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길목을 생각하며

posted Sep 28, 202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캡처_resize.jpg

 

 

길목을 생각하며

 

 

11년 전에 제가 처음 접했던 향린공동체는 경이로움과 기쁨의 그 자체였습니다. 오랫동안(모태신앙, 49세까지 보수교회에서 신앙생활)을 하다 들꽃향린교회를 출석하기 시작하면서 새로운 신앙과 삶을 발견을 하게 되었던 것입니다. 

 나의 안녕과 복을 비는 기복신앙이 아닌 하나님 나라가 이 세상에 있어야 한다는 믿음의 실천을 위한 행동, 아픈 이웃과 함께 하는 마음, 국가와 사회의 부조리에 대한 끊이지 않는(굽힘 없는) 저항 등.... “아! 여기가 진정한 믿음의 공동체이구나!”하는 놀라운 발견이었습니다. 더욱이 출석교인이 100명도 안되는 교회가 가진 믿음에 대한 진지함과 그에 따른 실천(행동)의 열정은 작은 교회가 가질 수 있는 약한 공동체성과 활동력의 한계에 대한 우려를 떨쳐 버리게 했습니다. 

 한 가지 더 놀라웠던 것은 이런 교회들이 연합한다는 것입니다. 작은 교회들이 연합하여 한 지향점을 가지고 실천(행동)하는 것이 큰 교회의 것보다 더 효율적이고 하나님의 뜻에 합당하다는 것을 알았습니다. 향린공동체 교회들이 연합하여 실천한 믿음의 행동들이 많이 있었지만 제게 가장 기억에 남는 것은 ‘이구박퇴’(이명박 구속 박근혜 퇴진)를 위한 사순절 새벽 기도회였습니다. 이 기도회의 대단원의 막은 ‘이구박탄’(이명박 구속, 박근혜 탄핵)으로 내려졌습니다. 감히 단언하건대 이 기도회는 광화문촛불혁명의 불씨를 지핀 신앙인들의 행동이었습니다. “믿음은 바라는 것들의 실상이요. 보지 못하는 것들의 증거니라.”라는 성경 말씀을 깨닫게 하는 일이었습니다. 

 길목은 이러한 믿음의 실천을 위한 모임중에서도 아주 훌륭한 모임입니다. 향린공동체 교회들과 진보교회가 함께하여 협동조합이라는 틀을 가지고 신앙을 실천하는 독특한 형태의 모임입니다. 참여와 수요를 함께 하는 조합원의 지위로 신앙공동체의 확장을 꾀하는 이상적인 모임이라고 생각합니다. 지난 4년여 동안 임원들과 조합원들의 열심과 수고로 많은 프로그램들을 진행했으며 어느 정도의 결실을 맺었습니다. 또한 모임의 기반도 다졌습니다. 하지만 코로나19 팬데믹과 예상하지 못한 어려운 상황들이 겹치며 모임과 활동의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지금은 어려운 시기이지만 길목이 다시 활발히 활동할 때가 곧 오리라 믿습니다. 그날을 위해 기도합니다. 

조합원 여러분들도 모두 힘드시지요. 이 기간을 잘 이겨나가기를 기원합니다. 

조합원님들의 평안과 건강을 기도합니다.

 

문재호-프로필이미지.gif

 


  1. 길목을 생각하며

    길목을 생각하며 11년 전에 제가 처음 접했던 향린공동체는 경이로움과 기쁨의 그 자체였습니다. 오랫동안(모태신앙, 49세까지 보수교회에서 신앙생활)을 하다 들꽃향린교회를 출석하기 시작하면서 새로운 신앙과 삶을 발견을 하게 되었던 것입니다. 나의 안...
    Date2021.09.28 Views29
    Read More
  2. 사회적 거리두기

    사회적 거리두기 며칠 전 큰아이와 늦은 점심식사(이른 저녁식사)를 하다가 6시가 되어 식당 직원으로부터 나가 달라는 부탁을 받은 일이 있습니다. 코로나19가 오기 전까지 가족끼리 식당에서 같이 음식을 먹을 수 없는 시절이 올 것이라 예상을 할 수나 있...
    Date2021.09.05 Views41
    Read More
  3. 씨뿌리기

