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길목 조합원의 관계는 어디까지 도달할 수 있을까

posted Jun 29, 202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총회-현수막_resize.jpg

 

 

길목 조합원의 관계는 어디까지 도달할 수 있을까

 

 

사회적 협동조합의 조합원으로서 우리는 어떤 관계를 맺길 원하는 것일까? 어떤 특징을 지닌 관계 맺음을 기대해야 하는 것일까?

 

얼마 전 논문을 읽다가 든 의문이다.

  

그 논문은 우리나라 협동조합 운동과 마을 공동체 운동에서 단연코 모범사례이자 선두 주자인 ‘원주협동사회경제네트워크’에 대한 것으로 그 논문에서 한 활동가는 원주 네트워크의 관계와 상호 협력의 전통을 ‘협연(協緣)’이라고 표현했다.

혈연, 지연, 학연과 더불어 원주에는 협동조합 운동으로 생겨난 연줄로서 ‘협연(協緣)’이란 게 존재하고 이것이 여타 지역과 다른 원주 지역만의 특징이라고 말이다. 

그리고 ‘협연(協緣)’이란 혈연, 학연, 지연 못지않게 인간관계를 끈끈하고 단단하게 만들어주는 것이며, 이것은 자본주의의 원리를 넘어서고자 하는 사회적 경제 조직들, 혹은 그 조직의 구성원들이 공유하고 있는 철학과 가치관에서 비롯되는 호혜와 협력의 관성(慣性)을 의미하는 것이라고 하였다. 

 

그렇다면 우리 길목의 조합원들의 관계는 현재 어떤 상황일까? ‘협연(協緣)’의 수준에 이르러 있을까? 

글쎄....선뜻 그렇다라는 말이 나오지 않는다.

아직은 조합원으로서의 ‘협연’보다는 교회로서 맺어진 ‘교회연’에 더 치우쳐 있는 것은 아닌지 자문하게 된다.  

우리는 2020년에 좀 더 사회와 호흡하는 활발한 활동을 하고자 튼튼한 조직 운영에 대한 소망을 담고 협동조합에서 사회적 협동조합으로 그 성격을 변화시켰다. 그러나 그런 변화의 모색은 공교롭게도 코로나 19로 인하여 곤혹스러운 상황에 갇히게 되었다.

그렇게 답답한 1년이 넘는 시간이 지나서일까. 

어쩔 수 없이 내 안에서는 이런 질문이 계속 일어난다.

“우리 길목 조합원들은 과연 서로에게 무엇을 기대하고 있을까? 어떤 관계를 맺길 원하는 걸까? 일반적으로 조합이 잘되려면 조합원들끼리는 어느 정도의 기대를 가지고 서로를 대해야 하는 걸까? 우리 길목의 조합원들은 교회 일의 연장으로 길목 활동을 보고 있는 것은 아닐까? 우리는 사회적 협동조합으로서 ‘협연(協緣)’의 험난한 길을 같이 갈 준비가 되어있는 것일까?” 

 

염율희.gif

 


  1. 세월의 두께만큼 쌓인 관성을 깨기 위해서

    세월의 두께만큼 쌓인 관성을 깨기 위해서 2022년 대통령 선거를 앞둔 대선 정국에서 난데없이 한 야당의 유력 후보가 전두환에게 배울 게 있다고 해서 국민적 공분을 일으켰습니다. 발언 영상과 그 이후의 유감 표명 영상까지 보니 평소 생각이 드러난 것 같...
    Date2021.11.01 Views22
    Read More
  2. 길목을 생각하며

    길목을 생각하며 11년 전에 제가 처음 접했던 향린공동체는 경이로움과 기쁨의 그 자체였습니다. 오랫동안(모태신앙, 49세까지 보수교회에서 신앙생활)을 하다 들꽃향린교회를 출석하기 시작하면서 새로운 신앙과 삶을 발견을 하게 되었던 것입니다. 나의 안...
    Date2021.09.28 Views40
    Read More
  3. 사회적 거리두기

