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나는 배아픈 사람이다

posted May 30, 202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캡처02_resize.jpg

 

 

나는 배아픈 사람이다

 

 

나는 배가 자주 아프다. 현실에서 자기 능력을 잘 사용하는 사람, 자기의 좋은 점을 겸손하게 인정하는 사람, 지혜로운 사람 등을 보면 배가 아프다. 때로는 배알이 꼬이기도 하고 머리 끝까지 전기가 찌릿찌릿하다. 오랜 분석을 통해, 이런 마음은 모든 사람에게 자연스러운 것임을 너그럽게 받아들이게 되었고 어떻게 사용하느냐에 따라 자신의 에너지가 될 수도 있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예전에는 배 안 아픈 척 하면서, 혼자 마음 속으로 상대방을 깎아 내리기도 하고 괜히 미워하기도 했다. 상대방을 깎아 내릴수록 실제로는 내 자신이 무가치하고 무의미하게 느껴지고 몸도 마음도 기력이 없어졌다. 신기하게도 배가 아픈 것을 느끼고 나면-물론 배가 아픈 동안에는 고통스럽지만-내 안에서 ‘그럼, 나도 한번 해보자.’ 이런 마음이 들면서 신선한 에너지가 느껴진다. 지금은 내가 이유 없이 갑자기 기운이 없어지는 게 느껴지면, 내가 혹시 무언가 배가 아픈 것을 느끼지 않고 있나?하면서 나를 살핀다.

 

얼마 전 ‘싱어게인 무명가수전’이라는 프로그램을 보게 되었다. 이 프로그램은 무명인 가수들이 나와서 다시 한번 노래를 부르며 경연을 하는 프로그램 이였는데, 71명의 가수들이 이름대신 숫자, 그리고 ‘나는 ***가수다.’라는 말로 자신을 소개하며 등장했다.

”나는 배 아픈 가수다.”라고 자기를 소개하면서, “저는 능력이 뛰어나신 분들을 시기하고 질투하는 재능을 가지고 있습니다. 그래서 TV도 안보고 경연프로그램도 잘 보지 않았습니다. 배가 아파서.” 자신의 배 아픈 것을 솔직하게 말하는 30호 가수를 보며 조금 놀랐고, 처음에는 ‘쟤는 뭐지?’ 궁금한 마음으로 TV를 보게 되었다. 매 라운드 올라갈 때마다 그의 무대는 내 마음을 움직였고, 나는 이승윤이라는 가수의 노래를 찾아 듣기 시작했다. 그리고, 빠져들었다. 

 

무엇보다 가사가 참 좋았다. 노랫말을 통해 그 사람에 대해 알아가는 것 같았다. 그가 삶에 대해 고민하고 다른 사람의 고통에 공감하는 사람이 되고 싶어한다는 것, 자신의 배 아픈 것을 느끼고 고통스러운 시간을 보낸 흔적이 보였다. 나도 나의 삶에 대해 고민하고, 과거의 고통을 마주하며 힘들었던 시간들을 이해 받는 것 같았다. 그의 노래 가사가 내 마음에 공명이 되었고, 따뜻한 위로를 받는 느낌이 들었고 눈물이 주룩 흘렀다. 

 

이제는 유명가수가 된 그가, 요즘은 배가 안 아프냐는 인터뷰 질문에 “창작자에게 배가 아프다는 것은 좋은 힘이라고 생각한다.”라고 대답했다. 역시 이 사람은 배가 아프다는 것이 에너지라는 것을 알고 있다!! (사실 이순간 나는 이승윤에게 배가 아팠다. 그 사실을 아는 사람이 그리 많지 않은데 말이다.)

나는 이승윤이라는 가수가 계속 배가 아프길 바란다. 배 아픔을 느끼고 자신의 창조성을 좋은 노래로 만들 수 있기를 바란다. 그리고, 나 또한 계속 배가 아프길 바란다. 그의 노래가 내 마음을 공명했듯이, 회기 내에서 내담자와 나의 마음이 공명할 수 있기를 바란다. 

 

김지아-프로필이미지.gif

 


  1. 나는 배아픈 사람이다

    나는 배아픈 사람이다 나는 배가 자주 아프다. 현실에서 자기 능력을 잘 사용하는 사람, 자기의 좋은 점을 겸손하게 인정하는 사람, 지혜로운 사람 등을 보면 배가 아프다. 때로는 배알이 꼬이기도 하고 머리 끝까지 전기가 찌릿찌릿하다. 오랜 분석을 통해, ...
    Date2021.05.30 Views45
    Read More
  2. 내 안의 신이 당신 안의 신에게 인사합니다!

