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포토에세이] 5G와 계백장군

posted Oct 01, 201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계백장군_resize.jpg

 

 

[포토에세이] 5G와 계백장군
 


갈림길에 다다랐을 때 들이닥치는 두려움은 수천 년 수만 년 전이나 지금이나 다름이 없다. 누구도 가본 적 없어 이정표도 없는, 길 아닌 길은 언제나 깊은 숲으로 이어져 아무리 발돋움을 해보아도 멀리 볼 수 없다. 인적이 드물어 물어볼 수 없을 듯 하지만 불가사의하게도 가까운 나무 밑에는 천년은 살았을 듯한 노인이 바라보고 있을 때가 많다. 하지만 노인은 길이 어디로 이어지는지 명쾌하게 알려주는 법은 없다. 무언가 철학적인 무언가 예언적인 말을 들려주며 어느 길을 택하던 책임은 나그네에게 있다고 무서운 얼굴을 한다. 약간의 사례를 하면 목숨을 걸 가치가 있는 방향을 가리키기도 한다. 그래도 아무것도 모를 적 느꼈던 두려움은 사라진다. 이제는 약간은 용기를 낼 수 있게 된다. 영웅은 길을 뚫어 앞으로 나아간다.

사람들이 모여 살며 마을마다 장승이 서고 미지의 길이 사라지고 어디로 통할 길인지 모를 리 없게 되었을 때, 그래도 사람들은 가야 할 길을 묻고 싶었다. 모르는 길 끝에 있는 괴물을 향해 나아가는 영웅이 아닌 사람들은 그저 선택이라는 것, 그것을 두려워했다. 그런 갈림길에는 옛날에 사라진 영웅을 모시는 ‘현자’가 있어 어떤 길을 택해야 할지 알려주었다. 현자를 만나지 못하는 사람들은 주사위를 굴리고 동전을 던지고 별을 바라보고 동물의 피를 뿌려 가르침을 갈구했다.

가로등 밝은 길을 인공위성 사진을 스마트폰으로 보면서 가는 우리도 갈림길에 다다르면 두렵기는 마찬가지다. ‘현자’들은 죽었고 미신으로 멸시받아도 가르침은 아직도 필요했다. 이제 구름 속 어딘가 있는 지식의 덩어리가 최적의 선택을 뽑아주고 우리는 두려움을 덜어낸다. 소위 전문가라는 부실한 인간들의 가르침은 필요 없다. 사람의 실수는 기계의 정확함에 있을 수 없는 일이 되어버렸다. 5G 스마트폰 화면에 뜨는 지시에 우리는 선택하는 두려움을 덜 수 있게 되었다. 따라가기만 하면 누군가 갔던 길은 누군가 도달했던 목적지에는 갈 수 있다는 믿음을 얻었다.

하지만 이정표가 서고 장승이 마을을 지키고 가로등이 길을 밝히고 스마트폰 내비게이션이 길을 알려주어도 그 길은 누군가 걸었던 길. 프로스트가 가지 않았던 길도 누군가 벌써 갔던 길이지만, 언젠가 누군가는 옛 영웅처럼 우거진 수풀을 뚫고 길을 만들어야 했을 터이고 지금도 너무 똑바르고 너무 밝고 너무 지루한 길에서 벗어나려는 사람이 없지 않다. 그런 평범한 길에서도 헤매는 평범하기를 바라는 평범한 우리는 알기 힘든 옛 영웅을 따르려는 사람들. 천년을 살았을 노인이 죽어버린 지금, 계백장군을 모시는 ‘현자’도 5G를 통해 알려주는 인공지능도 상상할 수 없는 그런 길은 두려움을 스스로 떨쳐버릴 수 있는 그런 사람들만이 갈 수 있는 길일지도 모른다.

