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아기에게 말하기

posted Mar 31, 202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cover_resize.jpg

 

 

아기에게 말하기

 

 

심심 글을 써야 할 때가 되면 이번에는 어떤 주제로 써야 하나 생각하다 보면 늘 아기에 관한 생각으로 머문다. 왜 나는 아기에 관한 생각이 날까 또 생각해보면 어쩌면 그만큼 아쉬움과 후회가 많아서일 것이다. 20대 중반이 되어버린 딸을 낳고 키우면서, ‘아기 낳으면 자기들이 알아서 큰다.’라는 어른들의 말을 찰떡같이는 아니지만 위로 삼아 믿고 싶었던 것 같다. 하지만 지금 이 말은 참 원망스러운 말이다. 절대 알아서 크지 않았고 과거 엄마의 실수가 딸에게는 현재 진행형의 아픔일 때도 있다. 그때의 육아서는 먹이는 것, 씻기는 거 위주의 이야기들이라, 엄마가 정서적으로 담아주기가 얼마나 필요한지, 아기에게 말을 걸어주고, 아기의 말을 이해하려고 노력하는 것이 얼마나 중요한지에 대해 알려주는 정보가 없었다. 물론 그런 책이 있었는데 알아서 크는 줄 알고 무심하게 지냈는지도 모른다.

 

최근에 백일 된 손자가 있는 친한 언니와 점심을 먹는데 그 언니가 ‘손자가 말을 너무 잘한다.’라고 하는데 순간, 이 언니가 ‘내 아이는 천재다’ 이런 태도인가 싶어 은근 속으로 웃었다. 그런데 이야기를 들어보니 배고플 때, 놀 때, 졸릴 때 옹알이가 다 다르며, 엄마랑 놀면서 말을 하는 아이처럼 한참 수다를 떤다고 한다. 아이고 어찌나 샘이 나는지…. 아이가 말한다는 그 말이 아무것도 모르는 아기로 보지 않고 인격체로 보는 언니의 태도며, 엄마와 할머니에게 자기의 의사를 표현하는 백일쟁이에게도 샘이 났다. 역시 알고 키워야 했는데. 그 언니 딸이 몇 년 만에 임신했다는 이야기를 듣고 마리암 슈제이의 ‘아기에게 말하기’ 책을 선물했는데 많은 도움이 되었다고 한다. 

 

그 책은 프랑스 산부인과 병동에서 정신분석적 해석이나 설명으로 산모와 신생아를 치유하는 정신분석가가 쓴 책이다. 산모가 자신의 개인사 때문에 신생아와 적절하게 의사소통을 하지 못하면 아기는 젖을 먹지 않거나, 계속 울거나 설사를 하는 등 몸으로 증상을 표현하기도 하고, 엄마의 불안을 감지해도 신체화 증상을 보인다. 그런데 슈제이 박사가 말을 알아듣지 못한다고 생각했던 신생아에게 어떤 일이 일어나고 있는지 설명해 주면, 아기는 젖을 먹고, 울음을 그치는 등 신체화 증상이 완화되는 기적 같은 일들이 생겼다. 아기가 임신과 출산 과정 중에 생긴 고통이나 어려움을 말을 통한 사실이나 정서들로 설명해 주는 이 작업은 아픈 아기에게 생명을 불어넣어 주고 엄마와 아기를 연결해 주는 일이었다. 물론 아픈 아기들뿐 아니라 건강한 아기에게도 말을 걸어주는 것이 그때그때 생기는 아기의 불안을 달래주고 안도할 수 있게 해준다. 책에서는 아기에게 말하기가 이르면 이를수록 아기가 우울을 경험할 확률이 줄어든다고 한다. 말하기는 산모에게도 아기를 건강하게 키울 수 있는 자원을 발견하게 하고, 지지해준다.

 

인상 깊은 사례 중 저체중으로 시달리는 생후 2일 된 아기가 있었다. 그 아기는 잘 먹지 않아 빈사 상태라고 묘사될 정도여서 부모는 거의 마비 상태로 고통스러워했다. 슈제이 박사는 그 아기에게 상황을 설명하며 ‘살기를 원한다면 먹어야 한다. 선택은 너에게 달렸지만, 부모님들은 너를 돕기 위해 무엇이든 할 준비가 되어있다는 것을 너도 알고 있을 거야’라고 말하고 아기의 피부와 엄마의 피부를 직접 접촉하도록 조언하며, 그렇게 하면 아기는 지지와 안전감을 회복할 수 있을 거라고 설명했다. 그리고 그 아기는 45분 후에 우유를 먹었다. 

아니, 생후 2일 된 아기에게 어른에게나 함 직한 이런 말을 하고, 그 아기가 말을 알아들었는지는 알 수 없지만 살기를 선택하고. 만약 알아듣지 못한다고 여기고 이 말을 하지 않았다면 아기는 어땠을까? 

여러 사례에서 아기에게 언어를 통해 삶의 의미를 부여하고 존중해주는 순간들은 심장이 조여오는 듯한 느낌, 아픔, 경외심, 말로 표현할 수 없는 벅참이 느껴졌다. 

