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코로나 일상에서 의지하기

posted Jun 29, 202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마스크2_20200625_092231487_02_resize.jpg

 

 

코로나 일상에서 의지하기

 

 

출근길 아침은 늘 바쁘고 종종댄다. 코로나가 우리 삶의 일부로 들어오면서부터는 챙길 게 한 가지 더 늘어났다. 바로 마스크다. 지난 몇 달간 마스크를 두고 집을 나섰다 낭패를 당한 게 한두 번이 아니다. 언제쯤 마스크가 내 몸에 착 감기듯이 다가와 붙어 있을지, 아니 마스크를 휙 벗어 던져버려도 되는 날이 올지 모르겠다. 아쉬운 대로 가방이나 주머니에 여유분을 챙겨 둘 수밖에 없다. 

 

처음엔 사스나 메르스 때처럼 한 2-3주 지나면 잠잠해지겠지 했었다. 그런데 코로나는 사그라들 듯 사그라지지 않는 불안의 터널을 길게 만들고 있다. 갈수록 끝없는 미로를 헤매고 있는 느낌이다. “부르르~” 핸드폰에 뜨는 알림 문자를 대할 때마다 알 수 없는 공포에 두리번거리게 된다. ‘앗, 확진자가 우리 동네에서 발생했네. 앗, 어제 우리가 들렸던 식당에 확진자가 다녀갔군. 큰일이다.’ 조바심에 이어 불안감이 더해진다.

 

출근길 전철 안, 누군가가 콜록대기만 해도 시선이 나도 모르게 쏠리고 순간 호흡을 멈추기까지 한다. 증상 없는 확진자일지 모른다며 경계의 눈초리로 주변을 살피는 나를 알아챌 때면 서늘해진다. 상대방에 대한 의심뿐 아니다. 혹시 나도 모르게 바이러스를 묻혀 퍼트릴지 모른다는 불안감은 너나가 따로 없어 보인다. 유난히 손도 자주 닦게 되고 어느새 바닥을 드러낸 핸드크림을 쥐어짜게 된다. 목이 따끔거리거나 열이 조금 있는 것 같으면 ‘혹시 내가?’ 하며 하루에 만나 사람들과 상황을 되새겨보는 습관이 어느새 들었다.

다음 날 아침, 열도 없고 기침도 없고 목도 말짱하다. 다시 출근길 전철 안에서 마스크를 쓴 채 침묵 속에서 달리고 있는 사람들을 만난다. 답답해지기 시작한다. 사람이 사람을 멀리해야 하는 이 상황이 힘들다. 공포의 터널을 언제쯤 빠져나올지. 

 

며칠 전 마스크에 색칠을 해보며 내 마음을 표현해보는 시간이 있었다. 말 만으론 내 마음과 생각을 다 전달하지 못한다. 표정으로 몸짓으로, 때론 눈물로 나를 더 잘 표현하기도 한다. 근데 얼굴의 절반을 가리는 마스크를 쓰곤 입꼬리가 올라가는지, 내려가는지 알 수도 없다. 아, 코르나가 일상의 소소함을 정말 많이 가지고 갔구나. 기쁨과 슬픔, 세세한 나의 감정 표현까지 감추고 말았구나.

표정이 있는 마스크에 동료가 이름까지 새겨 선물해 준 끈을 달았다. 마치 안경 걸이처럼 마스크가 내 몸에 붙어서 달아나지 않으니 좋다. 작은 끈 하나지만 불안한 마음을 달래줄 든든한 동아줄 같은 느낌이다. ‘너무 불안해하지 말아요. 항상 당신과 함께하고 있어요’라는 서로의 연결된 마음을 확인하는 것처럼 든든하다. 

 

든든한 끈을 단 표정이 있는 마스크에 의지한 채 길을 나선다. 마스크를 꾹 눌러쓴 채 불안하고 답답한 마음을 달래고 있을 이름 모를 나에게 동병상련의 마음으로 아침 인사를 건넨다. 