 

김중백-프로필이미지.gif

 


  1. [포토에세이] 미사리- broken sand

    [포토에세이] 미사리- broken sand 퇴근 후 붉게 노을 지며 사라지는 빛은 황홀하다. 마을 자체가 한편의 드라마고 영화다. 아침은 달달한 로맨스로 시작해 저녁은 ‘시네마 천국’의 토토와 알프레도의 대화로 소박하게 하루를 마감한다. 미사리는...
    Date2020.04.27 Views34
    Read More
  2. [포토에세이] 막막한 봄 골목

    [포토에세이] 막막한 봄 골목 털썩, 조간신문 기척에 새벽잠을 이불 속에 남기고 대문을 나선다. 싸리비가 골목길 구석구석 새벽 어스름을 쓸어낸다. 속 빈 골목은 밥내, 국내, 도마 소리, 밥그릇 국그릇 달그락 소리로 금세 고봉밥처럼 그들먹하다. 구두 발...
    Date2020.03.26 Views66
    Read More
  3. [포토에세이] 쓰러진 것들을 위하여 - 신경림

    쓰러진 것들을 위하여 - 신경림 아무래도 나는 늘 음지에 서 있었던 것 같다. 개선하는 씨름꾼을 따라가며 환호하는 대신 패배한 장사 편에 서서 주먹을 부르쥐었고 몇십만이 모이는 유세장을 마다하고 코흘리개만 모아놓은 초라한 후보 앞에서 갈채했다. 그...
    Date2020.03.01 Views44
    Read More
  4. [포토 에세이] 랜드마크 아파트

    [포토 에세이] 랜드마크 아파트 땅은 좁고 사람은 많아서 산에 올라 달동네에 살았고 하늘로 올라 아파트에 살았다. 1937년에 지은 충정아파트에도 1960년대 곳곳에 지은 시민아파트에도 선택받은 이들만 살 수 있었고 나머지 사람들은 고급 아파트를 우러르...
    Date2020.01.24 Views59
    Read More
  5. [포토에세이] 살아남은 자의 기적

    살아남은 자의 기적 가늘고도 긴 길이었습니다. 보잘것없는 자의 푸념이며 하소연이고 고백이었습니다. 들어주신 당신,선한 귀가 있었기에 가능한 일이었습니다. 고맙고 감사할 따름입니다. 나의 안쓰러움이 때로는 당신에 대한 안쓰러움으로 바뀝니다. 언제...
    Date2019.12.29 Views114
    Read More
  6. [포토 에세이] 유진상가

    [포토 에세이] 유진상가 개미나 벌과 다를 바 없이 떼 지어 사는 사람도 다른 무리를 약탈하는 본성을 가진 듯하다. 높은 곳에 올라가 쳐들어오는 무리가 없나 경계도 하지만 까마득한 먼 옛날의 주거지는 하나같이 높은 담을 두르고 있다. 하지만 활동 범위...
    Date2019.11.27 Views79
    Read More
  7. [포토 에세이] 집으로 가는 길

    [포토 에세이] 집으로 가는 길 이른 저녁, ​시끌벅적한 소리가 납니다. 꼬마 무리들이 깔깔거리며 파란잔디를 탑니다. 엄마 잔소리는 까맣게 잊었나 봅니다. 그 중 한 녀석이 갑자기 내달리기 시작 합니다 나머지 무리들도 경쟁 하듯 뛰어 갑니다 머뭇거리는 ...
    Date2019.10.30 Views91
    Read More
  8. [포토에세이] 5G와 계백장군

    [포토에세이] 5G와 계백장군 갈림길에 다다랐을 때 들이닥치는 두려움은 수천 년 수만 년 전이나 지금이나 다름이 없다. 누구도 가본 적 없어 이정표도 없는, 길 아닌 길은 언제나 깊은 숲으로 이어져 아무리 발돋움을 해보아도 멀리 볼 수 없다. 인적이 드물...
    Date2019.10.01 Views86
    Read More
  9. [포토에세이] 함께 맞는 비

    [포토에세이] 함께 맞는 비 19세기 일본 지방분 중심의 막부 체제. 1870년대 메이지유신을 통해 천황 중심의 중앙집권체제로 통일국가 완성. 권력다툼에서 밀려난 다이묘와 사무라이들은 변방인 사쓰마번과 조슈번으로 모여 정한론 주장. 초대 총리 이토 히로...
    Date2019.08.28 Views94
    Read More
  10. 이웃 종교, 천도교에게 말을 걸다

    이웃 종교, 천도교에게 말을 걸다 이웃이라는 단어는 친근하고 좋은 말이다. 그래서 어떤 대상에 대하여 긍정적인 느낌이 들 때는 이웃이라는 표현을 주저하지 않는다. 그런데 종교, 특히 기독교의 경우에는 이웃에 대한 얘기를 자주 접하지만 다른 종교나 자...
    Date2019.07.31 Views88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Next
/ 5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