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이렇게 살아간다

posted Apr 04, 202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캡처_resize.jpg

 

 

이렇게 살아간다

 

 

상큼한 봄의 기운이 만발하는 4월입니다. 벌써 벚꽃은 피고 지고 봄날의 밝은 기운을 맘껏 즐기지 못하고 시간은 야속하게 흘러갑니다. 수에즈운하에서 발생한 선박사고로 인해 거의 일주일간 꼼짝없이 운하 근처에 갇혀버린 선박을 보며 언제쯤 정상화가 될지도 모른 채 고객들에게 지연안내를 하며 하루하루 지내다 보니 드디어 사고 선박이 운항을 정상화하였다고 소식을 듣게 되었습니다. 매일 부산항에 도착하는 선박의 지연보다 빠르게 운하 사고가 정상화되어 정말 다행입니다. 더 지연되었으며 세계무역에 심각한 차질이 생겨 경제적 손실뿐 아니라 물가에도 큰 영향을 미칠 수 있었으니 이 정도에서 사고가 수습된 건 정말 다행스러운 일입니다.

 

문득 지금껏 살아온 나란 사람의 세상살이를 한 번씩 곱씹어 봅니다. 지난 이삼십대 시절의 나는 어떻게 그 난관을 헤쳐 지금껏 살게 되었을까 뒤돌아봅니다. 이런 생각을 하게 된 이유는 저도 ‘집주인’ 이 되는 인생에 큰 사건이 일어났기 때문입니다. 청약통장을 거의 십 년 넘게 유지하다가 우연히 청약을 넣었는데 놀랍게 당첨이 되었습니다. 비혼자로 나이가 들면서 남아있는 날을 생각하니 집이라도 한채는 있어야 불투명한 미래가 조금은 선명해질지 모른다고 생각했는데 참 다행스러운 상황입니다. 서른 초반부터 청약센터를 들어가서 조건을 살펴보면 이 청약통장으로 제가 살 집은 전혀 없었습니다. 무주택자라고 같은 무주택자가 아닙니다. 부양자가 없어서 안 되고, 소득이 있어서 안 되고, 부부가 아녀서 안 되고, 이것저것 다 안됩니다. 그렇게 십여 년 살펴보다 마흔 중반을 넘어서야 기회가 생긴 셈입니다. 지금의 청년 시대가 제가 지나온 시절보다 끔찍한지는 모르겠습니다. 저는 제가 편안한 시절을 지냈다고 전혀 생각하지 않습니다. 그 당시엔 청년주택도 행복주택도 없었습니다. 회사에 면접을 보러 간다고 면접 수당을 주지도 않았고, 취업을 준비한다고 취업준비금을 주지도 않았습니다. 중소기업에 취업해서 2~3년을 다니면 열 배의 돈을 나라가 적금을 해주지도 않았습니다. 그때가 힘든 시절이었기 때문에 청년은 어차피 힘들게 살아남는 전쟁을 치르는 시기가 아닐까 생각하며 버티며 지냈습니다. 이명박이 대통령이 되던 해가 2008년이었는데 제 나이는 서른 중반이었습니다. 당시에 저는 절망했고 분노하지 않을 수가 없었습니다. 이런 거짓말쟁이를 서슴없이 대통령으로 선출하는 국민들을 보며 도대체 이해가 가지 않았습니다. 그 당시엔 나보다 윗세대에 대한 분노가 컸습니다. 이명박이 집권을 끝내고 심지어 박근혜가 탄핵이 되기까지 힘들게 시간을 보냈습니다. 그렇게 제 청춘의 시간이 지났습니다. 수구 기득권 세력의 탐욕은 참 착실했고 이런 행태를 비판하는 소리는 듣지 않고 차곡차곡 불법과 탈법 아니 초법적인 행동을 해나갔으니 말입니다. 저는 근로소득 종사자로 지난 20여 년간 꼬박꼬박 급여에서 세금을 냈습니다. 그런 세금은 누가 어디다 사용했는지 모르겠습니다. 제가 이 나라에서 세금을 내며 받은 혜택이란 게 있는지 모르겠습니다. 뭐 세금을 낸 만큼 누리지 못하는 사람이 저만이 아닐 테니 이걸 불평한다 해도 나중에 나이 들면 국민연금을 받고 건강보험 혜택을 누리게 되지 않냐고 말해줍니다. 그래, 지금보다 더 나이가 들어보자 생각하며 오늘도 고군분투하며 하루하루 지내봅니다. 앞으로 10년 후 저는 또 어느 세대에 치여서 살고 있을까요.

