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re is no such thing as an infant, 혹은 상담자?

posted Mar 01, 202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Ilustração_Winnicott_resize.jpg

“There is no such thing as an infant, 혹은 상담자?”
 


영국의 소아정신과 의사이자, 소아과 의사, 정신분석가였던 위니캇(Donald Winnicott, 1896-1971)이라는 분이 있습니다. 위니캇은 사회적 의제와 일반 대중에도 관심이 많아서, 1948년 영국의 아동법 제정에 영향을 미쳤다고 하고, BBC 라디오 방송을 통해 보통의 엄마들을 위한 강연도 여러 해 동안 진행했습니다. 또 은퇴하는 날까지 패딩턴 그린 아동병원의 소아과 의사로 근무했다고 하니, 굉장히 많은 엄마와 아기들을 현장에서 만났을 겁니다. 그 때문인지 위니캇이 제안한 ‘중간대상(transitional object)’이나 ‘안아주기(holding)’, ‘충분히 좋은 엄마(good enough mother)‘와 같은 개념들은 직관적이면서도 매우 따뜻하고 인간적이며, 임상 현장에서 상당히 많이 인용됩니다.
제가 상담과 정신분석에 처음 관심을 갖고 대상관계이론을 공부할 때, 위니캇에 대한 수업을 들은 적이 있습니다. 위니캇이 어느 학회에서 발표할 때 했다는 말을 아마 그 때 들었을 텐데, 영어로 “There is no such thing as an infant”이라는 말이었습니다. 우리말로 직역해서 옮기면 “아기라는 것은 없다”라는 다소 이상한 말이 되어버리네요.
이 말의 의미는, 엄마(혹은 모성적 돌봄)가 없는 단독으로서의 ‘아기’라는 것은 있을 수 없다는 것입니다. 그러니까 ‘아기’가 있는 곳에는 ‘엄마’가 있을 수 밖에 없고, ‘엄마’가 없다면 ‘아기’ 또한 존재할 수 없어서, 그 둘은 함께 존재할 수 밖에 없다는 뜻이죠. 우리가 세상에 처음 왔을 때 얼마나 연약한 존재였고, 어떻게 전적으로 누군가에게 의존했어야만 했는지를 상기시켜주는 표현입니다. ‘엄마’를 제외한 상태의 ‘아기’ 혼자라는 개념은 성립할 수 없다는 것인데, ‘관계’ 속에서만 가능한 인간 존재의 본질을 너무나 간단한 문구로 심오하고 아름답게 드러냈다고 생각하면서, 두고두고 저 혼자 감탄하곤 했습니다.
엄마와 아기도 그렇고.... 따지고 보면 모든 인간관계가 그렇지만, ‘상담자’로 일하는 것도 비슷한 측면이 있습니다. 예전에 어떤 내담자와 휴가를 앞두고 이야기를 하는데, 무언가 불평을 하는 것 같았습니다. 무슨 이야긴가 싶어서, 좀 더 대화를 진행시켜 보았더니, 그 내담자 말은 자신은 상담자를 못 만나게 되면 힘들고 아쉬운데, 상담자는 내담자가 없어도 아쉬울 게 하나도 없지 않냐는 것이었습니다. 그러니 억울하고 공평하지 않다는 것이었죠. 물론 내담자의 심정은 이해가 되었지만, 과연 그럴까요? ‘내담자’가 저를 만나러 상담실에 오니까 제가 ‘상담자’인 것이지, ‘내담자’가 오지 않는다면 제가 아무리 용을 써 봐도 ‘상담자’가 될 수 없습니다. 그러니 내담자가 제게 의존하는 것처럼, 저도 내담자에게 의존하고 있는 것이죠. 위니캇 식으로 얘기하자면 ‘There is no such thing as a 상담자’라고 할까요.
그래서 내담자가 상담실에 나타나지 않는 일이야말로 상담자를 곤란하고, 무기력하게 만들 수 있는 가장 효과적인(!) 방법이 됩니다.
가끔 그런 날이 있습니다. 내담자 A는 못 온다고 지난 주에 미리 회기를 취소했는데, 갑자기 내담자 B도 아파서 못 온다고 알려오고, 그러고 나서 조금 있다가 내담자 C가 이제 상담을 그만하고 싶다고 연락을 해오는 식이죠. 그럴 땐, 약간 멘붕이 옵니다. 상담자들끼리 하는 농담인데, 혹시 내담자들이 서로 연락해서 짜고 이러는 건 아닐까? 라는 말을 하기도 한답니다.
그런 날 저녁, 내담자 D가 제 시간에 상담실 문을 열고 들어오면, 속으로 ‘어이구, 고마워라.’ 소리가 절로 나옵니다. 아마 내담자는 상담자가 오늘따라 왜 저렇게 환한 얼굴로 자신을 맞아주나 했을지도 모르겠네요.
내담자가 상담자에게 의존한다는 개념은 다소 익숙하지만, 그 반대의 생각은 잘 하지 않는 것 같습니다. 저희 상담자들조차도 그렇지요. 그러나 상담실에 오지 않거나, 상담을 이제 그만하겠노라고 내담자들이 선언할 때마다, 실은 상담자로서 제가 마음대로 할 수 있는 일이 별로 없다는 것을 다시금 깨닫습니다. 어떻게 내담자와 함께 갈 것인가, 하는 숙제는 계속되는 고민입니다.