    사회적 거리두기 며칠 전 큰아이와 늦은 점심식사(이른 저녁식사)를 하다가 6시가 되어 식당 직원으로부터 나가 달라는 부탁을 받은 일이 있습니다. 코로나19가 오기 전까지 가족끼리 식당에서 같이 음식을 먹을 수 없는 시절이 올 것이라 예상을 할 수나 있...
    Date2021.09.05 Views45
    Read More
  4. 씨뿌리기

    씨뿌리기 여름의 기운이 깊어지고 뭍 생명이 저마다 자기 빠르기로 속을 채우는 타오름 달 8월입니다. 베란다 화단에 심겨진 식물들은 나름의 속도로 몸집을 키우는 중이고, 나뭇가지에 진을 친 거미는 숨죽이고 있다가 먹잇감 신호에 신중하고도 재빠르게 반...
    Date2021.08.01 Views52
    Read More
  5. 길목 조합원의 관계는 어디까지 도달할 수 있을까

    길목 조합원의 관계는 어디까지 도달할 수 있을까 사회적 협동조합의 조합원으로서 우리는 어떤 관계를 맺길 원하는 것일까? 어떤 특징을 지닌 관계 맺음을 기대해야 하는 것일까? 얼마 전 논문을 읽다가 든 의문이다. 그 논문은 우리나라 협동조합 운동과 마...
    Date2021.06.29 Views56
    Read More
  6. 콩고에서의 기억

    콩고에서의 기억 아픈 기억이 많아 잊으려 했는데, 최근 화산 폭발 소식을 들으며, 이 상황이 콩고 주민들에게 끼칠 영향 등을 생각하니 다시 그곳의 일들이 걱정과 함께 떠오른다. 지친 심신으로 가족과 함께 캐나다로 이민 가, 이런저런 어려움을 극복하고 ...
    Date2021.05.30 Views74
    Read More
  7. 4월을 보내며

    4월을 보내며 4월은 시작하기도 전부터 답답하고 도망치고 싶은 심정이다. 4월 3일 제주 항쟁, 4월 16일 세월호 참사, 4월 19일 4·19혁명, 4월 20일 장애인의 날, 4월 28일 세계 산재 사망 노동자 추모의 날 등 아리고 쓰린 날들이 줄을 잇는다. 우리...
    Date2021.04.30 Views55
    Read More
  8. 이렇게 살아간다

    이렇게 살아간다 상큼한 봄의 기운이 만발하는 4월입니다. 벌써 벚꽃은 피고 지고 봄날의 밝은 기운을 맘껏 즐기지 못하고 시간은 야속하게 흘러갑니다. 수에즈운하에서 발생한 선박사고로 인해 거의 일주일간 꼼짝없이 운하 근처에 갇혀버린 선박을 보며 언...
    Date2021.04.04 Views56
    Read More
  9. 비대면 상황 속에서

    비대면 상황 속에서 코로나 19 국내 감염이 시작된 지 벌써 1년 2개월이 지났습니다. 지금은 같이 모여 활동하는 것보다 비대면으로 보는 것이 더 익숙하게 되어버렸고, 매년 모여서 같이 논의하고 결정하였던 정기총회도 올해는 서면으로 할 수밖에는 없었습...
    Date2021.03.03 Views72
    Read More
  10. 청년과 함께 성장하는 길목

    청년과 함께 성장하는 길목 길목인 독자 여러분, 안녕하세요? 새해맞이는 잘하셨는지요? 모처럼 많이 내린 눈과 뚝 떨어진 기온 ‘덕분’에 1월을 충분히 느끼고 지나가는 것 같습니다. 지난해 코로나 상황에서 어김없이 매주 세 번 ‘받은편...
    Date2021.01.31 Views66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Next
/ 5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