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왜 늬들만 치유 받으려 하니?” - 돈의 치유력

posted Jan 04, 202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Godorf_Cologne_resize.jpg

 

 

“왜 늬들만 치유 받으려 하니?” - 돈의 치유력

 

 

자본주의는 인간의 불안을 먹고 산다. 인류가 발명해 낸 것 중 인간의 기본적인 불안감과 가장 강하게 붙어 있는 것이 자본주의가 아닐까 싶다. 돈을 많이 가지고 있다고 해서 항상 마음이 행복해지거나 삶이 느긋해지는 것은 아니지만 돈만큼 행복과 느긋함의 성공 가능성을 더 높여줄 수 있는 것은 없어 보인다. 돈은 구체적인 실체를 가진 숫자로 존재하기 때문이다. 그래서 자본주의는 인간을 불행과 초조함에서 구해낼 가능성이 가장 높은 것은 돈이라고 설득하고, 이 가능성 하나로 모든 사람들의 행동 방식과 마음을 사로잡고 있다.

 

하지만 사람은 늘 일상의 불안에 시달리기 때문에 이런 구체적인 현실을 알아차리기가 조금 힘들다. 더구나 우리가 살고 있는 때와 장소가 자본주의의 한복판이기 때문에 더더욱 어렵다. 사람들은 늘 지쳐있어 이런 류의 하나 마나 한 이야기에는 관심을 둘 이유도 없다. 불안과 이를 해소하기 위한 노력의 결과로 다가오는 피곤함에서 잠시 벗어날 수 있는 기회를 잡는다고 해도 마찬가지이다. 이때는 잠시 생각을 멈추고 돈을 쓰면서 쉬어야 한다.

 

자본주의를 벗어나면 영 딴판인 세상이 펼쳐진다. 어떻게 벗어날 수 있는지는 구체적으로 말하지 않겠다. 다만 벗어나 있는 상태가 어떤 것인지는 말할 수 있다. 불안이 내 삶의 근간을 흔들고 있지 않는 상태이다. 사람은 늘 불안하기 때문에 개인마다 차이가 날 것이기에 그게 어떤 것인지는 자신만 알 수 있다. 예를 들어 ‘아, 조금만 더 여유가 있었으면 할 수 있었을텐데...’라는 최종적인 결론을 내렸다면 자본주의에 조금 깊이 빠져있는 상태이다. 삶에서 ‘조금 더’는 없다. 지금이 바로 그 여유가 시작되는 시점이기에 미루지 않고 새로운 계획을 꿈꾸기 시작할 수 있고 그때가 자본주의를 벗어난 순간이다.

 

삶은 불안과의 싸움이고, 자본주의라는 늪과의 싸움이다. 싸움터에서는 더 불안하게 느껴지고 잠시도 마음을 놓기가 힘들다. 마음을 놓을 수 있도록 더 많은 돈을 쌓는 것 밖에 없다는 결론에 이르는 악순환이 여기서 시작된다. 심지어 이 불문율을 무시하는 사람을 불쌍하게 여기고 따돌리기까지 한다. 그 불안에서 벗어날 방법을 찾을 수 없는 사람들의 진심이 그러한 것이다. 그 불안의 끝에서 간혹 하늘을 바라보는 방법을 발견하긴 하지만 그건 일상이 아닌 ‘사이(間)에 있을(或)’뿐이다. 

 

자본주의는 인류에게 축복이기도 하다. 인간의 원초적인 불안을 낮춰줄 수 있기 때문이다. 돈은 그중에서도 가장 믿음직한 처방전이다. 미래에 다가올 불안까지 해결해 줄 수 있으니 더더욱 고마운 존재다. 문제는 그 처방이 세상에 퍼져갈 수 있게 제도를 만드는 과정에서 발생한다. 길이 편중되어 있기 때문이다. 누구나 불안한데 제도는 소수의 불안만 구제한다. 그래서 이 편중된 길을 바로잡으려는 모든 문제 제기는 정당하다. 그 정당성이 불안을 해소하려는 인간의 마음에서 비롯되었기 때문이다. 다만 각자에 정당한 것이 모두에게 정당한 제도로 만들어진다는 보장은 없다.

 

가장 빠른 길은 한땀 한땀 같이 만들어가는 길이다. 만들어가려는 방법이 나와 다르더라도 조급해하지 말고, 엉뚱한 방향으로 가지 않나 불안해하지 말고, 이 길이 나의 불안을 조금이나마 낮추는 길임을 잊어버리지 않고 가는 것이다. 내 불안은 내가 참여한 길에서 내가 치유할 수 있다.

