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씨뿌리기

posted Aug 01, 202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KakaoTalk_20210801_085915959_resize.jpg

 

 

씨뿌리기

 

 

여름의 기운이 깊어지고 뭍 생명이 저마다 자기 빠르기로 속을 채우는 타오름 달 8월입니다. 

베란다 화단에 심겨진 식물들은 나름의 속도로 몸집을 키우는 중이고, 나뭇가지에 진을 친 거미는 숨죽이고 있다가 먹잇감 신호에 신중하고도 재빠르게 반응합니다. 그 아래를 개미떼가 열을 지어 분주히 오가고, 다시 그 아래 흙 속에는 지렁이들이 느릿느릿 꿈틀거리고 있겠지요. 화단 한 쪽에 수박을 심었습니다. 심었다기보다는 한입거리 수박씨를 흙 속에 뱉어 버린 게 더 맞겠네요. 한두 개 싹 트려나 하는 호기심 때문이었는데, 씨들이 전부 싹을 틔어버려 빠르게 자라고 있습니다.  모종(?)을 옮겨 심는 것이 농사의 정석이지만, 어차피 열매까지는 기대하지 않았고, 뭉쳐있는 모습이 나름 예뻐 당분간 두고 보렵니다. 언젠가 노란 꽃도 피겠지요.

지난 3개월간 “산타와 그 적들”이란 책으로 온라인 강독 모임을 진행하면서 우리나라에서 시도되고 실패했던 다양한 사회적 경제 사례를 공부하는 한편, 사회적 협동조합 길목의 비즈니스 모델에 대한 의견들을 나누었습니다. ‘심심 프로젝트’의 연장선에서 수익사업이 가능할까? 광화문 내수동의 새로운 터전에서 어떤 사업을 벌여 의미와 돈벌이를 동시에 추구할 수 있을까? 무엇보다도 누가 사업의 주체로서 나서서 자신의 시간과 에너지를 쏟을 것인가? 만만치 않은 질문들입니다.  사업해본 분들은 아무리 소규모로 시작하더라도 사업이란 것은 매우 도전적인 과제라면서 신중하게 접근할 것을 조언합니다.  

사업 구상과 준비의 과정이 지나고 언젠가는 결단과 실행의 날이 오겠지요.  작물을 잘 가꾸어 풍성한 열매를 거두는 순간을 상상하며 농부는 씨를 뿌립니다. 모든 씨가 싹을 틔우고 성공적으로 자랄 수는 없다는 걸 알지만, 씨를 뿌립니다. 씨 뿌리는 행위가 없다면 그 다음을 기약할 수 없기 때문입니다.  감추어진 보물 같은 사업을 발견할 그 날은 과연 올까요?  머리로 고민만 하지 말고 씨뿌리기를 해 봐야 알겠지요. 

 
피경원-프로필이미지2.gif

 


  1. 세월의 두께만큼 쌓인 관성을 깨기 위해서

    세월의 두께만큼 쌓인 관성을 깨기 위해서 2022년 대통령 선거를 앞둔 대선 정국에서 난데없이 한 야당의 유력 후보가 전두환에게 배울 게 있다고 해서 국민적 공분을 일으켰습니다. 발언 영상과 그 이후의 유감 표명 영상까지 보니 평소 생각이 드러난 것 같...
    Date2021.11.01 Views22
    Read More
  2. 길목을 생각하며

    길목을 생각하며 11년 전에 제가 처음 접했던 향린공동체는 경이로움과 기쁨의 그 자체였습니다. 오랫동안(모태신앙, 49세까지 보수교회에서 신앙생활)을 하다 들꽃향린교회를 출석하기 시작하면서 새로운 신앙과 삶을 발견을 하게 되었던 것입니다. 나의 안...
    Date2021.09.28 Views40
    Read More
  3. 사회적 거리두기

    사회적 거리두기 며칠 전 큰아이와 늦은 점심식사(이른 저녁식사)를 하다가 6시가 되어 식당 직원으로부터 나가 달라는 부탁을 받은 일이 있습니다. 코로나19가 오기 전까지 가족끼리 식당에서 같이 음식을 먹을 수 없는 시절이 올 것이라 예상을 할 수나 있...
    Date2021.09.05 Views45
    Read More
  4. 씨뿌리기

    씨뿌리기 여름의 기운이 깊어지고 뭍 생명이 저마다 자기 빠르기로 속을 채우는 타오름 달 8월입니다. 베란다 화단에 심겨진 식물들은 나름의 속도로 몸집을 키우는 중이고, 나뭇가지에 진을 친 거미는 숨죽이고 있다가 먹잇감 신호에 신중하고도 재빠르게 반...
    Date2021.08.01 Views52
    Read More
  5. 길목 조합원의 관계는 어디까지 도달할 수 있을까

    길목 조합원의 관계는 어디까지 도달할 수 있을까 사회적 협동조합의 조합원으로서 우리는 어떤 관계를 맺길 원하는 것일까? 어떤 특징을 지닌 관계 맺음을 기대해야 하는 것일까? 얼마 전 논문을 읽다가 든 의문이다. 그 논문은 우리나라 협동조합 운동과 마...
    Date2021.06.29 Views56
    Read More
  6. 콩고에서의 기억

    콩고에서의 기억 아픈 기억이 많아 잊으려 했는데, 최근 화산 폭발 소식을 들으며, 이 상황이 콩고 주민들에게 끼칠 영향 등을 생각하니 다시 그곳의 일들이 걱정과 함께 떠오른다. 지친 심신으로 가족과 함께 캐나다로 이민 가, 이런저런 어려움을 극복하고 ...
    Date2021.05.30 Views74
    Read More
  7. 4월을 보내며

    4월을 보내며 4월은 시작하기도 전부터 답답하고 도망치고 싶은 심정이다. 4월 3일 제주 항쟁, 4월 16일 세월호 참사, 4월 19일 4·19혁명, 4월 20일 장애인의 날, 4월 28일 세계 산재 사망 노동자 추모의 날 등 아리고 쓰린 날들이 줄을 잇는다. 우리...
    Date2021.04.30 Views55
    Read More
  8. 이렇게 살아간다

    이렇게 살아간다 상큼한 봄의 기운이 만발하는 4월입니다. 벌써 벚꽃은 피고 지고 봄날의 밝은 기운을 맘껏 즐기지 못하고 시간은 야속하게 흘러갑니다. 수에즈운하에서 발생한 선박사고로 인해 거의 일주일간 꼼짝없이 운하 근처에 갇혀버린 선박을 보며 언...
    Date2021.04.04 Views56
    Read More
  9. 비대면 상황 속에서

    비대면 상황 속에서 코로나 19 국내 감염이 시작된 지 벌써 1년 2개월이 지났습니다. 지금은 같이 모여 활동하는 것보다 비대면으로 보는 것이 더 익숙하게 되어버렸고, 매년 모여서 같이 논의하고 결정하였던 정기총회도 올해는 서면으로 할 수밖에는 없었습...
    Date2021.03.03 Views72
    Read More
  10. 청년과 함께 성장하는 길목

    청년과 함께 성장하는 길목 길목인 독자 여러분, 안녕하세요? 새해맞이는 잘하셨는지요? 모처럼 많이 내린 눈과 뚝 떨어진 기온 ‘덕분’에 1월을 충분히 느끼고 지나가는 것 같습니다. 지난해 코로나 상황에서 어김없이 매주 세 번 ‘받은편...
    Date2021.01.31 Views66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Next
/ 5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