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월례강좌 ‘철도노동자 김정용이 사진으로 전하는 『세월호 참사 5년』’ 후기

posted Apr 28, 201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MTK_1736-1_resize.jpg

 

 

월례강좌 ‘철도노동자 김정용이 사진으로 전하는 『세월호 참사 5년』’ 후기


“제가 찍은 세월호 사진들을 폐쇄된 공간, 잘 꾸며진 유명 갤러리에서 전시하기 보다는 여기에 걸고 싶었습니다. 행인이 지나가다가 우연히 보게 되더라도 한 명이라도 더 많은 사람이 볼 수 있기를 원했습니다.”

사진을 보러 온 작가의 지인들이 갤러리 시설에 대한 불만을 표시 하자 작가가 힘주어 했던 말입니다.

사진을 배우면서 기회가 날 때 마다 전시회를 관람 하곤 했습니다. 다른 갤러리는 전시 공간 까지 하나의 작품 인 듯 멋진 분위기를 뽐내지만 서울지하철 경복궁역에 자리 잡은 전시공간은 여기저기 아쉬운 맘을 들게 했습니다. 사진이 걸린 벽은 깔끔한 것과는 거리가 멀었고 어두운 바닥과 거친 천정은 관람하는 사람들의 시선을 방해하였습니다.

 

 

IMG_4967-2_resize.jpg

 


“세월호를 추모하는 광화문 광장에 가서 ‘별이 된 아이들’이라는 문구를 보고 사고 현장의 별을 사진에 담고 싶다는 생각을 하게 되었습니다. 나도 모르게 동거차도로 달려갔습니다. 그렇게 시작해서 5년 동안 세월호 사진을 찍고 있습니다.”

작가는 작은 텐트 위로 빛나는 별이 가득한 밤하늘을 찍은 사진을 가리키며 말을 이어 갔습니다.

“지하철 차량을 수리하는 노동자로서 분노할 수밖에 없었습니다. 일본에서는 사용연한이 지나서 고철로 처분하는 배를 들여와서 운행했던 것이 참사의 주요 원인이라는 생각이 들었기 때문입니다.”

세월호 참사를 기록하면서 지하철 노동자의 눈에는 대구 지하철화재 참사가 오버랩 되었다고 한다. 경영합리화, 수익성개선이라는 미명하에 진행된 지하철 운행환경 악화가 아니었다면 대구 지하철화재 참사는 막을 수 있었을 거라는 말을 했다.

 

 

MTK_1667-1_resize.jpg

사진을 보고 있는 세월호 유가족들

 


“낡은 배를 운행할 수 있게 해준 법률이 세월호 참사의 원인을 제공한 거잖아요? 그 법률이 바뀌었을 거라 생각하시죠? 아닙니다. 여전히 유지되고 있습니다. 똑 같이.”

사진을 설명하는 지하철 노동자의 얼굴은 매우 어두워 보였다. 전시회 막바지에 걸렸다는 심한 독감 때문만은 아니라 생각되었다. 내 맘 속에도 독감 바이러스가 퍼지면서 한쪽 끝에서 부터 굳어져 가는 듯 느껴졌다.

 

 

MTK_1662-1_resize.jpg

 

권태훈-프로필이미지2.gif

 


  1. 월례강좌 ‘철도노동자 김정용이 사진으로 전하는 『세월호 참사 5년』’ 후기

    월례강좌 ‘철도노동자 김정용이 사진으로 전하는 『세월호 참사 5년』’ 후기 “제가 찍은 세월호 사진들을 폐쇄된 공간, 잘 꾸며진 유명 갤러리에서 전시하기 보다는 여기에 걸고 싶었습니다. 행인이 지나가다가 우연히 보게 되더라도 한 명...
    Date2019.04.28 Views93
    Read More
  2. 길목 기행에 바란다

