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인간의 수동성, 그 안에 있는 능동성

posted Apr 27, 202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IMG_8570-1_resize.jpg

 

 

인간의 수동성, 그 안에 있는 능동성


살다보면 원하던 원하지 않던간에 어떤 일들이 일어나게 마련이다. 바라고 원하는 일이라면 기쁘게 받아들이면 되는데, 원하지 않는 일이라고 해서 거부할 수는 없다. 거부할 수 있는 아무런 방법이 존재하지 않는다. 이 일은 내게 너무 가혹하니 다른 것으로 바꿔달라고 할 수도 없고, 왜 내게 이런 일이 일어났냐고 따져 물을 수도 없다. 이미 일어난 일을 되돌릴 수도 없다. 그저 지극히 수동적으로 그것을 받아들이는 수 밖에는 아무런 다른 도리가 없다.

무능하다. 수동성을 마주할 때 가장 먼저 떠오르는 말 중 하나이다. 일어난 일 앞에서 할 수 있는 것이 아무 것도 없다는 것은 무능감과 무력감을 느끼게 한다. 무능감을 느끼는 것은 인간에게 매우 고통스러운 일이다. “내가 그 때 이러이러하게 했다면 이 일이 일어나지 않았을텐데.” 라는 말도 마치 자신이 할 수 있는 게 있다고 믿고 싶고 , 자신의 무능을 방어하고 싶은 마음에서 나오는 말일 것이다.

인간의 가장 수동적이고 무능한 상태는 아기이다. 아기는 자기에게 일어나는 일을 온전히 수동적으로 받아들여야한다. 아기 스스로 할 수 있는 것이 거의 아무 것도 없다. 어른들은 아기를 돌볼 수도 있고, 걸을 수도 있고, 다른 사람들과 관계하기도 한다. 아기는 그 어느 것하나도 할 수 없다. 아기는 누군가 돌봐주지 않으면 살 수 없다. 돌봄을 고스란히 받아들여야한다. 어쩌면 가만히 누워있기만 하면 보살펴주니 얼마나 편하고 좋으냐고 말할 수 있겠다. 하지만, 그것은 어른의 관점이고 아무 것도 할 수 없는 아기의 관점은 다를 것이다. 어른의 경우에도 자신은 할 수 없는 것을 다른 사람이 능숙히 하는 모습을 바라보기만 해야할 때 과연 좋고 편하기만 할까?

처음 상담실에 왔을 때 영수는 자신에게 일어난 일을 부정하거나 부인 했고 되돌리고 싶지만 그럴 수 없음에 매우 고통스러워했다. 자신의 잘못으로 그 일이 일어난 것처럼 자책했고,  그 날 자신이 조금만 일찍 혹은 늦게 그 곳에 도착했다면 그 일은 일어나지 않았을꺼라고 괴로워했다. 시간이 지나감에 따라 차차 영수는 자신에게 일어난 일을 있는 그대로 받아들여야한다는 것을 인정하게 되었다. 어떤 회기에서, 영수는 “그 일은 이미 일어났고, 저는 받아들이는 수 밖에 없네요.”라고 말하고는 아주 슬프고 서럽게 한참을 울었다. ”그러네요. 받아들일 수 밖에 없네요.”라고 말하고는 아무 것도 해줄 수 없는 무능한 상담자가 된 나도 같이 눈물이 났다. 잠시 침묵이 흐른 후에, “선생님. 그런데, 생각해보니 지금 제가 할 수 있는 것이 있어요. 그건 바로 우는 거예요.”라고 영수가 말했다. 조금 전까지만 해도  받아들이는 것 말고는 아무 것도 할 수 있는 게 없다고 서럽게 울던 영수가 울 수 있다는 말을 하는 것이 참 놀라웠고 반가웠다. 아마도 자신에게 일어난 일을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고나니, 작더라도 지금 자신이 할 수 있는 것을 보게 된 것 같다. 수동성을 받아들이고 나니 능동성을 볼 수 있게 된 것이다.

그러고보면 아기도 할 수 있는 것이 있는데, 그것도 바로 우는 것이다. 작고 약한 아기가 지금 할 수 있는 것은 우는 것이다. 처음에는 할 수 있는 것이 우는 것 뿐이지만, 아기는 차츰 스스로 먹고, 걷고, 말하고 더 많은 것을 하게 될 것이다. 영수도 지금은 자신에게 일어난 일 앞에서 주저앉아 울고 있지만, 차차 그것을 더 많이 받아들일수록 영수 자신의 삶을 살아갈 수 있게 될 것이다.

아이러니하게도 수동성을 받아들이고나면 그 안에 있던 능동성도 같이 맞이하게 된다.

