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비대면 상황 속에서

posted Mar 03, 202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zoom+offer+(2).png

 

 

비대면 상황 속에서

 

 

코로나 19 국내 감염이 시작된 지 벌써 1년 2개월이 지났습니다. 지금은 같이 모여 활동하는 것보다 비대면으로 보는 것이 더 익숙하게 되어버렸고, 매년 모여서 같이 논의하고 결정하였던 정기총회도 올해는 서면으로 할 수밖에는 없었습니다.

일상적인 삶으로 돌아가기 위해서는 현재로서는 예방접종이 최선의 방법이지만, 국내에서 예방접종의 집단면역 효과를 기대하려면 내년은 되어야 할 것으로 예상이 됩니다. 그러나 내년이 되더라도 코로나 19 이전으로 돌아가기는 어려울 것입니다. 거리두기가 많이 완화되기는 하겠지만 마스크는 한동안 사용해야 할 것이며, 인플루엔자(독감)와 같이 재접종이 필요할 것으로 생각됩니다.

 

이러한 상황 속에서 작년에는 주 사업인 심심사업, 줌으로 진행된 강좌 외에는 다른 전체적인 프로그램을 진행할 수가 없었습니다. 

다행스러운 것은 청년사업이 새로 시작되었고 올해는 프로그램과 대상을 더 확대할 계획이어서 기대가 됩니다. 

 

길목에서 작년에 했던 일들과 올해의 계획은 길목 홈페이지 총회 자료집에서 보실 수 있습니다.

 

그리고 조합원 자율 프로그램인 독서모임과 영화모임은 꾸준히 진행되고 있지만, 자율 프로그램이 더 만들어졌으면 좋겠습니다.

올해는 홈페이지에서 새로 "나눔영상" 항목을 통해 인터넷으로 접할 수 있는 좋은 동영상을 제공해드리려고 준비하고 있습니다. 

 

여러 가지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길목인 소식지와 공감편지는 꾸준히 발행되고 있습니다. 편집과 발송을 맡아 수고해주고 있는 권태훈 간사와 편집위원들, 집필진들과 특히 공감편지를 조합원들에게 보내주고 있는 김숙영, 한문덕, 김영, 박혜영, 정은귀, 김형민 필진에게 감사를 드립니다.

 

홍영진-프로필이미지2.gif

 


  1. 세월의 두께만큼 쌓인 관성을 깨기 위해서

    세월의 두께만큼 쌓인 관성을 깨기 위해서 2022년 대통령 선거를 앞둔 대선 정국에서 난데없이 한 야당의 유력 후보가 전두환에게 배울 게 있다고 해서 국민적 공분을 일으켰습니다. 발언 영상과 그 이후의 유감 표명 영상까지 보니 평소 생각이 드러난 것 같...
    Date2021.11.01 Views22
    Read More
  2. 길목을 생각하며

    길목을 생각하며 11년 전에 제가 처음 접했던 향린공동체는 경이로움과 기쁨의 그 자체였습니다. 오랫동안(모태신앙, 49세까지 보수교회에서 신앙생활)을 하다 들꽃향린교회를 출석하기 시작하면서 새로운 신앙과 삶을 발견을 하게 되었던 것입니다. 나의 안...
    Date2021.09.28 Views40
    Read More
  3. 사회적 거리두기

    사회적 거리두기 며칠 전 큰아이와 늦은 점심식사(이른 저녁식사)를 하다가 6시가 되어 식당 직원으로부터 나가 달라는 부탁을 받은 일이 있습니다. 코로나19가 오기 전까지 가족끼리 식당에서 같이 음식을 먹을 수 없는 시절이 올 것이라 예상을 할 수나 있...
    Date2021.09.05 Views45
    Read More
  4. 씨뿌리기

    씨뿌리기 여름의 기운이 깊어지고 뭍 생명이 저마다 자기 빠르기로 속을 채우는 타오름 달 8월입니다. 베란다 화단에 심겨진 식물들은 나름의 속도로 몸집을 키우는 중이고, 나뭇가지에 진을 친 거미는 숨죽이고 있다가 먹잇감 신호에 신중하고도 재빠르게 반...
    Date2021.08.01 Views52
    Read More
  5. 길목 조합원의 관계는 어디까지 도달할 수 있을까

    길목 조합원의 관계는 어디까지 도달할 수 있을까 사회적 협동조합의 조합원으로서 우리는 어떤 관계를 맺길 원하는 것일까? 어떤 특징을 지닌 관계 맺음을 기대해야 하는 것일까? 얼마 전 논문을 읽다가 든 의문이다. 그 논문은 우리나라 협동조합 운동과 마...
    Date2021.06.29 Views56
    Read More
  6. 콩고에서의 기억

    콩고에서의 기억 아픈 기억이 많아 잊으려 했는데, 최근 화산 폭발 소식을 들으며, 이 상황이 콩고 주민들에게 끼칠 영향 등을 생각하니 다시 그곳의 일들이 걱정과 함께 떠오른다. 지친 심신으로 가족과 함께 캐나다로 이민 가, 이런저런 어려움을 극복하고 ...
    Date2021.05.30 Views74
    Read More
  7. 4월을 보내며

    4월을 보내며 4월은 시작하기도 전부터 답답하고 도망치고 싶은 심정이다. 4월 3일 제주 항쟁, 4월 16일 세월호 참사, 4월 19일 4·19혁명, 4월 20일 장애인의 날, 4월 28일 세계 산재 사망 노동자 추모의 날 등 아리고 쓰린 날들이 줄을 잇는다. 우리...
    Date2021.04.30 Views55
    Read More
  8. 이렇게 살아간다

    이렇게 살아간다 상큼한 봄의 기운이 만발하는 4월입니다. 벌써 벚꽃은 피고 지고 봄날의 밝은 기운을 맘껏 즐기지 못하고 시간은 야속하게 흘러갑니다. 수에즈운하에서 발생한 선박사고로 인해 거의 일주일간 꼼짝없이 운하 근처에 갇혀버린 선박을 보며 언...
    Date2021.04.04 Views56
    Read More
  9. 비대면 상황 속에서

    비대면 상황 속에서 코로나 19 국내 감염이 시작된 지 벌써 1년 2개월이 지났습니다. 지금은 같이 모여 활동하는 것보다 비대면으로 보는 것이 더 익숙하게 되어버렸고, 매년 모여서 같이 논의하고 결정하였던 정기총회도 올해는 서면으로 할 수밖에는 없었습...
    Date2021.03.03 Views72
    Read More
  10. 청년과 함께 성장하는 길목

    청년과 함께 성장하는 길목 길목인 독자 여러분, 안녕하세요? 새해맞이는 잘하셨는지요? 모처럼 많이 내린 눈과 뚝 떨어진 기온 ‘덕분’에 1월을 충분히 느끼고 지나가는 것 같습니다. 지난해 코로나 상황에서 어김없이 매주 세 번 ‘받은편...
    Date2021.01.31 Views66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Next
/ 5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