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일곱째별의 다큐 이야기] 유성기업 이야기 17 - 덕분입니다. 유성

posted May 30, 202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일곱째별의 다큐 이야기] 유성기업 이야기 17 - 덕분입니다. 유성  

 

 

2021년 3월 17일 오전 11시, 천안 풍산공원 한광호 열사 묘역에는 열 명 남짓 서있었다.

2011년 5월 18일 유성기업 직장폐쇄 이후 9년 10개월, 한광호 열사가 세상을 뜬 지 5년 만이었다. 

지난 해 하루를 남긴 날, 극적인 노사합의로 십 년간의 싸움이 끝났으니 한광호 열사 5주기 추모제는 대대적으로 할 줄 알았다. 한광호 열사 무덤 앞에서 승리의 소식을 전하며 감격에 벅찰 줄 알았다. 그러나 십 년 동안 숨진 이가 그 한 사람만이 아니라 5.18에 합동추모제를 할 거라고 했다. 예년에 비해 너무 적은 추모 인원을 보며 그를 생각했다. 그는 승리를 알까? 이미 이 세상 사람이 아닌 그에게 승리는 무슨 의미일까? 승리는 결국 살아남은 자들만이 누릴 수 있는 것인가? 그렇다면 그의 죽음은? 그의 죽음을 기리기 위해 여기까지 왔는데……, 나는.   

 

 

DSC03121-그대,-승리의-소식을-들었는가_resize.jpg

한광호 열사 추모 5주기 - 그대, 승리의 소식을 들었는가

 

 

올해 정월, 최소한의 생필품을 챙겨 눈길을 헤치고 정읍으로 갔다. 추위와 외로움과 고독 속에서 몸부림치며 지난 4년간 유성기업과 함께 한 이야기들을 한 데 묶었다. 그리고 르포 단행본을 내 줄만한 출판사 두 군데에 이메일로 원고를 보냈다. 5.18 10주년에 맞춰 출간이 되어 금속노조 유성지회에게 선물이 되길 바라는 마음이었다. 아무 데서도 답신이 없었다. 

 

그 사이 3월 30일 오전 10시에는 대전교도소에서 양원영 조합원이 출소했다. 유성기업 노조 갈등으로 수감된 이들 중 마지막 출소였다. 몇 시간을 차로 달려가 10분을 보고 왔다. 금전적인 손익계산으로 따질 수 없는 나의 행동은 ‘우정’이 아니고선 설명할 길이 없다는 걸 돌아오는 차 안에서 알았다. 늘 그랬었다. 4년 동안 한결같이 그들에게 달려갔었다.    

 

 

DSC03266-마지막까지-고생하셨습니다_resize.jpg

마지막까지 고생하셨습니다

 

 

그리고 마침내 2021년 5월 18일이 되었다. 

오후 네 시, 유성기업 아산 공장 입구에는 체온 측정과 명부 작성을 하고 들어온 사람들이 모여 있었다. 모두 마스크를 쓰고 있었다.  

   ‘열사의 염원과 연대의 힘! 덕분에 이겼습니다.’

할 말을 꺼내놓으면 밤 새고도 남을 양 지회장들의 발언 순서도 없는 간단한 보고대회였다.

 

누군가 그랬다. 

   “작가님, 이제 끝나서 어떡해요?”

   “끝이라니요. 우리의 우정은 영원해요.”

 

승리의 기운 덕분이었는지 아주 오랜만에 몸에 생기가 도는 걸 느꼈다. 

아는 르포 작가가 내게 “축하해요.”라고 인사를 건넸다. 

그랬다. 이제 웬만한 사람들은 내가 ‘유성기업의 작가’라는 걸 안다. 그들과 함께 했던 시간들이 벌써 까마득하다. 나를 보고 목례하는 유성사람들을 지나치며 그 시간들이 헛되지 않았다고 느꼈다. 현장이란 그렇다. 오라고 하지 않아도 갔던 현장에 있던 사람들은 와주었다는 사실만으로도 나를 기억했다. SNS를 하지 않으니 직접 물어보거나 누군가 특별히 알려주지 않으면 나는 어디에서 무슨 일이 벌어지고 있는지 모른다. 그래서 때마다 어렵사리 찾아갔던 현장이었다. 어쩌면 내가 SNS를 하지 않는 이유는 세상 모든 억울한 일에 참견하려 드는 못 말리는 오지랖의 싹이 트지 못하게 하려는, 자신을 위한 보호 장치인지도 모른다.

