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홍영혜의 뉴욕 스토리 31 - 코로나 방구석 춤

posted Aug 31, 2020

홍영혜의 뉴욕 스토리 30 코로나 방구석 춤

 

 

20200829_232125_resize.jpg

Sue Cho, Shake your Booty, 2020

 

 

춤추라, 아무도 바라보고 있지 않은 것처럼

 

주차장에 차를 찾으러 가는데 메렝게(Merengue) 음악이 흘러나온다. 나도 모르게 원투쓰리풔 파이브식스세븐에이트. 힙을 씰룩거리며 쿠반 모션을 연습하면서 걸어가는 게 아닌가? 티켓 창구에 있는 사람이 두 손으로 엄지 척을 하면서 활짝 웃는다.

아니 이 주책? 낯선 나의 모습이 당황스럽다.

5개월 코로나 집콕 생활에 몸과 맘이 무너지지 않으려고, 나만의 막춤을 매일 추다 보니 경쾌한 리듬에 몸이 절로 흔들흔들.

 

 

지금 알고 있는 걸 그때도 알았더라면

 

어렸을 때 엄마 손에 이끌려, 삼선교 김진걸 무용소 문 앞까지 갔다가 안 들어가겠다고 버텨 그냥 집으로 왔다고 한다. 초등학교 때 학교대항 무용제가 시민회관에서 열렸다. 거의 전교생이 참여하는 행사인데 막판까지 버티다, 배경 코러스 같은 보라색 요정으로 출연했다. 나풀나풀한, 아랫단이 갈기갈기 한 보라색 의상이 맘에 들어 그나마 위로가 되었다. “얼룩무늬 꽃사슴 예쁜 꽃~사슴”하고 노래를 부르며 무릎을 왼쪽 오른쪽 번갈아 접으면서 한 무리의 요정들이 무대로 들어갔던 기억이 난다. 중학교 땐 매년 학년별 무용대회가 열렸었다. 구석진데 잘 안 보이는 뒷줄에 섰는데, 반장은 제일 앞줄에 서야 한다는 담임선생님의 신조로 얼마나 괴로웠는지. 알프스 소녀 하이디 같은 의상을 입고 “오드마이 기브미샷 만냐만냐”로 시작되는 스위스 춤, 풍부한 감정과 유연한 몸짓으로 눈길을 끄는 친구 옆에서 막대기같이 뻣뻣한 내가 제일 앞줄에서 무용을 해야 했으니. 어린 시절 춤에 대한 기억은 트라우마처럼 생생하게 각인이 되어 들춰보고 싶지 않은 그림자인지 모르겠다.

 

 

너의 춤을 추고 삶의 주인이 되라

 

한국서 춤의 학교를 운영하는 최보결 선생이 뉴욕에서 힐링 춤 워크숍을 한 적이 있었다. “남에게 보여주는 춤이 아니라, 자기 자신의 춤을 추라.”, “자신의 결점을 드러내면 오히려 자원이 된다.”, “제멋대로 춤을 추다 보면 누구나 삶의 주인이 된다.”라는 말이 격려가 되었다. 처음으로 남에게 아름답게 보이려고 의식하지 않고 제멋대로의 나의 춤을 한참 추고 나서, 알 수 없는 눈물이 흘러나왔다. 그간 몸에 고스란히 참고 견디었던 묶은 찌꺼기들을 털어낸 기분이랄까. 춤에 대한 두려움이 어느 정도 없어지고, 사람들과 함께 유니온 스퀘어에서 평화의 춤을 추었다.

 

 

57DA9904-905E-4E37-BF90-EAE142F01D2E_resize.jpg

 

 

이 경험을 한 다음부터인가?

