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아버지의 믿음

posted Aug 28, 202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Little_church_on_the_prairie_resize.jpg

 

 

아버지의 믿음

 

 

어린 시절 산골 집 뒤엔 조그만 교회가 있었다. 새벽이면 “뎅그렁뎅그렁~” 종소리가 울렸고 동네 아이들은 교회 마당을 놀이터 삼아 소꿉장난도 하고 숨바꼭질도 하며 놀았다. 

그러던 어느 크리스마스, 교회에 가게 되었고 떡을 얻어왔다. 그것을 본 아버지께서는 “교회를 왜 가냐? 교회 갈 거면 차라리 내 발바닥을 믿어라!”며 큰소리를 쳤다. 난 너무 무서워 그 이후에도 교회 마당에서 놀기는 했지만, 교회에 갈 엄두를 내지 않았다. 

 

아버지 발바닥의 의미가 다가온 것은 내가 어른이 되고 결혼을 한 이후였다. 위암에 걸린 아버지의 몸은 빼빼 마른 나무꼬챙이처럼 말라 가고 있었다. 당시엔 암이면 무조건 사형선고처럼 여겨지던 시절이었다. 더운 여름날 어머니께서 여윈 아버지 발을 씻겨주고 계셨다. 아버지의 발바닥은 험한 농사일의 연륜만큼 굳은살이 겹겹이 쌓여 굳고 딱딱해져 있었다. ‘아, 저 발로 세상을 버티셨구나. 저 발로 세상을 딛고 남한테 폐 끼치지 않고 가족들 챙기느라 온몸을 불사르셨구나. 저 믿음 외에는 어떤 것도 공짜 쌀 한 톨 가져다주지 않았고 자식들 학교 공부시키기 위해 몸이 부서지도록 일할 수밖에 없었겠구나’는 마음에 눈물이 절로 났었다. 아버지는 ‘믿음’의 의미를 그렇게 남기고 세상을 떠나셨다. 

 

최근 코로나 재확산의 중심에 있는 한 교회 목사와 신도들의 태도를 보면서 믿음을 핑계로 자신들이 무슨 해를 끼치는지 알려고조차 하지 않는 태도에 화가 난다. 그들이 구원하고자 하는 세상은 어떤 것일지, 그들의 믿음이 무엇인지 난 잘 모르겠다. 적어도 타인에 대한 배려가 없는 자신만을 지키는 세상은 아니어야 할 것 같다. 

 

더불어 인간이 자신들만의 세상을 위해 자연과 생태계를 파괴하고 과잉 생산, 소비하면서 발생한 코로나에 대해 다시금 생각하게 된다. 만년설이 녹고, 화재, 가뭄, 홍수가 재앙 수준으로 반복되고 있다. 기후 위기를 얘기하곤 있지만 아직은 나와는 거리가 먼 다른 세상의 문제로 보고 있는 것은 아닌지 걱정이다. 

나를 돌아보게 되는 아침이다. 

 

조귀제-프로필이미지.gif

 


  1. 아버지의 믿음

    아버지의 믿음 어린 시절 산골 집 뒤엔 조그만 교회가 있었다. 새벽이면 “뎅그렁뎅그렁~” 종소리가 울렸고 동네 아이들은 교회 마당을 놀이터 삼아 소꿉장난도 하고 숨바꼭질도 하며 놀았다. 그러던 어느 크리스마스, 교회에 가게 되었고 떡을 얻...
    Date2020.08.28 Views57
    Read More
  2. 가족입니다(아는 건 별로 없지만)

    가족입니다(아는 건 별로 없지만) 본방을 사수하며 즐겨 봤던 드라마의 이야기를 해보려고 합니다. 평소 티비를 시청하지 않는 사람이 ‘가족입니다’라는 드라마를 즐겨보게 된 것은 주인공인 엄마와 두 딸을 맡은 배우들이 좋았기 때문입니다. 요...
    Date2020.07.28 Views289
    Read More
  3. 영화모임

    영화모임 길목 프로그램 중에 매달 넷째 주 목요일 저녁에 진행되는 영화모임이 있습니다. 이런저런 이유로 문화를 향유 하지 못하는 저에게는 영화를 보고 의견을 나눌 기회를 제공해 주는 고마운 시간입니다. 한동안 생활 속 거리두기로 쉬다가 모임이 6월...
    Date2020.06.30 Views76
    Read More
  4. 인간 심리기제에 새겨져 있다는 이기심과 협동심

    인간 심리기제에 새겨져 있다는 이기심과 협동심 아담 스미스와 홉스가 아니더라도 누구나 인정하는 인간본성으로 전제되어 있다는 “이기심, 인간은 이기적인 존재다.” ‘정말 인간은 이기적인 존재인가? 그런 인간의 본성을 제대로 이해하...
    Date2020.05.30 Views73
    Read More
  5. 사회적 거리두기와 공감과 연대

    사회적 거리두기와 공감과 연대 코로나 19가 시작되면서, 코로나가 시원한 맥주가 아니라, 내 생활 주변에서 발생 가능한 치명적인 전염성 질환임을 실감한다. 동네에 있는 은평 성모병원에서 환자가 발생하여 마을을 긴장시키더니, 가끔 파스 등을 사려고 들...
    Date2020.04.27 Views77
    Read More
  6. 코로나 이후의 삶을 생각하다

    코로나 이후의 삶을 생각하다 눈에도 보이지 않는 작디작은 바이러스가 온 지구를 멈추게 했습니다. 자본주의의 심장 월가도, 지구촌 공장인 중국의 수많은 공장 굴뚝도 이 바이러스 앞에선 무력했습니다. 전 세계 수많은 공항도 셧다운(업무정지) 되어 지구...
    Date2020.03.26 Views79
    Read More
  7. 사협길목, 지금 온도는?

    사협길목, 지금 온도는? 이번 2020년 3월로 29번째 길목인이 발간되었다. 종이로 출간되는 것이 아니어서 분량을 가늠하기 어렵지만 만약 책으로 나왔다면 제법 두툼했을 것이다. 글을 쓰거나 인터뷰를 응한 조합원의 수를 합하면 대략 80명 내외로 추정된다....
    Date2020.03.02 Views79
    Read More
  8. 테헤란로 공유 오피스에서

    테헤란로 공유 오피스에서 2020년도 한 달이 어느새 지나갔네요. 새로운 한 해가 시작한 게 엊그제 같다는 말이 상투적이고 식상하다고 생각해 왔는데 점점 더 진짜 맞는 말이라고 느껴집니다. 올해 계획하신 일들, 몇 개라도(!) 이루시기 바랍니다. 제가 한 ...
    Date2020.02.03 Views78
    Read More
  9. 2020년을 시작하며

    2020년을 시작하며.. 벌써 2019년이 다가고 2020년이 되었습니다. 사회적협동조합 길목은 올해부터 본격적으로 일들을 해나가려고 합니다. 단순히 조합원의 숫자를 늘이기 보다는 교육 과정 참여와 사회 실천을 할 수 있는 적극적인 조합원들을 바탕으로 시업...
    Date2020.01.01 Views90
    Read More
  10. 빛과 그림자

    빛과 그림자 프로이트는 인간 본능 안에 생명본능과 죽음본능이 있다고 말했고, 멜라니 클라인은 ‘죽음 본능을 이해하고 소통할 때 생명 본능이 발현될 수 있다’고 보았다. 이것은 인간의 내면세계와 삶의 현실 안에 빛과 그림자라는 상반되는 두...
    Date2019.11.30 Views123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Next
/ 4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