 

장은정-프로필이미지.gif


  1. There is no such thing as an infant, 혹은 상담자?

    “There is no such thing as an infant, 혹은 상담자?” 영국의 소아정신과 의사이자, 소아과 의사, 정신분석가였던 위니캇(Donald Winnicott, 1896-1971)이라는 분이 있습니다. 위니캇은 사회적 의제와 일반 대중에도 관심이 많아서, 1948년 영국...
    Date2020.03.01 Views113
    Read More
  2. 사회정의상담과 심심(心心)

    사회정의상담과 심심(心心) 사회적협동조합'길목'의 심리치유프로그램'심심(心心)'은 사회활동가와 노동자 심리치유네트워크인 통통톡에 참여단체로 가입되어 있습니다. '2020 노동자 건강권 포럼'(3월 13~14일)에서 통통톡이 사회정...
    Date2020.02.02 Views111
    Read More
  3. 문제는 우리다

    문제는 우리다 연극심리상담과 병행하여 노동조합에서 상근자로 활동하면서 청년조합원들의 인식이 기성세대와 너무 다르다는 것을 실감한다. 이들은 신입사원임에도 불구하고 선배들에게 쫄지 않고, 자신들의 권리를 당당히 주장하며, 이전에는 당연시 해왔...
    Date2019.12.29 Views75
    Read More
  4. 지금, 여기에 있는 당신을 사랑하는 법

    지금, 여기에 있는 당신을 사랑하는 법 언제부터인가 이 업계에서는 마음챙김(mindfulness)이 대세이다. 존 카밧진이라는 의사에 의해 소개되고 있는 MBSR(Mindfulness-Based Stress Reduction)이라는 것이 미국에 소개된 지는 근 40년이 지난 것 같지만 한국...
    Date2019.11.30 Views112
    Read More
  5. 10월 월례강좌 : 상실의 고통과 절망 그리고 우울 – 이은경

    10월 월례강좌 : 상실의 고통과 절망 그리고 우울 –이은경 상실의 고통, 절망, 우울 ... 특별히 마음이 아픈 사람들의 특별한 이야기일까요? 그 무게와 색깔, 무늬를 달리하지만 상실, 고통, 절망, 우울 ... 누구의 마음에나 자리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
    Date2019.10.31 Views102
    Read More
  6. 흔들리며 피는 꽃

    (사진 : 편집자 스토리북작업 자료) 아주 귀한 글을 받았습니다. 심심 개인상담을 받으신 내담자께서 보내주신 글입니다. 조용히 담담하게 풀어내는 이야기에 큰 울림이 전해집니다. 우리 모두에게 치유의 힘을 전해주신 선생님께 감사드립니다. - 편집자 주 ...
    Date2019.10.31 Views100
    Read More
  7. 매일 심심心心운동 해볼까요

    매일 심심心心운동 해볼까요 내 마음을 움직이는 습관과 버릇이 있습니다. 주변 사람들의 몸을 관찰해 보세요. 목이 굽은 이도 있고, 팔자걸음을 걷는 이도 있고, 어깨가 한 쪽으로 기울어진 사람도 있고, 어깨가 뻣뻣해 두 팔을 올릴 수 없는 이도 있고... ...
    Date2019.09.28 Views141
    Read More
  8. 심심공부의 별미

    ( 그림 : 김애자) 심심공부의 별미 요즘 내가 늙었다. 전에 없이 생긴 버릇 - 한산한 전철을 타면 재빠르게 사람들을 스캔하곤 보다 어린 사람 곁을 나의 선택지로 한다. 푸릇한 젊음이 주는 긴장되지 않는 안전감, 덜 형식적인 자유로움, 최신의 세련미, 덧...
    Date2019.08.28 Views109
    Read More
  9. 심심 세미나, 내담자들의 사례를 통해 나를 알아가는 과정

    심심 세미나, 내담자들의 사례를 통해 나를 알아가는 과정 “내가 어떤 사람인지 알고 싶다”, “나답게 살고 싶다”라는 질문과 욕구는 최근 5-6년간 나를 움직이는 가장 중요한 동력이었다. 이 질문에 대한 답을 찾기 위해 참으로 다양...
    Date2019.07.28 Views129
    Read More
  10. 가족 중에 누군가 아픈 사람이 있다는 건

    가족 중에 누군가 아픈 사람이 있다는 건 지난 4월 초에 77세인 어머니가 뇌졸중으로 쓰러져서 치료를 받아야 했다. 다행히 뇌경색 치료를 위한 골든타임을 놓치지는 않았지만, 뇌경색이 발병한 것을 막을 수는 없었다. 그래도 불행 중 다행으로 최대한 치료...
    Date2019.06.27 Views190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Next
/ 4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