워싱턴 스퀘어 파크를 지나가는데 우연히 Dance For A Variable Population 그룹의 ‘ Rival 3: It’s About Time’ 공연을 보게 되었다. 전문 무용가들과 섞여, 일반인들의 커뮤니티 댄스, 연장자들의 춤 공연이었다. 전문가가 틀을 잡아주고, 일반인들의 서툴지만 진지한 몸짓이 사람들에게 “당신도 춤을 출 수 있어요”라고 초대하는 것 같았다. 공연 전에 무료 워크숍이 있었는데 스스로 내 발로 무대에 올라갔다.

 

 

Shake my Sillies out

 

코로나 집콕하는 동안, ‘1일 1털기 100일 프로젝트‘ 카톡 방에 참가해 어제밤 드디어 100일을 털었다. 막대기 같던 내가 오징어처럼 부드러워졌다고 자랑을 했는데, 남편이 몰래 비디오를 찍었는데 여전히 막대기 같아 깔깔 웃었다. 보지 말았어야 했는데. 나만의 춤의 묘미가 여기에 있는 것 같다. 아름다운 선율과 함께 몸을 놀리다 보면 나의 상상 속에선 예쁜 시냇물을 건너는 요정도 되고, 바람결에 나부끼는 나비도 되고, 힘차게 날갯짓하는 새도 된다.

 

“Shake my Sillies out”라는 동요가 생각난다. 맘씨 좋은 털보아저씨 같은 Raffi의 콘서트 테이프에 담긴 노래인데, 아이들이 어렸을 때 신나게 율동을 따라 했다. 털기 춤의 진수가 바로 이 동요에 고스란히 있었는데…

 

https://www.youtube.com/watch?v=KghYx7OWz1I

 

I've gotta shake, shake, shake my sillies out

Shake, shake, shake my sillies out

Shake, shake, shake my sillies out

And wiggle my waggles away

I've gotta clap, clap, clap my crazies out

Clap, clap, clap my crazies out

Clap, clap, clap my crazies out

And wiggle my waggles away

I've gotta jump, jump, jump my jiggles out

Jump, jump, jump my jiggles out

Jump, jump, jump my jiggles out

And wiggle my waggles away

….

 

내 몸에 귀를 기울이며

불안과 외로움과 슬픔이 사라질 때까지

아이들처럼 놀이하듯

오늘도 털어본다.

 

작가소개 

수 조(Sue  Cho) : 미시간 주립대학에서 서양화, 판화를 전공하고, 부르클린 칼리지 대학원에서 수학했다. 뉴욕 해리슨 공립 도서관, 코네디컷주 다리엔의 아트리아 갤러리 등지에서 개인전을 열었으며, 뉴욕 한국 문화원 그룹전(1986, 2009), 리버사이드갤러리(NJ), Kacal 그룹전에 참가했다. 2020년 K and P Gallery에서 “Blooming” 이란 타이틀로 온라인 전시를 했다.

 

홍영혜-프로필이미지.gif

 


  1. 홍영혜의 뉴욕 스토리 31 - 코로나 방구석 춤

    홍영혜의 뉴욕 스토리 30 - 코로나 방구석 춤 Sue Cho, Shake your Booty, 2020 춤추라, 아무도 바라보고 있지 않은 것처럼 주차장에 차를 찾으러 가는데 메렝게(Merengue) 음악이 흘러나온다. 나도 모르게 원투쓰리풔 파이브식스세븐에이트. 힙을 씰룩거리며 ...
    Date2020.08.31 Views115 file
    Read More
  2. 홍영혜의 뉴욕 스토리 30 - New York Tough

    홍영혜의 뉴욕 스토리 30 - New York Tough “And we're going to get through it because we are New York, and because we've dealt with a lot of things, and because we are smart. You have to be smart to make it in New York…. ...
    Date2020.08.01 Views159 file
    Read More
  3. 홍영혜의 뉴욕 스토리 29 - 거미 숲속 넝마주이