 

김지아-프로필이미지.gif

 


  1. “왜 늬들만 치유 받으려 하니?” - 돈의 치유력

    “왜 늬들만 치유 받으려 하니?” - 돈의 치유력 자본주의는 인간의 불안을 먹고 산다. 인류가 발명해 낸 것 중 인간의 기본적인 불안감과 가장 강하게 붙어 있는 것이 자본주의가 아닐까 싶다. 돈을 많이 가지고 있다고 해서 항상 마음이 행복해지...
    Date2021.01.04 Views44
    Read More
  2. 상담자로 함께 살아간다는 것

    상담자로 함께 살아간다는 것 유례없는 재난을 겪으며 올해 20대 여성의 자살률이 급증했다고 한다. 코로나블루, 코로나블랙 등 재난이 마음 건강에 미치는 영향과 이에 대한 대책이 필요하다는 사회적 공감이 반가우면서도 한편 씁쓸하다. 우울증이 자살과 ...
    Date2020.11.30 Views57
    Read More
  3. 좌충우돌 신참 상담교사 일기

    좌충우돌 신참 상담교사 일기 2020년 3월. 늦은 나이에 전문상담교사 임용이 되어 서울의 한 초등학교로 발령을 받게 되었다. 사실 임용고시 합격의 기쁨은 잠깐 이었다. 왜냐하면 나는 아이들을 만나는 일에 자신이 없었기 때문이다. 사실 내 삶에서 가장 힘...
    Date2020.10.31 Views62
    Read More
  4. 관계의 거리와 존중의 함수

    관계의 거리와 존중의 함수 지난 길목인 글을 기고한 이후 1년이 지났습니다. 지난 1년간 코로나로 인해 장기 해외 체류 계획이 무산되었고, 저에게 아주 큰 즐거움을 주었던 취미활동을 할 수 없게 되었으며, 제 인생에 예상하지 못했던 큰 변화가 일어나 그...
    Date2020.09.29 Views86
    Read More
  5. ‘모모’가 이미 말해준 우리들의 이야기

    ‘모모’가 이미 말해준 우리들의 이야기 “늘 시간이 없어서 공기의 냄새, 바람의 소리, 햇살의 감촉을 느낄 틈은 말할 것도 없고 가족들과 밥 한 끼 나누기도 힘든 나. 10분이면 되는 가벼운 스트레칭도 잘게 부순 스케줄 표에 끼워 넣기가 ...
    Date2020.08.31 Views111
    Read More
  6. 삶, 쌈, 사람으로 진화되어 가는

    (출처 : KBS YOUTUBE자료 캡쳐) 삶, 쌈, 사람으로 진화되어 가는 살면서 누군가에게 ‘벽’이 되어본 적이 있는가? 기댐 벽 말고, 사람을 숨막히게 압도하는 벽. “당신과 이야기하면 벽에 대고 얘기하는 것 같아!”라는 싸움 끝의 절규....
    Date2020.07.28 Views89
    Read More
  7. 코로나 일상에서 의지하기

    코로나 일상에서 의지하기 출근길 아침은 늘 바쁘고 종종댄다. 코로나가 우리 삶의 일부로 들어오면서부터는 챙길 게 한 가지 더 늘어났다. 바로 마스크다. 지난 몇 달간 마스크를 두고 집을 나섰다 낭패를 당한 게 한두 번이 아니다. 언제쯤 마스크가 내 몸...
    Date2020.06.29 Views85
    Read More
  8. 코로나 19를 대하는 나의 마음

    코로나 19를 대하는 나의 마음 어릴 적 나는 어른들이 베트남 전쟁에 참여한 이모부가 상이용사가 된 후에 성격이 많이 바뀌어서 이모와 부부싸움이 잦았다는 이야기를 종종 들었다. 내 어머니는 또한 6.25 전쟁 시 한강 다리가 끊겨 그해 겨울 두껍게 언 한...
    Date2020.05.30 Views110
    Read More
  9. 인간의 수동성, 그 안에 있는 능동성

    인간의 수동성, 그 안에 있는 능동성 살다보면 원하던 원하지 않던간에 어떤 일들이 일어나게 마련이다. 바라고 원하는 일이라면 기쁘게 받아들이면 되는데, 원하지 않는 일이라고 해서 거부할 수는 없다. 거부할 수 있는 아무런 방법이 존재하지 않는다. 이 ...
    Date2020.04.27 Views94
    Read More
  10. 아기가 만나는 새로운 세상

    아기가 만나는 새로운 세상 지난 늦가을, 둘째를 본 조카가 다급하게 전화를 했다. 4살 첫째가 동생이 태어난 난 후 이상한 행동을 한다며 걱정과 불안을 털어놓았다. 큰 아이 출산했을 때 한두 가지 조언을 했는데 듣지 않아 내심 서운한 마음이 있었던 터라...
    Date2020.03.29 Views98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Next
/ 4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