 

이 책을 읽으면서 어쩌면 내 안에 내가 아직 미처 알아주지 못하거나 고통받고 있는 줄도 모르는 나의 마음(아기)에 관심을 두고 말을 걸어주면, 그 아픈 마음이 통합을 이루어 나 역시 새롭고 더 건강하게 살 수 있겠다는 생각을 해봤다.

 

이재경.gif

 


  1. “오징어 게임”과 “D.P 개의 날”이라는 드라마를 보고

    “오징어 게임”과 “D.P 개의 날”이라는 드라마를 보고 그 유명한 “오징어 게임”과 “D.P 개의 날”이라는 드라마를 보기 위해 하루 날을 잡고 넷플릭스에 접속해서 한꺼번에 전편을 보았다. 두편의 드라마 모두...
    Date2021.11.01 Views29
    Read More
  2. 고통의 곁을 지키는 사람들, 그 곁의 이야기

    고통의 곁을 지키는 사람들, 그 곁의 이야기 올해는 마을 친구들과 인권 감수성을 높이기 위한 공부를 매월 하고 있어요. 십 수 년 전 아이를 키우면서 시작한 독서모임인데 요즘은 마을에서 어떻게 같이 나이 들어 갈 수 있을 지 고민합니다. 인권과 관련된 ...
    Date2021.09.29 Views100
    Read More
  3. 거꾸로 가는 인생시계

    거꾸로 가는 인생시계 아픈 지구의 열이 펄펄 끓었던 한 여름. 열사병과 전염병 경고로 대부분의 대외활동이 필수적이지 않은 난 훨씬 이전부터의 봉쇄생활에 돌파구가 필요했다. 취소요구가 높았던 도쿄올림픽이 강행됐기에 망정이지.. 온종일 TV 앞에서, &l...
    Date2021.08.25 Views51
    Read More
  4. 정신을 차려보니 망망대해(茫茫大海)

    정신을 차려보니 망망대해(茫茫大海) 올해도 어김없이 심심엔 기고할 시간이 돌아왔다. 길목인에 벌써 세 번째 기고하는데, 어쩌다 보니 여기에 기고할 원고의 내용을 생각하면서 지난 1년을 돌아보고 정리하는 루틴이 생긴 것 같다. 내가 쓴 지난 글들을 읽...
    Date2021.07.29 Views54
    Read More
  5. 원예와 돌봄

    원예와 돌봄 심심에 이름을 걸어 놓은 지는 오래되었지만 실제 심심에 기여한 바가 없어 파리에서 돌아온 후에는 심심 집단팀 중 그래도 가장 한가한 내가 달마다 있는 통통톡 집단 프로그램팀 회의에 참여하기로 했다. 통통톡 집단 프로그램 회의는 여러 가...
    Date2021.06.29 Views78
    Read More
  6. 나는 배아픈 사람이다

    나는 배아픈 사람이다 나는 배가 자주 아프다. 현실에서 자기 능력을 잘 사용하는 사람, 자기의 좋은 점을 겸손하게 인정하는 사람, 지혜로운 사람 등을 보면 배가 아프다. 때로는 배알이 꼬이기도 하고 머리 끝까지 전기가 찌릿찌릿하다. 오랜 분석을 통해, ...
    Date2021.05.30 Views99
    Read More
  7. 내 안의 신이 당신 안의 신에게 인사합니다!

    내 안의 신이 당신 안의 신에게 인사합니다! 언젠가, 언제나 당당하고 어디서든 주체적이던 선배의 조금은 위축되고, 불편해 보이는 모습을 접한 날이 있었다. 나에게는 기댈 수 있는 든든한 버팀목이자 존경하고 따르는 선배이기에 그런 모습이 낯섦을 넘어 ...
    Date2021.05.05 Views128
    Read More
  8. 아기에게 말하기

    아기에게 말하기 심심 글을 써야 할 때가 되면 이번에는 어떤 주제로 써야 하나 생각하다 보면 늘 아기에 관한 생각으로 머문다. 왜 나는 아기에 관한 생각이 날까 또 생각해보면 어쩌면 그만큼 아쉬움과 후회가 많아서일 것이다. 20대 중반이 되어버린 딸을 ...
    Date2021.03.31 Views130
    Read More
  9. 떠남과 돌봄

    떠남과 돌봄 리틀 포레스트라는 영화가 있다. 집중해서 본 영화는 아니었지만 몇 장면이 기억에 남는다. 편의점에서 아르바이트하며 남은 음식으로 허기를 채우던 혜원은 임용고시에 실패한 후, 팍팍한 도시 생활을 정리하고 고향으로 내려온다. 그곳은 시골 ...
    Date2021.03.03 Views127
    Read More
  10. 넷플릭스에서 “셰프의 테이블”을 보다가

    넷플릭스에서 “셰프의 테이블”을 보다가 요새는 무슨 이야기를 하든지 ‘코로나’를 빼놓고는 할 수가 없게 되었죠. 얼마 전에 넷플릭스에서 ‘셰프의 테이블’이라는 프로를 우연히 보게 되었는데, 굳이 말하자면 이것도 코...
    Date2021.01.31 Views113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Next
/ 5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