 

하효열-프로필이미지.gif

 


  1. “왜 늬들만 치유 받으려 하니?” - 돈의 치유력

    “왜 늬들만 치유 받으려 하니?” - 돈의 치유력 자본주의는 인간의 불안을 먹고 산다. 인류가 발명해 낸 것 중 인간의 기본적인 불안감과 가장 강하게 붙어 있는 것이 자본주의가 아닐까 싶다. 돈을 많이 가지고 있다고 해서 항상 마음이 행복해지...
    Date2021.01.04 Views44
    Read More
  2. 상담자로 함께 살아간다는 것

    상담자로 함께 살아간다는 것 유례없는 재난을 겪으며 올해 20대 여성의 자살률이 급증했다고 한다. 코로나블루, 코로나블랙 등 재난이 마음 건강에 미치는 영향과 이에 대한 대책이 필요하다는 사회적 공감이 반가우면서도 한편 씁쓸하다. 우울증이 자살과 ...
    Date2020.11.30 Views57
    Read More
  3. 좌충우돌 신참 상담교사 일기

    좌충우돌 신참 상담교사 일기 2020년 3월. 늦은 나이에 전문상담교사 임용이 되어 서울의 한 초등학교로 발령을 받게 되었다. 사실 임용고시 합격의 기쁨은 잠깐 이었다. 왜냐하면 나는 아이들을 만나는 일에 자신이 없었기 때문이다. 사실 내 삶에서 가장 힘...
    Date2020.10.31 Views62
    Read More
  4. 관계의 거리와 존중의 함수

    관계의 거리와 존중의 함수 지난 길목인 글을 기고한 이후 1년이 지났습니다. 지난 1년간 코로나로 인해 장기 해외 체류 계획이 무산되었고, 저에게 아주 큰 즐거움을 주었던 취미활동을 할 수 없게 되었으며, 제 인생에 예상하지 못했던 큰 변화가 일어나 그...
    Date2020.09.29 Views86
    Read More
  5. ‘모모’가 이미 말해준 우리들의 이야기

    ‘모모’가 이미 말해준 우리들의 이야기 “늘 시간이 없어서 공기의 냄새, 바람의 소리, 햇살의 감촉을 느낄 틈은 말할 것도 없고 가족들과 밥 한 끼 나누기도 힘든 나. 10분이면 되는 가벼운 스트레칭도 잘게 부순 스케줄 표에 끼워 넣기가 ...
    Date2020.08.31 Views111
    Read More
  6. 삶, 쌈, 사람으로 진화되어 가는

    (출처 : KBS YOUTUBE자료 캡쳐) 삶, 쌈, 사람으로 진화되어 가는 살면서 누군가에게 ‘벽’이 되어본 적이 있는가? 기댐 벽 말고, 사람을 숨막히게 압도하는 벽. “당신과 이야기하면 벽에 대고 얘기하는 것 같아!”라는 싸움 끝의 절규....
    Date2020.07.28 Views89
    Read More
  7. 코로나 일상에서 의지하기

    코로나 일상에서 의지하기 출근길 아침은 늘 바쁘고 종종댄다. 코로나가 우리 삶의 일부로 들어오면서부터는 챙길 게 한 가지 더 늘어났다. 바로 마스크다. 지난 몇 달간 마스크를 두고 집을 나섰다 낭패를 당한 게 한두 번이 아니다. 언제쯤 마스크가 내 몸...
    Date2020.06.29 Views85
    Read More
  8. 코로나 19를 대하는 나의 마음

    코로나 19를 대하는 나의 마음 어릴 적 나는 어른들이 베트남 전쟁에 참여한 이모부가 상이용사가 된 후에 성격이 많이 바뀌어서 이모와 부부싸움이 잦았다는 이야기를 종종 들었다. 내 어머니는 또한 6.25 전쟁 시 한강 다리가 끊겨 그해 겨울 두껍게 언 한...
    Date2020.05.30 Views110
    Read More
  9. 인간의 수동성, 그 안에 있는 능동성

    인간의 수동성, 그 안에 있는 능동성 살다보면 원하던 원하지 않던간에 어떤 일들이 일어나게 마련이다. 바라고 원하는 일이라면 기쁘게 받아들이면 되는데, 원하지 않는 일이라고 해서 거부할 수는 없다. 거부할 수 있는 아무런 방법이 존재하지 않는다. 이 ...
    Date2020.04.27 Views94
    Read More
  10. 아기가 만나는 새로운 세상

    아기가 만나는 새로운 세상 지난 늦가을, 둘째를 본 조카가 다급하게 전화를 했다. 4살 첫째가 동생이 태어난 난 후 이상한 행동을 한다며 걱정과 불안을 털어놓았다. 큰 아이 출산했을 때 한두 가지 조언을 했는데 듣지 않아 내심 서운한 마음이 있었던 터라...
    Date2020.03.29 Views98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Next
/ 4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