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고통의 곁을 지키는 사람들, 그 곁의 이야기

posted Sep 29, 202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캡처1_resize.jpg

 

 

고통의 곁을 지키는 사람들, 그 곁의 이야기 

 

 

올해는 마을 친구들과 인권 감수성을 높이기 위한 공부를 매월 하고 있어요. 십 수 년 전 아이를 키우면서 시작한 독서모임인데 요즘은 마을에서 어떻게 같이 나이 들어 갈 수 있을 지 고민합니다. 인권과 관련된 책을 읽고 토론을 하면서 청소년, 이주민 인권 활동가를 초대해서 이야기를 들었는데요. 고통의 곁에서 아픔을 공감하고 고통에서 자유로워지는 길을 함께 찾고 만들어가는 인권 활동이 상담이나 치유 과정과 비슷하다고 느꼈어요. 사회적인 통념이나 편견에 문제제기 하고 세상이 주목하지 않는 이야기를 사회적인 목소리로 드러낼 수 있는 힘이 인권이라면 상담에서는 사회문화적인 영향을 고려하면서도 개인이나 가족의 심리체계에 더 주목한다는 점이 다를 수 있지만요. 

 

저는 사회가 건강해야 개인도 건강하게 살아갈 수 있다고 생각하고 사회정의상담의 맥락에서 안전하고 평화로운 사회를 만들어가는 활동에 관심을 갖고 실천하려고 해요. 나이, 능력, 학력, 장애, 성정체감, 인종, 국적. 질병, 지위 등에 따른 차이로 우리를 분리해서 줄 세우지 않고 저마다의 다른 모습 그대로 존중하고 수용할 때 함께 행복할 수 있으니까요. 그래서 삶의 존엄을 실현하고 우리 사회의 심리적인 안전감을 높이는 활동을 하는 인권 활동가를 우리 사회의 치유자라고 생각하고 마음을 포개는 연대를 하고 있습니다. 

 

상담을 하면서 좋은 얘기도 한 두 번인데 살기 힘들단 이야기를 매일 듣는 게 힘들지 않냐, 힘들 때는 어떻게 하냐는 물음을 들어요. 그럴 때면 인권활동가들을 떠올립니다. ‘상담자는 자신을 보호하면서 고통을 듣고 소진되지 않게 돌보는 기술을 익히면서 성장하는데 인권활동가들은 어떨까? 사회 변화는 더딜 수밖에 없고 수년간 활동한 결과가 사회 변화로 이어지지 않는 때도 다반사인데 활동가들은 어떻게 활동을 지속할 수 있을까.’ 2012년부터 사회활동가 상담을 하면서 활동가들의 마음 건강에 관심을 갖고 그들의 아픔 곁을 지키는 것이 상담자로서 우리 사회 변화에 조금이나 기여하는 길이겠다고 생각해 왔어요. 그래서 상담실에서 듣는 개개인의 이야기를 사회적인 이야기로 확장하고 공감대를 만들어보자는 생각으로 뜻밖의 상담소에서는 인권활동가 마음 건강 기초 연구를 2020년 하반기부터 진행했습니다. 지난 9월14일 그 결과를 나누는 자리를 가졌는데 많은 분들이 관심을 갖고 함께 해주셔서 정말로 마음건강을 이야기하는 자리가 필요하구나 다시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뜻밖의 상담소 발표회 다시 보기 https://youtu.be/E2H1Ov63wIA0

 

상담을 하는 게 무슨 의미냐, 상담실 밖의 사회, 삶의 환경은 달라지지 않는데 뭐가 변할 수 있냐는 물음을 받을 때면 변화가 무엇인지 생각해봅니다. 상담은 자신의 고통을 마주하고 취약한 모습을 드러내는 용기를 낼 때만 할 수 있어서 상담자에게 마음의 곁을 내주고 고통의 이야기를 풀어놓는 것이 변화의 시작이겠지요. 이야기를 들어주는 사람이 있고 이야기를 할 수 있을 때 비로소 참고 있던 마음의 숨을 내쉴 수 있고 지금 상태를 알아차리며 자기 자신과 주변의 관계와 연결될 수 있으니까요. 

살아 있는 동안 누구도 고통으로부터 자유로울 수는 없습니다. 우리는 모두 취약한 면을 가지고 있고 성, 장애, 학벌, 나이 등 차이로 인한 고통을 느낍니다. 그래서 개개인이 고립되어 고통에 함몰되지 않도록 곁을 지키는 사람들이 필요하지요. 그리고 사회적 고통의 곁을 지키는 활동가들에게도 곁이 필요합니다. 인권 활동과 활동가들의 이야기에 관심을 갖고 마음이 연결되어 서로의 곁이 되어줄 때 우리 사회는 보다 따뜻하고 평화로울 수 있다고 생각해요. 곁의 곁, 또 그 곁의 곁 그렇게 곁의 동심원에 우리가 함께 있기를 소망합니다.   

