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아기가 만나는 새로운 세상

posted Mar 29, 202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pxfuel_resize.jpg

 

 

아기가 만나는 새로운 세상

 

 

지난 늦가을, 둘째를 본 조카가 다급하게 전화를 했다. 4살 첫째가 동생이 태어난 난 후  이상한 행동을 한다며 걱정과 불안을 털어놓았다. 큰 아이 출산했을 때 한두 가지 조언을 했는데 듣지 않아 내심 서운한 마음이 있었던 터라 그러게 내 말 좀 듣지 하는 마음도 있었지만 어린 아이가 겪고 있는 아픔이 짐작이 되어 마음이 아팠다.
그 아이는 엄마가 둘째 임신을 알았을 때부터 떼가 심했고, 엄마 배가 부르기 시작하자 더 예민해져서 배를 가리라며 부른 엄마의 배를 보는 것을 괴로워했다고 한다. 어쩌면 본능적으로 동생이 생긴다는 것, 엄마, 아빠의 사랑을 독차지 하던 자신의 자리가 위태롭다는   것을 느꼈던 것 같다. 동생이 태어난 직후에는 그 불안이 부모의 눈에도 보일 정도로 심각한 듯 했다.
큰 아이 출산할 때 했던 조언은, 출산 후 엄마와 아기가 같이 있고, 산후조리원에 가게 되면 아이와 같은 방에 있으면 좋겠다. 그리고 가능하면 엄마가 1년 정도 육아휴직을 내면 아기에게 좋을 것이라는 이야기였다.  그런데 조카네는 아내의 선택을 따랐던 것 같다. 열 달 산모로 있었던 시간을 보상받고 싶고, 아이 낳고 앞으로 몇 년간 육아하느라 고생할 텐데 이때 아니면 언제 편하게 있느냐며 산후조리원을 선택한 듯 했다. 물론 조카며느리 뿐 만 아니라 요즘 대부분 아기 엄마들의 선택이라는 것을 안다. 그래서 조심스레 했던 이야기였다. 게다가 조카네는 맞벌이라 아기엄마는 2개월 육아휴직하고, 아기는 친정엄마와 베이비시터에게 번갈아 돌봄을 받다 너무 이른 나이에 유아원에 보내졌다. 이런 소식을 전해 듣고 혹시나 하는 염려가 있었는데, 몇 년 만에 염려가 현실이 되니 마음이 복잡했다.
산후조리원 신생아실에 있는 아기를 생각해보면, 산고를 치른 산모 못지않은 고통을 겪으며  태어난 아기가 너무 낯선 세상에 나왔는데 뱃속에서 익숙하게 들리던 엄마의 목소리도, 엄마 냄새도 없이, 여기저기서 무섭게 울어대는 다른 아기들의 울음소리를 들을 때 그 아기는 아마 포탄이 난무하는 전쟁터에 엄마가 버려둔 것 같은 심정일거라고 짐작된다.  손과 발을 뻗으면 닿던 엄마의 자궁에서 태어나 만난 세상은 너무 낯설고 너무 크고, 알 수 없고, 잘 보이지도 않는 환경을 아기는 아마 광활한 우주에 혼자 떨어져나온 공포로 느꼈을지도 모른다.  ‘아기에게 새로운 세상은 악몽 같아 그 악몽에 압도될 수 있다’. 요즘 공부하는 아이건 박사의 ‘정신증의 핵’에 나오는 대목이다.
위니컷은 아이가 태어나기 전부터, 분만 후 몇 주 동안 산모가 일차적모성몰두에 들어간다고 한다. 이는 아기에게만 몰두하는 특별한 심리상태를 말하는데 이때 엄마는 아기와 무의식적인 소통을 하고, 아기와 동일시되며, 아기가 어떻게 느끼는지를 느낀다.  유아기 초기에 충분히 좋은 환경이 제공되면 자아형성에 도움이 되고, 본능을 조절할 수 있으며 삶에서 만나는 어려움을 좀 더 수월하게 대처할 수 있다. 그런데 그렇지 못한 경우에는, 아기는 존재 연속성이 방해되고 심지어 멸절불안에 시달리며, 건강한 자아발달이 어렵고, 성장과정에 심한 불안에 시달릴 수 있다. 이런 불안이 달래지지 않은 상태에서 동생이 태어났으니 조카의 큰 딸은 불안과 위협이 쓰나미처럼 몰려왔을 것이다.
우리 할머니들 시절을 생각해보면, 아기를 낳으면 대문에 금줄을 달아 낯선 사람의 출입을 금했다. 그건 아기와 엄마만 존재하는 공간과 시간이 절대적으로 중요하다는 것을 알았던 것 같다. 갓 태어난 아기를 강보에 폭 쌓아놓아 아기의 불안을 달래고, 아기를 안아들 때마다 미리 말을 걸어 안심을 시키고, 수시로 말을 걸어 가까운 곳에 엄마가 있다는 것을 알리고, 아이가 울 때 마다 정서적 소통해주는 일이 얼마나 중요한지 우리 어른들은 알고 있었던 듯하다. 그런데 요즘 아기들은 대부분 이런 시간들이 박탈된다. 참 안타깝고 무서운 일이다.
아기가 태어나서 잠만 자는데 뭘 알겠느냐는 이야기는 아기에 대해 너무 모를 뿐 아니라  위험한 생각이다. 아기가 뭘 알겠느냐고 하면서 정작 태교는 왜 하는지 모르겠다고 누군가 한 이야기가 떠오른다. 상업적 자본주의 논리에 빠져 우리 아이들이 어떻게 깊은 마음의 상처를 받고 있는지 생각했으면 한다.

