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새 것은 아니지만 작은 위로는 됩니다

posted Apr 28, 201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bookCover_resize.jpg

 

 

새 것은 아니지만 작은 위로는 됩니다
 


저는 상담 대학원에서 자아초월상담을 공부했습니다. 가끔 ‘자아초월상담이 뭐예요?’ 묻는 분도 있고 ‘자아초월상담은 왠지 어려울 거 같아요’ 하시는 분들도 가끔 만납니다. 저 자신도 자아초월상담 대학원에 입학 지원서를 쓰기 직전까지 ‘초월’도 ‘상담’도 부담스럽다고 생각했습니다. 초월에 꽂혀서 자아도 제대로 못 챙길까봐, 나도 어떻게 못하면서 남을 변화시키는 게 가능은 할까 좀 두려웠습니다.

자아초월상담은 자아초월심리학(transpersonal psychology)을 기반으로 한 상담입니다. 좀 더 직역에 가깝게 초개인심리학이라는 용어를 선호하는 분들도 있는데 전통적인 심리학이 ‘개인의 자아’를 대상으로 한다면 ‘자아초월심리학’은 사회과학인 심리학의 범주에서 배제됐던 영적인 영역까지 대상으로 한다는 부분이 가장 큰 차이라고 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가장 많이 보는 개론서 중에 ‘자아초월심리학과 정신의학’이란 책이 있는데 그 책 역자 서문에 이런 구절이 있습니다. ‘어떤 이는 자신의 영성을 기존의 종교에 엮어 넣지 못하는 기질을 갖고 태어난다. 그들은 영적이지만 종교적이진 않기 때문이다. 물론 영적이면서도 종교적인 사람도 있으며 이들은 아주 행복한 사람이라 할 것이다. 우리는 세상을 이해하는 만큼만 세상을 볼 수 있기 때문에 이해의 틀을 제공받는다는 것은 실로 중요하다’는 구절을 읽으며 오랜 동안 나 스스로도 잘 이해가 되지 않았던 어떤 부분을 이해받고 위로받는 느낌이 들었습니다.

자아초월상담심리학을 최근에 각광받는 4세대 상담심리학이라고도 하지만 학문으로 범주화한 게 그렇다는 거지 ‘해 아래 새 것이 없나니---’라는 전도서의 구절처럼 사람을 생물학적인 존재이자 동시에 영적인 통합된 존재로 이해하고 수용하는 시각은 전통적인 지혜 속에 녹아있습니다. 자아초월 심리학이라는 이름이 좀 낯설지는 몰라도 막상 알고 보면 나와 세상을 있는 그대로 좀 더 편안하게 담아낼 수 있는 틀이 될 수도 있을 것 같습니다.

요즘 배우고 있는 포커싱도 우리나라에 많이 알려져 있진 않지만, 경험해 보니 편안하고 좋아서 함께 나누고 싶습니다. 작은 지면에 자세히 설명할 순 없지만 포커싱은 몸에 느껴지는 무의식의 신호가 나타내는 심리적 불편감을 알아차리는 과정에서 신체감각의 변화를 경험하고 동반되는 정서변화를 경험하는 심리치료입니다.

포커싱 기법을 만든 유진 젠들린은 칼 로저스와 함께 시카고대에서 교수를 하며 인간중심 상담을 했습니다. 수 천 건의 방대한 상담 녹음을 분석해보니 상담 효과가 유난히 좋았던 내담자들은 상담 초기부터 자신의 생각을 분석하고 비판하기보다 신체감각과 내적인 변화에 민감한 경향이 뚜렷했다고 합니다. 다른 사람들도 이런 내적 체험을 할 수 있도록 연구하는 과정에서 포커싱 과정이 생겨나고, 상담자와 내담자가 아니라 무료로 함께 포커싱을 할 수 있는 포커싱 커뮤니티를 만들 수 있도록 했습니다.

책으로만 볼 때는 놓치기 쉬운데 실습을 해보면, 자신의 내적 체험과정을 알아차리고 신체감각이 변하는 경험(Body Shift)을 하기 위해서는 여유와 따뜻함, 가벼운 태도가 필요합니다. 서로 함께 이런 경험을 하기 위해서는 그저 표면적인 상냥함이나 친절, 안 괜찮지만 괜찮은 척으론 부족하고 정말 괜찮아지는 과정, 스스로 편안해지면서 따라오는 자연스러움과 친절함이 필요하다보니 몸을 이완하듯, 점점 더 힘을 빼며 정말로 조금씩 더 편안해지는 경험을  할 수 있습니다. 로저스처럼 깊은 공감을 할 수 있는 사람은 거의 없지만 공감의 힘과 공감 받는 기쁨에 대해 아는 사람이 많아진 것처럼 젠들린처럼 포커싱을 할 수는 없더라도 오늘도 애쓴 나 자신, 우리 서로를 위로하는 한줄기 바람처럼 기꺼워질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홍정연-프로필이미지.gif