 

이소영-프로필2.gif

 


  1. 세월의 두께만큼 쌓인 관성을 깨기 위해서

    세월의 두께만큼 쌓인 관성을 깨기 위해서 2022년 대통령 선거를 앞둔 대선 정국에서 난데없이 한 야당의 유력 후보가 전두환에게 배울 게 있다고 해서 국민적 공분을 일으켰습니다. 발언 영상과 그 이후의 유감 표명 영상까지 보니 평소 생각이 드러난 것 같...
    Date2021.11.01 Views22
    Read More
  2. 길목을 생각하며

    길목을 생각하며 11년 전에 제가 처음 접했던 향린공동체는 경이로움과 기쁨의 그 자체였습니다. 오랫동안(모태신앙, 49세까지 보수교회에서 신앙생활)을 하다 들꽃향린교회를 출석하기 시작하면서 새로운 신앙과 삶을 발견을 하게 되었던 것입니다. 나의 안...
    Date2021.09.28 Views40
    Read More
  3. 사회적 거리두기

    사회적 거리두기 며칠 전 큰아이와 늦은 점심식사(이른 저녁식사)를 하다가 6시가 되어 식당 직원으로부터 나가 달라는 부탁을 받은 일이 있습니다. 코로나19가 오기 전까지 가족끼리 식당에서 같이 음식을 먹을 수 없는 시절이 올 것이라 예상을 할 수나 있...
    Date2021.09.05 Views45
    Read More
  4. 씨뿌리기

    씨뿌리기 여름의 기운이 깊어지고 뭍 생명이 저마다 자기 빠르기로 속을 채우는 타오름 달 8월입니다. 베란다 화단에 심겨진 식물들은 나름의 속도로 몸집을 키우는 중이고, 나뭇가지에 진을 친 거미는 숨죽이고 있다가 먹잇감 신호에 신중하고도 재빠르게 반...
    Date2021.08.01 Views52
    Read More
  5. 길목 조합원의 관계는 어디까지 도달할 수 있을까

    길목 조합원의 관계는 어디까지 도달할 수 있을까 사회적 협동조합의 조합원으로서 우리는 어떤 관계를 맺길 원하는 것일까? 어떤 특징을 지닌 관계 맺음을 기대해야 하는 것일까? 얼마 전 논문을 읽다가 든 의문이다. 그 논문은 우리나라 협동조합 운동과 마...
    Date2021.06.29 Views56
    Read More
  6. 콩고에서의 기억

    콩고에서의 기억 아픈 기억이 많아 잊으려 했는데, 최근 화산 폭발 소식을 들으며, 이 상황이 콩고 주민들에게 끼칠 영향 등을 생각하니 다시 그곳의 일들이 걱정과 함께 떠오른다. 지친 심신으로 가족과 함께 캐나다로 이민 가, 이런저런 어려움을 극복하고 ...
    Date2021.05.30 Views74
    Read More
  7. 4월을 보내며

    4월을 보내며 4월은 시작하기도 전부터 답답하고 도망치고 싶은 심정이다. 4월 3일 제주 항쟁, 4월 16일 세월호 참사, 4월 19일 4·19혁명, 4월 20일 장애인의 날, 4월 28일 세계 산재 사망 노동자 추모의 날 등 아리고 쓰린 날들이 줄을 잇는다. 우리...
    Date2021.04.30 Views55
    Read More
  8. 이렇게 살아간다

    이렇게 살아간다 상큼한 봄의 기운이 만발하는 4월입니다. 벌써 벚꽃은 피고 지고 봄날의 밝은 기운을 맘껏 즐기지 못하고 시간은 야속하게 흘러갑니다. 수에즈운하에서 발생한 선박사고로 인해 거의 일주일간 꼼짝없이 운하 근처에 갇혀버린 선박을 보며 언...
    Date2021.04.04 Views56
    Read More
  9. 비대면 상황 속에서

    비대면 상황 속에서 코로나 19 국내 감염이 시작된 지 벌써 1년 2개월이 지났습니다. 지금은 같이 모여 활동하는 것보다 비대면으로 보는 것이 더 익숙하게 되어버렸고, 매년 모여서 같이 논의하고 결정하였던 정기총회도 올해는 서면으로 할 수밖에는 없었습...
    Date2021.03.03 Views72
    Read More
  10. 청년과 함께 성장하는 길목

    청년과 함께 성장하는 길목 길목인 독자 여러분, 안녕하세요? 새해맞이는 잘하셨는지요? 모처럼 많이 내린 눈과 뚝 떨어진 기온 ‘덕분’에 1월을 충분히 느끼고 지나가는 것 같습니다. 지난해 코로나 상황에서 어김없이 매주 세 번 ‘받은편...
    Date2021.01.31 Views66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Next
/ 5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