 

이재경.gif

 


  1. “왜 늬들만 치유 받으려 하니?” - 돈의 치유력

    “왜 늬들만 치유 받으려 하니?” - 돈의 치유력 자본주의는 인간의 불안을 먹고 산다. 인류가 발명해 낸 것 중 인간의 기본적인 불안감과 가장 강하게 붙어 있는 것이 자본주의가 아닐까 싶다. 돈을 많이 가지고 있다고 해서 항상 마음이 행복해지...
    Date2021.01.04 Views44
    Read More
  2. 상담자로 함께 살아간다는 것

    상담자로 함께 살아간다는 것 유례없는 재난을 겪으며 올해 20대 여성의 자살률이 급증했다고 한다. 코로나블루, 코로나블랙 등 재난이 마음 건강에 미치는 영향과 이에 대한 대책이 필요하다는 사회적 공감이 반가우면서도 한편 씁쓸하다. 우울증이 자살과 ...
    Date2020.11.30 Views57
    Read More
  3. 좌충우돌 신참 상담교사 일기

    좌충우돌 신참 상담교사 일기 2020년 3월. 늦은 나이에 전문상담교사 임용이 되어 서울의 한 초등학교로 발령을 받게 되었다. 사실 임용고시 합격의 기쁨은 잠깐 이었다. 왜냐하면 나는 아이들을 만나는 일에 자신이 없었기 때문이다. 사실 내 삶에서 가장 힘...
    Date2020.10.31 Views62
    Read More
  4. 관계의 거리와 존중의 함수

    관계의 거리와 존중의 함수 지난 길목인 글을 기고한 이후 1년이 지났습니다. 지난 1년간 코로나로 인해 장기 해외 체류 계획이 무산되었고, 저에게 아주 큰 즐거움을 주었던 취미활동을 할 수 없게 되었으며, 제 인생에 예상하지 못했던 큰 변화가 일어나 그...
    Date2020.09.29 Views86
    Read More
  5. ‘모모’가 이미 말해준 우리들의 이야기

    ‘모모’가 이미 말해준 우리들의 이야기 “늘 시간이 없어서 공기의 냄새, 바람의 소리, 햇살의 감촉을 느낄 틈은 말할 것도 없고 가족들과 밥 한 끼 나누기도 힘든 나. 10분이면 되는 가벼운 스트레칭도 잘게 부순 스케줄 표에 끼워 넣기가 ...
    Date2020.08.31 Views111
    Read More
  6. 삶, 쌈, 사람으로 진화되어 가는

    (출처 : KBS YOUTUBE자료 캡쳐) 삶, 쌈, 사람으로 진화되어 가는 살면서 누군가에게 ‘벽’이 되어본 적이 있는가? 기댐 벽 말고, 사람을 숨막히게 압도하는 벽. “당신과 이야기하면 벽에 대고 얘기하는 것 같아!”라는 싸움 끝의 절규....
    Date2020.07.28 Views89
    Read More
  7. 코로나 일상에서 의지하기

    코로나 일상에서 의지하기 출근길 아침은 늘 바쁘고 종종댄다. 코로나가 우리 삶의 일부로 들어오면서부터는 챙길 게 한 가지 더 늘어났다. 바로 마스크다. 지난 몇 달간 마스크를 두고 집을 나섰다 낭패를 당한 게 한두 번이 아니다. 언제쯤 마스크가 내 몸...
    Date2020.06.29 Views85
    Read More
  8. 코로나 19를 대하는 나의 마음

    코로나 19를 대하는 나의 마음 어릴 적 나는 어른들이 베트남 전쟁에 참여한 이모부가 상이용사가 된 후에 성격이 많이 바뀌어서 이모와 부부싸움이 잦았다는 이야기를 종종 들었다. 내 어머니는 또한 6.25 전쟁 시 한강 다리가 끊겨 그해 겨울 두껍게 언 한...
    Date2020.05.30 Views110
    Read More
  9. 인간의 수동성, 그 안에 있는 능동성

    인간의 수동성, 그 안에 있는 능동성 살다보면 원하던 원하지 않던간에 어떤 일들이 일어나게 마련이다. 바라고 원하는 일이라면 기쁘게 받아들이면 되는데, 원하지 않는 일이라고 해서 거부할 수는 없다. 거부할 수 있는 아무런 방법이 존재하지 않는다. 이 ...
    Date2020.04.27 Views94
    Read More
  10. 아기가 만나는 새로운 세상

    아기가 만나는 새로운 세상 지난 늦가을, 둘째를 본 조카가 다급하게 전화를 했다. 4살 첫째가 동생이 태어난 난 후 이상한 행동을 한다며 걱정과 불안을 털어놓았다. 큰 아이 출산했을 때 한두 가지 조언을 했는데 듣지 않아 내심 서운한 마음이 있었던 터라...
    Date2020.03.29 Views98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Next
/ 4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