    홍영혜의 뉴욕 스토리 29 - 거미 숲속 넝마주이 아침 녘의 숲속 길은 신선해서 좋다. 하루하루 달라지는 숲이 지루하지 않다. 걸어가면서 눈에 익은 튜울립나무, 사사프라스나무, 산월계수의 이름을 불러주고, 들풀들도 하나씩 이름을 떠올려 본다. 숲속에 있...
    Date2020.07.02 Views98 file
    Read More
  4. 홍영혜의 뉴욕 스토리 28 - 코로나 감빵면회

    홍영혜의 뉴욕 스토리 28 - 코로나 감빵면회 Rose B. Simpson, Pod IV & Pod III, 2011, Pottery, reed, cotton twine, pigments 하루 전날 내일은 거의 백일만에 손녀를 보러 간다. 외출금지령 이후 비상사태에 적응하느라, 또 서로 만나는 것을 조심하다...
    Date2020.06.01 Views106 file
    Read More
  5. 홍영혜의 뉴욕 스토리 27 - 나의 피난처 , 호숫가 통나무집

    홍영혜의 뉴욕 스토리 26 - 나의 피난처, 호숫가 통나무집 트렁크 두 개에 짐을 넣었다. 하나에는 쌀이나 미역 등 마른 음식과 간단한 주방 기구들을 싸고, 다른 하나에는 옷과 일용품을 챙기고 빈자리에 요가 매트와 3파운드 덤벨 2개, 성경책, 그간 읽고 싶...
    Date2020.05.02 Views134 file
    Read More
  6. 홍영혜의 뉴욕 스토리 26 - 일상이 그립다

    홍영혜의 뉴욕 스토리 26 - 일상이 그립다 새벽에 다리에 쥐가 나서 잠이 깼다. 바나나를 먹은 지 일주일이 지나서 포타슘이 부족해서 그런가. 지난번 음식을 주문할 때 바나나 두 봉다리를 주문했는데 하나도 오지 않아 다른 음식이 떨어질 때를 기다렸다. ...
    Date2020.03.31 Views113 file
    Read More
  7. 홍영혜의 뉴욕 스토리 25 - Donald Judd 의 의자가 보인다

    홍영혜의 뉴욕 스토리 25 -Donald Judd 의 의자가 보인다 The art of a chair is not its resemblance to art, but is partly its reasonableness, usefulness and scale as a chair. These are proportion, which is visible reasonableness. The art in art ...
    Date2020.03.03 Views89 file
    Read More
  8. 홍영혜의 뉴욕 스토리 24 - 새해의 결심, 집밥 맛있게

    홍영혜의 뉴욕 스토리 24 - 새해의 결심, 집밥 맛있게 지난 12월 뉴욕한국문화원이 주관하는 “Harmony of the Eight Providence”(팔도 음식의 조화) 문화행사에 참석할 기회가 있었다. 팔도란 현재 남한의 팔도가 아니라 평안도, 함경도, 황해도를...
    Date2020.02.02 Views88 file
    Read More
  9. 홍영혜의 뉴욕 스토리 23 - 농콩훤다 인애테넘~

    홍영혜의 뉴욕 스토리 23 - 농콩훤다 인애테넘~ 농콩훤다 인애테넘~ 농콩훤다 인애테넘~ (non confundar in aeternum).... 한밤중에 깨거나 아침에 눈을 뜰 때, 이 구절을 부르면서 잠이 깬다. 나의 달콤한 꿈(sweet dream) 내지 악몽(nightmare)의 시작은 9월...
    Date2019.12.29 Views103 file
    Read More
  10. 홍영혜의 뉴욕 스토리 22 - 이것이 뉴욕이다 This is New York by Miroslave Sasek

    이것이 뉴욕이다 This is New York by Miroslave Sasek 오레곤주 포틀랜드에 갔을때 그 곳의 명소인 파웰책방(Powell’s Books)에 들린 적이 있다. “Larry gets lost in Portland” 그림책을 보게 되었는데, 강아지 래리(Larry)가 길을 잃어버...
    Date2019.11.30 Views111 file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Next
/ 4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