    길목 기행에 바란다. 계절의 책장이 넘어가는 10월 초 ‘강화도 포구 산책’은 가을 나들이로 제격이었다. 이전에 참여했던 길목의 ‘군산 평화기행’과 ‘서촌 기행’처럼 충만한 지적, 감성적, 신체적, 식도락적 만족을 기대...
    Date2018.10.29 Views48
    Read More
  3. 신지예가 바라는 페미니즘정치 강연을 듣고

    지난 지방선거 당시 페미니스트 서울시장 후보로 주목 받았던 녹색당의 신지예 위원의 길목 강연회 이야기 입니다. 강연 직전 신위원에 대한 부정적인 뉴스 및 강한 이미지로 강연 중 말싸움이 나지 않을까 우려가 제기되기도 하였으나, 참여 열기가 높았고, ...
    Date2018.07.25 Views100
    Read More
  4. 거창평화기행 - 현재진행형의 아픔

    거창으로 가는 길은 사뭇 평화로웠다. 좋은 사람들과 함께 여서였을까. 4시간에 걸친 여정이 버스 창밖으로 달려가는 풍경만큼 빨리 지나갔다. 버스가 구불구불한 산허리를 느릿느릿 완행걸음으로 지날 때쯤 그곳, 거창에 다다랐다. 지리산과 덕유산, 가야산 ...
    Date2018.06.25 Views52
    Read More
  5. 6월16일 조합원의 날 축하공연, 연극 ‘황성으로 간 심청’

    6월16일은 길목협동조합 조합원의 날입니다. 올해는 특별한 무대를 준비했습니다. 본 행사에 앞서 극단<문향>의 연극 ‘황성으로 간 심청’을 공연합니다. 감독, 작가, 배우 모두 길목조합원들입니다. 많은 관심과 사랑바랍니다. 『 극단<문향> &ls...
    Date2018.05.25 Views114
    Read More
  6. 쇠나무에 꽃 피어나듯

    우리는 지난 시절 남과 북의 증오와 대립의 시절부터 화해와 협력의 시대까지를 직·간접적으로 체험하였다. 이로 인하여 나름대로 남북문제에 관한 한 잘 알지는 못하지만 그렇다고 해서 전혀 모르지도 않는 반(半) 전문가가 되기도 하였다. 그러면서...
    Date2018.04.25 Views58
    Read More
  7. 퀴어스레 신학하기 – 퀴어성서주석 강독 시즌2

    퀴어의 시각에서 성서 읽기- 퀴어성서주석 강독 두 번째 강좌가 열립니다. 퀴어 신학에 대한 관심의 저변 확대와 한국에서의 개신교 교권 일부에서 제기하는 시비에 대한 학문적 논의의 장을 마련하고 퀴어아카데미를 준비해가는 강좌입니다. 많은 관심과 참...
    Date2018.03.29 Views134
    Read More
  8. 베트남 고백여행

    길목 사무국장의 요청으로 1월 7일부터 14일까지 있었던 ‘베트남 고백여행’을 개인일정 때문에 9일부터 프로그램에 합류해서 다녀왔습니다. 예전에 길목 자체 평화기행 프로그램으로 베트남 평화기행을 가기도 했었으나 한베평화재단의 ‘베...
    Date2018.03.29 Views78
    Read More
  9. 사심이 많이 담긴 ‘월례강좌 참가기’

    ‘노조 할 권리’ – 하늘에 보화를 쌓는 일 지난 1월 길목월례강좌는 ‘노조 할 권리’ - ‘비정규직, 정규직 통합노조를 이끌어낸 경희대 노조이야기’였습니다. 흔히 말하기를 대학을 ‘신이 감추어둔 직장&rsquo...
    Date2018.02.25 Views191
    Read More
  10. 월례강좌 : 한국기독교 흑역사

    일제강점기는 우리 민족에게 가장 큰 비극이었습니다. 주권을 빼앗긴 나라, 국가를 구성하는 요소중 국민과 영토는 있지만, 주권이 없는 나라에 사는 민족은 얼마나 비참한 삶을 살아야만 했을까요? 이런 암흑기를 살아야 하는 민족, 민중의 모습을 잠시 그려...
    Date2017.12.07 Views37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Next
/ 2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