    내 안의 신이 당신 안의 신에게 인사합니다! 언젠가, 언제나 당당하고 어디서든 주체적이던 선배의 조금은 위축되고, 불편해 보이는 모습을 접한 날이 있었다. 나에게는 기댈 수 있는 든든한 버팀목이자 존경하고 따르는 선배이기에 그런 모습이 낯섦을 넘어 ...
    Date2021.05.05 Views76
    Read More
  3. 아기에게 말하기

    아기에게 말하기 심심 글을 써야 할 때가 되면 이번에는 어떤 주제로 써야 하나 생각하다 보면 늘 아기에 관한 생각으로 머문다. 왜 나는 아기에 관한 생각이 날까 또 생각해보면 어쩌면 그만큼 아쉬움과 후회가 많아서일 것이다. 20대 중반이 되어버린 딸을 ...
    Date2021.03.31 Views72
    Read More
  4. 떠남과 돌봄

    떠남과 돌봄 리틀 포레스트라는 영화가 있다. 집중해서 본 영화는 아니었지만 몇 장면이 기억에 남는다. 편의점에서 아르바이트하며 남은 음식으로 허기를 채우던 혜원은 임용고시에 실패한 후, 팍팍한 도시 생활을 정리하고 고향으로 내려온다. 그곳은 시골 ...
    Date2021.03.03 Views84
    Read More
  5. 넷플릭스에서 “셰프의 테이블”을 보다가

    넷플릭스에서 “셰프의 테이블”을 보다가 요새는 무슨 이야기를 하든지 ‘코로나’를 빼놓고는 할 수가 없게 되었죠. 얼마 전에 넷플릭스에서 ‘셰프의 테이블’이라는 프로를 우연히 보게 되었는데, 굳이 말하자면 이것도 코...
    Date2021.01.31 Views69
    Read More
  6. “왜 늬들만 치유 받으려 하니?” - 돈의 치유력

    “왜 늬들만 치유 받으려 하니?” - 돈의 치유력 자본주의는 인간의 불안을 먹고 산다. 인류가 발명해 낸 것 중 인간의 기본적인 불안감과 가장 강하게 붙어 있는 것이 자본주의가 아닐까 싶다. 돈을 많이 가지고 있다고 해서 항상 마음이 행복해지...
    Date2021.01.04 Views78
    Read More
  7. 상담자로 함께 살아간다는 것

    상담자로 함께 살아간다는 것 유례없는 재난을 겪으며 올해 20대 여성의 자살률이 급증했다고 한다. 코로나블루, 코로나블랙 등 재난이 마음 건강에 미치는 영향과 이에 대한 대책이 필요하다는 사회적 공감이 반가우면서도 한편 씁쓸하다. 우울증이 자살과 ...
    Date2020.11.30 Views77
    Read More
  8. 좌충우돌 신참 상담교사 일기

    좌충우돌 신참 상담교사 일기 2020년 3월. 늦은 나이에 전문상담교사 임용이 되어 서울의 한 초등학교로 발령을 받게 되었다. 사실 임용고시 합격의 기쁨은 잠깐 이었다. 왜냐하면 나는 아이들을 만나는 일에 자신이 없었기 때문이다. 사실 내 삶에서 가장 힘...
    Date2020.10.31 Views120
    Read More
  9. 관계의 거리와 존중의 함수

    관계의 거리와 존중의 함수 지난 길목인 글을 기고한 이후 1년이 지났습니다. 지난 1년간 코로나로 인해 장기 해외 체류 계획이 무산되었고, 저에게 아주 큰 즐거움을 주었던 취미활동을 할 수 없게 되었으며, 제 인생에 예상하지 못했던 큰 변화가 일어나 그...
    Date2020.09.29 Views99
    Read More
  10. ‘모모’가 이미 말해준 우리들의 이야기

    ‘모모’가 이미 말해준 우리들의 이야기 “늘 시간이 없어서 공기의 냄새, 바람의 소리, 햇살의 감촉을 느낄 틈은 말할 것도 없고 가족들과 밥 한 끼 나누기도 힘든 나. 10분이면 되는 가벼운 스트레칭도 잘게 부순 스케줄 표에 끼워 넣기가 ...
    Date2020.08.31 Views143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Next
/ 5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