 

                        


  1. 새 것은 아니지만 작은 위로는 됩니다

    새 것은 아니지만 작은 위로는 됩니다 저는 상담 대학원에서 자아초월상담을 공부했습니다. 가끔 ‘자아초월상담이 뭐예요?’ 묻는 분도 있고 ‘자아초월상담은 왠지 어려울 거 같아요’ 하시는 분들도 가끔 만납니다. 저 자신도 자아초...
    Date2019.04.28 Views74
    Read More
  2. 트라우마가 남긴 흔적들

    심심엔 : 트라우마가 남긴 흔적들 최근에 <몸은 기억한다-트라우마가 남긴 흔적들>이라는 책을 읽었습니다. 트라우마로 인해 고통을 안고 살아가는 사람들이 많이 있습니다. 대한민국은 많은 트라우마를 경험한 사회이지요. 일제강점기, 일본군위안부, 한국전...
    Date2019.04.01 Views80
    Read More
  3. 내가 생각하는 내가 과연 ‘나’일까?

    내가 생각하는 내가 과연 ‘나’일까? 내가 생각하는 내가 과연 ‘나’일까? 상담실에서 내담자를 만나거나, 내가 내담자가 되어 카우치에 누울 때 간혹 떠오르는 질문이다. 이솝우화 하나. 숲 속에 사는 새들이 가장 아름다운 새를 자기...
    Date2019.01.30 Views86
    Read More
  4. 상담자의 태도에 대한 몇 가지 생각

    상담자의 태도에 대한 몇 가지 생각 얼마 전에 '플로리다 프로젝트'(2017년, 감독 션 베이커)라는 영화를 봤습니다. 주인공은 6~7살 정도 되는 '무니'라는 소녀인데, 엄마랑 디즈니랜드 근처의 모텔을 임시거처로 삼아 살고 있습니다. 영화는...
    Date2018.11.28 Views95
    Read More
  5. 내 안의 다른 목소리와 만나기

    내가 정신분석적 상담을 만나게 된 것은 정말 우연이었다. 아니 하늘의 뜻이었던 것 같다. 하늘은 스스로 돕는 자를 돕는다는 격언이 정말 내게서 실현된 것 같으니까 말이다. 나는 20대에 정말 미칠 것 같은 불안과 두려움이 가득하였고 사회에 나가 일하는 ...
    Date2018.07.25 Views95
    Read More
  6. 숨어있는 나를 찾아서 – 자아의 민주화 훈련

    정말 어쩌다 어른이 되었다. 내 무거운 자아는 많은 동시대인이 그렇듯 시대적 아픔이 큰 몫을 차지한다. 대학생이 되면 날개가 돋아 한껏 자유로울 줄 기대하며 제복과 규율의 통제를 견딘 한 고등학생, 그가 진입한 대학이란 아이러니하게도 군사독재에 맞...
    Date2018.06.26 Views117
    Read More
  7. 마음을 나누는 소중한 여정, 상담 이야기

    ‘흔들리지 않고 피는 꽃이 어디 있으랴. 젖지 않고 피는 꽃이 어디 있으랴’를 노래한 시인은 우리네 삶에 대한 짧고도 강렬한 통찰을 어떻게 알았을까. 꽃들에게 별들에게 물어봤을까?^^ 아마도 시인은 삶이라는 대지의 생살을 찢어 싹을 틔우고 ...
    Date2018.05.25 Views80
    Read More
  8. 나는 괜찮은가요?

    저는 노조활동과 치유활동을 같이하고 있는 활동가입니다. 오랜 노조 활동에서 마주한 막막하고 가슴이 미어지는 상황에 저 역시 힘들었어요. 동아엔지니어링 전 위원장인 신길수 동지가 IMF 직후 회사의 퇴출에 맞서 조합원들의 생존권과 고용안정을 요구하...
    Date2018.04.25 Views54
    Read More
  9. 마음으로 말하다

    심심간사님께 소식지에 실릴 글을 써달라는 말을 들은 지 한 달이 넘어가는데, 저는 딱히 쓸 말이 없었습니다. 차일피일 미루다가 더는 미룰 수 없을 때가 왔습니다. 대체 내가 왜 그러지? 글을 못 쓴다고 할까봐 두려워서? 네! 남이 시켜서? 네! 나를 드러내...
    Date2018.03.27 Views78
    Read More
  10. 나를 돌아보게 했던 K

    매달 25일이 되면 한 달 동안 만났던 내담자들에 대한 상담일지를 작성해서 간사님께 보낸다. 간사님께 보낼 이번 달 상담일지를 작성하면서, 그동안 만났던 내담자들의 얼굴과 그들과 나누었던 이야기들을 다시 떠올려본다. 이번 달에는 유난히 종결된 내담...
    Date2018.02.25 Views68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Next
/ 2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