    씨뿌리기 여름의 기운이 깊어지고 뭍 생명이 저마다 자기 빠르기로 속을 채우는 타오름 달 8월입니다. 베란다 화단에 심겨진 식물들은 나름의 속도로 몸집을 키우는 중이고, 나뭇가지에 진을 친 거미는 숨죽이고 있다가 먹잇감 신호에 신중하고도 재빠르게 반...
    Date2021.08.01 Views48
    Read More
  4. 길목 조합원의 관계는 어디까지 도달할 수 있을까

    길목 조합원의 관계는 어디까지 도달할 수 있을까 사회적 협동조합의 조합원으로서 우리는 어떤 관계를 맺길 원하는 것일까? 어떤 특징을 지닌 관계 맺음을 기대해야 하는 것일까? 얼마 전 논문을 읽다가 든 의문이다. 그 논문은 우리나라 협동조합 운동과 마...
    Date2021.06.29 Views52
    Read More
  5. 콩고에서의 기억

    콩고에서의 기억 아픈 기억이 많아 잊으려 했는데, 최근 화산 폭발 소식을 들으며, 이 상황이 콩고 주민들에게 끼칠 영향 등을 생각하니 다시 그곳의 일들이 걱정과 함께 떠오른다. 지친 심신으로 가족과 함께 캐나다로 이민 가, 이런저런 어려움을 극복하고 ...
    Date2021.05.30 Views72
    Read More
  6. 4월을 보내며

    4월을 보내며 4월은 시작하기도 전부터 답답하고 도망치고 싶은 심정이다. 4월 3일 제주 항쟁, 4월 16일 세월호 참사, 4월 19일 4·19혁명, 4월 20일 장애인의 날, 4월 28일 세계 산재 사망 노동자 추모의 날 등 아리고 쓰린 날들이 줄을 잇는다. 우리...
    Date2021.04.30 Views52
    Read More
  7. 이렇게 살아간다

    이렇게 살아간다 상큼한 봄의 기운이 만발하는 4월입니다. 벌써 벚꽃은 피고 지고 봄날의 밝은 기운을 맘껏 즐기지 못하고 시간은 야속하게 흘러갑니다. 수에즈운하에서 발생한 선박사고로 인해 거의 일주일간 꼼짝없이 운하 근처에 갇혀버린 선박을 보며 언...
    Date2021.04.04 Views53
    Read More
  8. 비대면 상황 속에서

    비대면 상황 속에서 코로나 19 국내 감염이 시작된 지 벌써 1년 2개월이 지났습니다. 지금은 같이 모여 활동하는 것보다 비대면으로 보는 것이 더 익숙하게 되어버렸고, 매년 모여서 같이 논의하고 결정하였던 정기총회도 올해는 서면으로 할 수밖에는 없었습...
    Date2021.03.03 Views68
    Read More
  9. 청년과 함께 성장하는 길목

    청년과 함께 성장하는 길목 길목인 독자 여러분, 안녕하세요? 새해맞이는 잘하셨는지요? 모처럼 많이 내린 눈과 뚝 떨어진 기온 ‘덕분’에 1월을 충분히 느끼고 지나가는 것 같습니다. 지난해 코로나 상황에서 어김없이 매주 세 번 ‘받은편...
    Date2021.01.31 Views60
    Read More
  10. 세한(歲寒)의 시대, 공생의 모색

    세한(歲寒)의 시대, 공생의 모색 새해가 시작되었다. 그 동안 겪어보지 못한 세상을 2020년에 지나온 탓인지, 새해 첫날 아침이 따뜻하고 화창한 봄날이면 좋겠다는 상상을 하며 맞이합니다. 매년 겨울의 차가운 기운 속에서 맞이했던 첫날이 올해는 좀 달랐...
    Date2021.01.04 Views86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Next
/ 5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