 

오현정-프로필이미지.gif

 


  1. 고통의 곁을 지키는 사람들, 그 곁의 이야기

    고통의 곁을 지키는 사람들, 그 곁의 이야기 올해는 마을 친구들과 인권 감수성을 높이기 위한 공부를 매월 하고 있어요. 십 수 년 전 아이를 키우면서 시작한 독서모임인데 요즘은 마을에서 어떻게 같이 나이 들어 갈 수 있을 지 고민합니다. 인권과 관련된 ...
    Date2021.09.29 Views55
    Read More
  2. 거꾸로 가는 인생시계

    거꾸로 가는 인생시계 아픈 지구의 열이 펄펄 끓었던 한 여름. 열사병과 전염병 경고로 대부분의 대외활동이 필수적이지 않은 난 훨씬 이전부터의 봉쇄생활에 돌파구가 필요했다. 취소요구가 높았던 도쿄올림픽이 강행됐기에 망정이지.. 온종일 TV 앞에서, &l...
    Date2021.08.25 Views47
    Read More
  3. 정신을 차려보니 망망대해(茫茫大海)

    정신을 차려보니 망망대해(茫茫大海) 올해도 어김없이 심심엔 기고할 시간이 돌아왔다. 길목인에 벌써 세 번째 기고하는데, 어쩌다 보니 여기에 기고할 원고의 내용을 생각하면서 지난 1년을 돌아보고 정리하는 루틴이 생긴 것 같다. 내가 쓴 지난 글들을 읽...
    Date2021.07.29 Views52
    Read More
  4. 원예와 돌봄

    원예와 돌봄 심심에 이름을 걸어 놓은 지는 오래되었지만 실제 심심에 기여한 바가 없어 파리에서 돌아온 후에는 심심 집단팀 중 그래도 가장 한가한 내가 달마다 있는 통통톡 집단 프로그램팀 회의에 참여하기로 했다. 통통톡 집단 프로그램 회의는 여러 가...
    Date2021.06.29 Views76
    Read More
  5. 나는 배아픈 사람이다

    나는 배아픈 사람이다 나는 배가 자주 아프다. 현실에서 자기 능력을 잘 사용하는 사람, 자기의 좋은 점을 겸손하게 인정하는 사람, 지혜로운 사람 등을 보면 배가 아프다. 때로는 배알이 꼬이기도 하고 머리 끝까지 전기가 찌릿찌릿하다. 오랜 분석을 통해, ...
    Date2021.05.30 Views98
    Read More
  6. 내 안의 신이 당신 안의 신에게 인사합니다!

    내 안의 신이 당신 안의 신에게 인사합니다! 언젠가, 언제나 당당하고 어디서든 주체적이던 선배의 조금은 위축되고, 불편해 보이는 모습을 접한 날이 있었다. 나에게는 기댈 수 있는 든든한 버팀목이자 존경하고 따르는 선배이기에 그런 모습이 낯섦을 넘어 ...
    Date2021.05.05 Views123
    Read More
  7. 아기에게 말하기

    아기에게 말하기 심심 글을 써야 할 때가 되면 이번에는 어떤 주제로 써야 하나 생각하다 보면 늘 아기에 관한 생각으로 머문다. 왜 나는 아기에 관한 생각이 날까 또 생각해보면 어쩌면 그만큼 아쉬움과 후회가 많아서일 것이다. 20대 중반이 되어버린 딸을 ...
    Date2021.03.31 Views118
    Read More
  8. 떠남과 돌봄

    떠남과 돌봄 리틀 포레스트라는 영화가 있다. 집중해서 본 영화는 아니었지만 몇 장면이 기억에 남는다. 편의점에서 아르바이트하며 남은 음식으로 허기를 채우던 혜원은 임용고시에 실패한 후, 팍팍한 도시 생활을 정리하고 고향으로 내려온다. 그곳은 시골 ...
    Date2021.03.03 Views125
    Read More
  9. 넷플릭스에서 “셰프의 테이블”을 보다가

    넷플릭스에서 “셰프의 테이블”을 보다가 요새는 무슨 이야기를 하든지 ‘코로나’를 빼놓고는 할 수가 없게 되었죠. 얼마 전에 넷플릭스에서 ‘셰프의 테이블’이라는 프로를 우연히 보게 되었는데, 굳이 말하자면 이것도 코...
    Date2021.01.31 Views105
    Read More
  10. “왜 늬들만 치유 받으려 하니?” - 돈의 치유력

    “왜 늬들만 치유 받으려 하니?” - 돈의 치유력 자본주의는 인간의 불안을 먹고 산다. 인류가 발명해 낸 것 중 인간의 기본적인 불안감과 가장 강하게 붙어 있는 것이 자본주의가 아닐까 싶다. 돈을 많이 가지고 있다고 해서 항상 마음이 행복해지...
    Date2021.01.04 Views111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Next
/ 5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