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포토에세이] 솥

posted Nov 01, 202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1603876850736_resize.jpg

 

 

[포토에세이] 솥

 

 

서울에서 태어난 저는 무쇠솥에 대한 향수는 없지만 양은솥에 대한 그리움이 있습니다.

솥에서 뭉실뭉실 피어나는 작은 구름이 어릴적 소박한 부엌을 불러옵니다.

 

연탄불에 놓인 하얀솥,겨울은 따스한 물과 음식을 제공하는 보일러였고 여름은 자식새끼 보양시키는 엄마가 생각납니다. 

연탄불이 꺼진 날이면 얼음물에 머리 감다 온 몸이 쪼그라든 기억도 있지만, 

모락모락 올라오는 달콤한 향과 온기 가득한 방에서 검은 손가락 빨며 뜨거운 몸부림에 깔깔거렸던 기억도 떠 오릅니다.

 

요즘 무쇠솥은 보기 힘들지만 양은솥은 자주 보입니다. 

마트에 가면 일회용 양은 냄비에 부대찌개, 곱창, 감자탕 등을 담아 팔곤합니다. 

처음에 편리성에 좋다고 몇 번 먹었는데 환경에 대한 양심인지,일회용에 대한 죄의식인지, 

어느날 양은 냄비에서 엄마가 보였습니다.

그저 자식사랑에 쉽게 상처받고 찌그러지고 아파하는 엄마의 속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어른 되어 생각나는 무쇠솥은 주로 밥으로 이어집니다. 

무쇠솥정식 ,솥삼겹살, 무쇠부대찌개 등 종류도 다양하고 쓰임새도 맛깔나 보입니다. 

투박해 보이는 무쇠솥이 아빠의 두툼한 손등이 생각나네요.

그리고 ‘나는 자연인이다’라는 방송에서 자주 보는데 숲에서 자연인이 홀로 생활하며 문명과 떨어진 

이들의 무쇠솥 먹방은 입을 벌리고 침을 흘리게 만듭니다. 

 

찬바람이 매섭게 몰아칠 때쯤, 

모닥불에 올려진 하얀솥이 아련합니다. 부모님은 멀지 않은 곳에 계시지만 매번 바쁘다는 핑계로 자주 못찾아 뵙습니다. 

이번 주는 다른일 다 제쳐두고라도 양은솥 같은 엄마손과 

지금은 많이 얇아진 아빠손 잡고 군고구마 먹으며 까맣게 된 손가락 빨고 수다꽃 피워야겠습니다.

 

나현호-프로필이미지.gif

 


  1. [포토에세이] 말달리자

    [포토에세이] 말달리자 좀 짧아 둥그스런 모양이 이쁜 소주잔 하얀 거품에 시원한 기포가 매력적인 맥주잔 소시적 법인카드로 겁없이 달렸던 날씬한 위스키잔 오랜 친구마냥 정겨운 막걸리잔 요즘 맛 붙인 얼큰이 와인잔 소주는 쓴맛이 싫고 맥주는 배불러 싫...
    Date2021.06.29 Views62
    Read More
  2. 미국의 아프가니스탄 철군 이후에도 중국과의 군사 긴장은 계속될 것이다

    미국의 아프가니스탄 철군 이후에도 중국과의 군사 긴장은 계속될 것이다 2001년 9.11 테러 후에 아프가니스탄을 점령한 미국은 최근까지 탈레반 등 급진 이슬람주의자 세력 제거 명목하에 미군을 주둔시켜왔다. 또한, 신장에서 영어 강사로 위장했던 전직 CI...
    Date2021.05.30 Views57
    Read More
  3. [포토에세이] 파란 등대

    [포토에세이] 파란 등대 가는 길 곳곳이 막혀 있을 때가 있습니다. 돌아가자니 힘들고 넘어가자니 두렵고 멈춰있자니 눈물이 납니다. 파란 수채화를 배경으로 멋진 풍경이 들어왔습니다. 홀린 듯 다가갔지만 이마저 보호 펜스 철조망 모래 바다가 버티고 있습...
    Date2021.05.01 Views58
    Read More
  4. 반중 정서에 대해 - 평범한 중국인 민중과 중국 정부를 구분할 필요가 있다

    반중 정서에 대해 - 평범한 중국인 민중과 중국 정부를 구분할 필요가 있다 2020년 코로나19 사태와 2019년부터 계속된 홍콩 항쟁 참가자들에 대한 탄압, 신장위구르자치구의 강제수용소(소위 "재교육 시설"), 2021년 2월 군부 쿠데타에 맞선 미얀마 민중들의...
    Date2021.03.31 Views74
    Read More
  5. [포토에세이] 기적

    [포토에세이] 기적 파란융단이 바다에서 쉬고 있습니다. 태양이 붉은 손을 내밀며 올라오라 재촉하지만,고개도 못들고 거친 숨을 쉬며 파도를 만듭니다. 하얀거품이 잠잠해질 때 쯤.. 지친등을 보이며 아쉬운듯 천천히 올라갑니다 이른 새벽 바다가 보이는 동...
    Date2021.03.01 Views130
    Read More
  6. [포토에세이] 우리가 모르는 것, 우리가 아는 것

    [포토에세이] 우리가 모르는 것, 우리가 아는 것 우리는 모른다. 소파에 누워 동물의 왕국을 보며 동물이 얼마나 배고픈지 모른다. 얼마나 목마른지 모른다. 한 줌 풀을 뜯는 일이 한 모금 물을 마시는 일이 얼마나 무서운지 우리는 모른다. 우리는 모른다. ...
    Date2021.01.31 Views119
    Read More
  7. [포토에세이] 이공이공

    [포토에세이] 이공이공 화동의 귀염에 난리가 났습니다 할아버지도 삼촌도 이모도 함박웃음에 물개박수를 칩니다 우렁찬 환호가 무대를 가득 채웁니다 나풀나풀 분홍드레스 멈칫멈칫 두려움 꼬깃꼬깃 수줍음 망울망울한 눈으로 엄마도 불러보고 혼자라는 사실...
    Date2020.12.30 Views111
    Read More
  8. [포토에세이] 달걀귀신

    [포토에세이] 달걀귀신 어릴 적 무수한 괴담 속에서 가장 난해한 귀신은 얼굴 없는 달걀귀신일 것이다. 핏발선 눈도 피 묻은 살점이 잔뜩 낀 날카로운 이빨도 없어 한없이 연약해 보이는 여자 귀신을 우리는 무서워했다. 얼핏 보기에 아무런 해를 끼칠 것 같...
    Date2020.11.30 Views114
    Read More
  9. [포토에세이] 솥

    [포토에세이] 솥 서울에서 태어난 저는 무쇠솥에 대한 향수는 없지만 양은솥에 대한 그리움이 있습니다. 솥에서 뭉실뭉실 피어나는 작은 구름이 어릴적 소박한 부엌을 불러옵니다. 연탄불에 놓인 하얀솥,겨울은 따스한 물과 음식을 제공하는 보일러였고 여름...
    Date2020.11.01 Views102
    Read More
  10. 아르메니아-아제르바이잔 분쟁의 기원

    아르메니아-아제르바이잔 분쟁의 기원 최근에 유럽과 중앙아시아 사이에 위치한 코카서스 지역의 나고르노-카라바흐(이후 '야르차흐 공화국'으로 개명함)를 둘러싼 아르메니아와 아제르바이잔의 분쟁은 러시아의 중재로 휴전 협정이 체결되기는 했지...
    Date2020.10.31 Views162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Next
/ 7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