 

나는 땡볕에 다소곳이 앉아있는 조합원들을 하나하나 보았다. 어쩌면 마지막이 될 지도 모르는 얼굴들이었다. 이제 다시 어떤 조합을, 어느 조합원을 이토록 사랑할 수 있을까? 불가능하다고 생각했다. 사람이 의미와 가치만으로 살 수 있는가? 글 쓰는 사람이 글이 아닌 다른 노동으로 벌어먹고 산다는 건 어쩐지 불명예스럽다. 그렇기에 나는 지금까지처럼 순수한 마음으로 몸과 마음을 바쳐 현장에 있을 자신이 없다. 그러니 바로 그 현장에서 생존권을 걸고 십 년 간 싸워 제 권리를 찾은 그들을 어찌 뜻 깊게 바라보지 않을 수가 있단 말인가. 그 10년 중 내가 함께 한 시간은 고작 4년이었다. 그날 그곳에 모인 많은 동지들을 보았다. 부끄러웠다. 처음부터 함께한 그들이야말로 누구보다 박수 받을 사람들이었다. 

 

 

Untitled-1_resize.jpg

유성의 사람들

 

 

그들과 조합원들의 힘으로 찾은 일상은 평이했다. 깃발이 남김없이 사라진 유성기업 노조사무실이 있는 붉은 벽돌건물처럼. 싸움이 끝난 자리에 내려앉은 텅 빈 평화였다. 어쩐지 허전했다. 일상이란 맹물처럼 그러하다.   

  

 

깃발-없는-요새_resize.jpg

깃발 없는 요새

 

전태일과-유성_resize.jpg

전태일과 유성

 

 

유성지회는 고마운 이들에게 자그마한 다육식물 화분을 하나씩 나눠주었다. 별모양 막대에는  ‘덕분입니다 유성’이라고 쓰여 있었다.

그 말은 내가 그들에게 돌려주고 싶은 말이다. 

  “덕분입니다. 유성.”    

 

 

DSC03688-덕분입니다.-유성_resize.jpg

덕분입니다,-유성_resize.jpg 덕분입니다. 유성

 

일곱째별-프로필이미지2.gif

 


  1. [일곱째별의 다큐 이야기] 유성기업 이야기 17 - 덕분입니다. 유성

    [일곱째별의 다큐 이야기] 유성기업 이야기 17 - 덕분입니다. 유성 2021년 3월 17일 오전 11시, 천안 풍산공원 한광호 열사 묘역에는 열 명 남짓 서있었다. 2011년 5월 18일 유성기업 직장폐쇄 이후 9년 10개월, 한광호 열사가 세상을 뜬 지 5년 만이었다. 지...
    Date2021.05.30 Views180
    Read More
  2. [일곱째별의 다큐 이야기] 탈핵 이야기 16 - 세월호 7주기 추모 진도 탈핵도보순례

    [일곱째별의 다큐 이야기] 탈핵 이야기 16 - 세월호 7주기 추모 진도 탈핵도보순례 해마다 4월 16일은 이루 말할 수 없이 우울하다. 슬픔은 목과 귀의 통증으로 몸을 공격했다. 순례를 앞두고 아프자 어떻게든 낫고자 약 대신 차와 죽을 챙겨 먹었는데도 몸이 ...
    Date2021.05.01 Views169
    Read More
  3. [일곱째별의 다큐 이야기] 탈핵 이야기 15 - 2021년 겨울과 봄 사이 탈핵도보순례, 다시 화진(華津)

