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포토에세이] 우리가 모르는 것, 우리가 아는 것

posted Jan 31, 202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포토에세이-1월_resize.jpg

 

 

[포토에세이] 우리가 모르는 것, 우리가 아는 것

 

 

우리는 모른다.

 

소파에 누워 동물의 왕국을 보며 동물이 얼마나 배고픈지 모른다. 얼마나 목마른지 모른다. 한 줌 풀을 뜯는 일이 한 모금 물을 마시는 일이 얼마나 무서운지 우리는 모른다.

 

우리는 모른다.

 

전염병을 막으려고 산채로 묻히는 돼지의 두려움을 우리는 모른다. 흙에 덮이면서 울부짖는 목구멍에서 흘러나온 핏물이 냇물이 되어도 우리는 모른다.

 

우리는 모른다.

 

국제 뉴스에서 죽은 부모 옆에서 울다가 흰옷, 흰 마스크로 휘감은 사람들에게 끌려 나오는 아이들이 얼마나 무서운지 우리는 모른다. 죽거나 낫지 않으면 나올 수 없는 격리된 사람들이 창살을 붙들고 내다보는 눈에 비친 두려움을 우리는 모른다.

 

우리는 모른다.

 

 

우리는 안다.

 

언제 어디서 병이 옮을지 몰라도 마스크 한 장에 떨리는 입술을 감추고 일하러 나가는 사람들의 두려움을 우리는 안다. 굶어 죽을지 병에 걸려 죽을지 선택해야 한다는 사실이 얼마나 무서운지 우리는 안다.

 

우리는 안다.

 

병에 걸려 아파도 죽어도 살아나도 사람들의 차가운 시선보다 괴롭지 않다는 것을 우리는 안다. 병이 몸을 죽이기 전에 외로움이 우리를 죽인다는 사실을 우리는 안다.

 

우리는 안다.

 

배고픈 새가 청계천 얼음물 속에서 물고기를 찾아 헤매는 일이 얼마나 힘든지 우리는 안다. 시멘트 수로를 흐르는 수돗물에 물고기가 어찌 있을까 생각하며 그 고통을 안다.

 

우리는 안다.

 

김중백-프로필이미지.gif

 


  1. [포토에세이] 우리가 모르는 것, 우리가 아는 것

    [포토에세이] 우리가 모르는 것, 우리가 아는 것 우리는 모른다. 소파에 누워 동물의 왕국을 보며 동물이 얼마나 배고픈지 모른다. 얼마나 목마른지 모른다. 한 줌 풀을 뜯는 일이 한 모금 물을 마시는 일이 얼마나 무서운지 우리는 모른다. 우리는 모른다. ...
    Date2021.01.31 Views58
    Read More
  2. [포토에세이] 이공이공

    [포토에세이] 이공이공 화동의 귀염에 난리가 났습니다 할아버지도 삼촌도 이모도 함박웃음에 물개박수를 칩니다 우렁찬 환호가 무대를 가득 채웁니다 나풀나풀 분홍드레스 멈칫멈칫 두려움 꼬깃꼬깃 수줍음 망울망울한 눈으로 엄마도 불러보고 혼자라는 사실...
    Date2020.12.30 Views70
    Read More
  3. [포토에세이] 달걀귀신

    [포토에세이] 달걀귀신 어릴 적 무수한 괴담 속에서 가장 난해한 귀신은 얼굴 없는 달걀귀신일 것이다. 핏발선 눈도 피 묻은 살점이 잔뜩 낀 날카로운 이빨도 없어 한없이 연약해 보이는 여자 귀신을 우리는 무서워했다. 얼핏 보기에 아무런 해를 끼칠 것 같...
    Date2020.11.30 Views88
    Read More
  4. [포토에세이] 솥

    [포토에세이] 솥 서울에서 태어난 저는 무쇠솥에 대한 향수는 없지만 양은솥에 대한 그리움이 있습니다. 솥에서 뭉실뭉실 피어나는 작은 구름이 어릴적 소박한 부엌을 불러옵니다. 연탄불에 놓인 하얀솥,겨울은 따스한 물과 음식을 제공하는 보일러였고 여름...
    Date2020.11.01 Views76
    Read More
  5. 아르메니아-아제르바이잔 분쟁의 기원

    아르메니아-아제르바이잔 분쟁의 기원 최근에 유럽과 중앙아시아 사이에 위치한 코카서스 지역의 나고르노-카라바흐(이후 '야르차흐 공화국'으로 개명함)를 둘러싼 아르메니아와 아제르바이잔의 분쟁은 러시아의 중재로 휴전 협정이 체결되기는 했지...
    Date2020.10.31 Views117
    Read More
  6. [포토에세이] 장독

    [포토에세이] 장독 우리는 아파트를 짓고 땅에서 멀어졌다. 사람이 땅에 살기 시작하면서 땅은 사람을 포근히 감싸주었다. 땅을 파고 기둥을 세워 짚을 덮어 집을 만들면 겨울에는 따뜻하고 여름에는 시원했다. 다람쥐처럼 겨울을 나기 위해 먹을 것도 땅속에...
    Date2020.09.29 Views158
    Read More
  7. 영화 <뮬란>과 중국 소수민족 문제

    영화 <뮬란>과 중국 소수민족 문제 최근에 중국 남북조시대 때 북방 유목민족에 맞선 한족 여성의 야사로 중국과 대만에서 드라마로도 널리 제작된 <화목란(화무란)>이 화제가 되고 있다. 미국의 영화제작사 ‘월트 디즈니’(메카시즘이 한창이던 ...
    Date2020.09.29 Views146
    Read More
  8. [포토 에세이] 各自圖生(각자도생)

    포토 에세이 : 各自圖生(각자도생) 도로가 고막을 찢어버릴 듯 사나운 경적을 울린다. 회색 먼지와 검은 연기가 숨을 막는다. 부서진 돌은 땅을 향해 모래무덤을 만들고 골재가 된 모래는 아파트가 되어 자본의 욕망이 되었다. 그리고 일부는 아스팔트가 되어...
    Date2020.08.28 Views120
    Read More
  9. [포토 에세이] 매미

    [포토 에세이] 매미 돌림병을 멀리해 숨어 산 지 어느새 반년. 창밖에 매미 한 마리 날아왔다. 예전 창문에 붙은 매미를 까마귀가 물어가는 모습을 보고 겨우 며칠 사는 매미가 불쌍하다고 생각했다. 단 한 번의 만남을 위해 몇 년을 땅속에서 지낸 매미를 딱...
    Date2020.07.28 Views101
    Read More
  10. [포토에세이] broken Sand - a low voice

    [포토에세이] broken Sand - a low voice 폐쇄된 야적장 모래 버려지다 부서지다 묻히다 늦은 저녁, 먼지가 되어 자유를 찾다 아침부터 세우가 잔잔한 물안개를 만들고 있었다. 코끝에 걸려 들어오는 시원한 공기와 뚝방길에 떠다니는 촉촉한 하얀모래는 덤이...
    Date2020.06.29 Views86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Next
/ 7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