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포토에세이] SNS와 오래된 가게(老鋪)

posted Oct 05, 202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IMG_7300_resize.jpg

 

 

[포토에세이] SNS와 오래된 가게(老鋪)

 

 

시간은 많아지고 편하게 만날 수 있는 친구가 적어지게 되면 맛과 가격을 동시에 만족할 수 있는 가게를 찾게 된다. 이런 가게들은 보통 재래시장 한구석에 자리 잡고 있지만 늘 손님이 끊기지 않는다. 손님들은 보통 노인분들이지만 수다 떠는 모습은 마치 중고생 무리와 흡사하다. 내가 고등학교 동기들과 맥주집에서 떠들고 있으면 젊은 친구들이 우리 모습을 보고 같은 생각을 할 것이다.

SNS에서 먹방이 인기를 끌고 맛집 탐방이 인기 콘텐츠가 되면서 서울 곳곳에 숨어 있는 노포들도 젊은 손님들로 북적이게 되었다. 가끔 부작용으로 단골집이 사라지기도 한다. 종로 3가에 있던 단골 막걸리집은 익선동 인기와 함께 사려졌다. 지역상권 변화에 따른 건물 임차료 상승을 감당할 수 없었을 것이라 짐작하고 당연하다고 생각하는 나 자신을 보게 된다. 

 

권태훈-프로필이미지2.gif

 


  1. [포토에세이] SNS와 오래된 가게(老鋪)

    [포토에세이] SNS와 오래된 가게(老鋪) 시간은 많아지고 편하게 만날 수 있는 친구가 적어지게 되면 맛과 가격을 동시에 만족할 수 있는 가게를 찾게 된다. 이런 가게들은 보통 재래시장 한구석에 자리 잡고 있지만 늘 손님이 끊기지 않는다. 손님들은 보통 ...
    Date2021.10.05 Views25
    Read More
  2. [포토에세이] 항해

    [포토에세이] 항해 일주일간 처연했던 몸부림은 사라졌다.한강을 까맣게 때지으며 요란했던 번식은 종적을 감췄다.태양이 뜨겁게 저항하고 있지만 이들도 곧 사라질 것이다.누군가는 일주일간 요란했고, 누군가는 하루동안 불태웠다.또 다른 누군가는 마지막...
    Date2021.08.28 Views33
    Read More
  3. [포토에세이] 바보

    [포토에세이] 바보 어릴적 자주 듣고 놀렸던 기억이 있습니다. 특히 담벼락에 쓰인 바보를 보면, 벌겋게 달아올라 탐정이 되어 동네 구석구석을 누비기도 했습니다. 왕방울 영민이는 억울하다며 닭똥같은 눈물을 흘렸고 대두 상훈이는 까만 손을 감추고 시치...
    Date2021.07.30 Views69
    Read More
  4. [포토에세이] 말달리자

    [포토에세이] 말달리자 좀 짧아 둥그스런 모양이 이쁜 소주잔 하얀 거품에 시원한 기포가 매력적인 맥주잔 소시적 법인카드로 겁없이 달렸던 날씬한 위스키잔 오랜 친구마냥 정겨운 막걸리잔 요즘 맛 붙인 얼큰이 와인잔 소주는 쓴맛이 싫고 맥주는 배불러 싫...
    Date2021.06.29 Views80
    Read More
  5. 미국의 아프가니스탄 철군 이후에도 중국과의 군사 긴장은 계속될 것이다

    미국의 아프가니스탄 철군 이후에도 중국과의 군사 긴장은 계속될 것이다 2001년 9.11 테러 후에 아프가니스탄을 점령한 미국은 최근까지 탈레반 등 급진 이슬람주의자 세력 제거 명목하에 미군을 주둔시켜왔다. 또한, 신장에서 영어 강사로 위장했던 전직 CI...
    Date2021.05.30 Views73
    Read More
  6. [포토에세이] 파란 등대

    [포토에세이] 파란 등대 가는 길 곳곳이 막혀 있을 때가 있습니다. 돌아가자니 힘들고 넘어가자니 두렵고 멈춰있자니 눈물이 납니다. 파란 수채화를 배경으로 멋진 풍경이 들어왔습니다. 홀린 듯 다가갔지만 이마저 보호 펜스 철조망 모래 바다가 버티고 있습...
    Date2021.05.01 Views69
    Read More
  7. 반중 정서에 대해 - 평범한 중국인 민중과 중국 정부를 구분할 필요가 있다

    반중 정서에 대해 - 평범한 중국인 민중과 중국 정부를 구분할 필요가 있다 2020년 코로나19 사태와 2019년부터 계속된 홍콩 항쟁 참가자들에 대한 탄압, 신장위구르자치구의 강제수용소(소위 "재교육 시설"), 2021년 2월 군부 쿠데타에 맞선 미얀마 민중들의...
    Date2021.03.31 Views80
    Read More
  8. [포토에세이] 기적

    [포토에세이] 기적 파란융단이 바다에서 쉬고 있습니다. 태양이 붉은 손을 내밀며 올라오라 재촉하지만,고개도 못들고 거친 숨을 쉬며 파도를 만듭니다. 하얀거품이 잠잠해질 때 쯤.. 지친등을 보이며 아쉬운듯 천천히 올라갑니다 이른 새벽 바다가 보이는 동...
    Date2021.03.01 Views143
    Read More
  9. [포토에세이] 우리가 모르는 것, 우리가 아는 것

    [포토에세이] 우리가 모르는 것, 우리가 아는 것 우리는 모른다. 소파에 누워 동물의 왕국을 보며 동물이 얼마나 배고픈지 모른다. 얼마나 목마른지 모른다. 한 줌 풀을 뜯는 일이 한 모금 물을 마시는 일이 얼마나 무서운지 우리는 모른다. 우리는 모른다. ...
    Date2021.01.31 Views139
    Read More
  10. [포토에세이] 이공이공

    [포토에세이] 이공이공 화동의 귀염에 난리가 났습니다 할아버지도 삼촌도 이모도 함박웃음에 물개박수를 칩니다 우렁찬 환호가 무대를 가득 채웁니다 나풀나풀 분홍드레스 멈칫멈칫 두려움 꼬깃꼬깃 수줍음 망울망울한 눈으로 엄마도 불러보고 혼자라는 사실...
    Date2020.12.30 Views117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Next
/ 7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