    [일곱째별의 다큐 이야기] 탈핵 이야기 15 - 2021년 겨울과 봄 사이 탈핵도보순례, 다시 화진(華津) 뿌옇게 뜨는 해를 응시하며 등원해서 감빛으로 지는 해를 바라보며 하원하는 생활을 한 달여쯤 한 어느 날 아침, 강의실에 자리 잡고 앉았는데 한국작가회의...
    Date2021.03.31 Views129
    Read More
  4. [일곱째별의 다큐 이야기] 눈꽃 2 - 김진숙 복직을 위한 단식 48일

    [일곱째별의 다큐 이야기] 눈꽃 2 - 김진숙 복직을 위한 단식 48일 단식 33일 한진중공업 해고노동자 김진숙 복직을 위한 단식 33일 차인 2021년 1월 23일 다시 서울로 갔다. 전날 세월호 유족들 삭발에 이은 집회로 경찰이 효자동 사거리에서 통행을 제한했다...
    Date2021.03.01 Views201
    Read More
  5. [일곱째별의 다큐 이야기] 눈꽃 1 - 김진숙 복직을 위한 단식 30일차 기고

    [일곱째별의 다큐 이야기] 눈꽃 1 - 김진숙 복직을 위한 단식 30일차 기고 소금꽃나무 책 한 권을 빌리기 위해 정읍시립중앙도서관에서 신태인도서관까지 왕복 40km를 갔다 왔다. 한진중공업 김진숙(민주노총 부산본부 지도위원)이 “그따위 걸 책으로 만...
    Date2021.02.03 Views114
    Read More
  6. [일곱째별의 다큐 이야기] 유성기업 이야기 16 - 이제는 안녕, 유성기업

    [일곱째별의 다큐 이야기] 유성기업 이야기 16 - 이제는 안녕, 유성기업 2020년 12월 21일은 일 년 중 밤이 가장 긴 동지였다. 그날은 목성과 토성이 만나는 그레이트 컨정션(great conjunction)이 일어난 날이었고 우주의 먼지에 불과한 내 인생에도 매우 중...
    Date2021.01.03 Views495
    Read More
  7. [일곱째별의 다큐 이야기] 탈핵 이야기 14 - 깊고 우아한 북파랑길

    [일곱째별의 다큐 이야기] 탈핵 이야기 14 - 깊고 우아한 북파랑길 월포~화진 7km + 송라까지 3.5km 기다림에는 기한이 있기도 하고 없기도 하다. 있다면 보통 하루, 일주일, 한 달, 일 년 단위로 넘어간다. 해를 넘길 수 없는 기다림은 연말에 더욱 반갑고 고...
    Date2020.11.30 Views237
    Read More
  8. [일곱째별의 다큐 이야기] 유성기업 이야기 15 - 가을의 상봉

    [일곱째별의 다큐 이야기] 유성기업 이야기 15 - 가을의 상봉 설익은 가을이 서성이는 9월 29일 화요일 오전 9시 40분. 안양 교도소 앞에는 여러 사람들이 기다리고 있었다. 그 중 과반수 이상이 조재상 사무장을 기다리는 유성지회 사람들과 관계자들이었다. ...
    Date2020.10.04 Views337
    Read More
  9. [일곱째별의 다큐 이야기] 탈핵 이야기 13 - 경주 나아리 · 울산 북구 주민들과 보낸 한여름

    [일곱째별의 다큐 이야기] 탈핵 이야기 13 - 경주 나아리 · 울산 북구 주민들과 보낸 한여름 6월 울산시 북구 주민투표 망설이다 울산 북구 주민투표소에 간 건 순전히 청주에서 울산까지 내려가 선거관리관으로 수고하는 청명 때문이었다. 이런 나를 ...
    Date2020.08.26 Views202
    Read More
  10. [일곱째별의 다큐 이야기] 탈핵 이야기 12 - 끝은 또 다른 시작, 삼척부터 고성까지 걷다

    [일곱째별의 다큐 이야기] 탈핵 이야기 12 - 끝은 또 다른 시작, 삼척부터 고성까지 걷다 ‘7월 1일부터 2020년 여름 탈핵도보순례를 하려고 합니다. 삼척-동해대진-등명해변-경포대-지경리-동호해변-장사항-송지호-화진포 등으로 예정합니다. 함께하실 ...
    Date2020.07.28 Views256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Next
/ 5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