“다들, 밤새 안녕하셨군요. 오늘 하루도 무사히^^”

 

조귀제-프로필이미지.gif

 


  1. “왜 늬들만 치유 받으려 하니?” - 돈의 치유력

    “왜 늬들만 치유 받으려 하니?” - 돈의 치유력 자본주의는 인간의 불안을 먹고 산다. 인류가 발명해 낸 것 중 인간의 기본적인 불안감과 가장 강하게 붙어 있는 것이 자본주의가 아닐까 싶다. 돈을 많이 가지고 있다고 해서 항상 마음이 행복해지...
    Date2021.01.04 Views39
    Read More
  2. 상담자로 함께 살아간다는 것

    상담자로 함께 살아간다는 것 유례없는 재난을 겪으며 올해 20대 여성의 자살률이 급증했다고 한다. 코로나블루, 코로나블랙 등 재난이 마음 건강에 미치는 영향과 이에 대한 대책이 필요하다는 사회적 공감이 반가우면서도 한편 씁쓸하다. 우울증이 자살과 ...
    Date2020.11.30 Views55
    Read More
  3. 좌충우돌 신참 상담교사 일기

    좌충우돌 신참 상담교사 일기 2020년 3월. 늦은 나이에 전문상담교사 임용이 되어 서울의 한 초등학교로 발령을 받게 되었다. 사실 임용고시 합격의 기쁨은 잠깐 이었다. 왜냐하면 나는 아이들을 만나는 일에 자신이 없었기 때문이다. 사실 내 삶에서 가장 힘...
    Date2020.10.31 Views60
    Read More
  4. 관계의 거리와 존중의 함수

    관계의 거리와 존중의 함수 지난 길목인 글을 기고한 이후 1년이 지났습니다. 지난 1년간 코로나로 인해 장기 해외 체류 계획이 무산되었고, 저에게 아주 큰 즐거움을 주었던 취미활동을 할 수 없게 되었으며, 제 인생에 예상하지 못했던 큰 변화가 일어나 그...
    Date2020.09.29 Views83
    Read More
  5. ‘모모’가 이미 말해준 우리들의 이야기

    ‘모모’가 이미 말해준 우리들의 이야기 “늘 시간이 없어서 공기의 냄새, 바람의 소리, 햇살의 감촉을 느낄 틈은 말할 것도 없고 가족들과 밥 한 끼 나누기도 힘든 나. 10분이면 되는 가벼운 스트레칭도 잘게 부순 스케줄 표에 끼워 넣기가 ...
    Date2020.08.31 Views108
    Read More
  6. 삶, 쌈, 사람으로 진화되어 가는

    (출처 : KBS YOUTUBE자료 캡쳐) 삶, 쌈, 사람으로 진화되어 가는 살면서 누군가에게 ‘벽’이 되어본 적이 있는가? 기댐 벽 말고, 사람을 숨막히게 압도하는 벽. “당신과 이야기하면 벽에 대고 얘기하는 것 같아!”라는 싸움 끝의 절규....
    Date2020.07.28 Views88
    Read More
  7. 코로나 일상에서 의지하기

    코로나 일상에서 의지하기 출근길 아침은 늘 바쁘고 종종댄다. 코로나가 우리 삶의 일부로 들어오면서부터는 챙길 게 한 가지 더 늘어났다. 바로 마스크다. 지난 몇 달간 마스크를 두고 집을 나섰다 낭패를 당한 게 한두 번이 아니다. 언제쯤 마스크가 내 몸...
    Date2020.06.29 Views83
    Read More
  8. 코로나 19를 대하는 나의 마음

    코로나 19를 대하는 나의 마음 어릴 적 나는 어른들이 베트남 전쟁에 참여한 이모부가 상이용사가 된 후에 성격이 많이 바뀌어서 이모와 부부싸움이 잦았다는 이야기를 종종 들었다. 내 어머니는 또한 6.25 전쟁 시 한강 다리가 끊겨 그해 겨울 두껍게 언 한...
    Date2020.05.30 Views108
    Read More
  9. 인간의 수동성, 그 안에 있는 능동성

    인간의 수동성, 그 안에 있는 능동성 살다보면 원하던 원하지 않던간에 어떤 일들이 일어나게 마련이다. 바라고 원하는 일이라면 기쁘게 받아들이면 되는데, 원하지 않는 일이라고 해서 거부할 수는 없다. 거부할 수 있는 아무런 방법이 존재하지 않는다. 이 ...
    Date2020.04.27 Views92
    Read More
  10. 아기가 만나는 새로운 세상

    아기가 만나는 새로운 세상 지난 늦가을, 둘째를 본 조카가 다급하게 전화를 했다. 4살 첫째가 동생이 태어난 난 후 이상한 행동을 한다며 걱정과 불안을 털어놓았다. 큰 아이 출산했을 때 한두 가지 조언을 했는데 듣지 않아 내심 서운한 마음이 있었던 터라...
    Date2020.03.29 Views97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Next
/ 4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