 곰인형을 꺼냈다. 뉴욕서 구입한 Made in Korea 곰인형 1983년 7월에 뉴욕 생활을 시...
    Date2019.10.31 Views115 file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Next
/ 3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