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영화모임

posted Jun 30, 202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music-box-1989_resize.jpg

 

 

영화모임

 

 

길목 프로그램 중에 매달 넷째 주 목요일 저녁에 진행되는 영화모임이 있습니다. 이런저런 이유로 문화를 향유 하지 못하는 저에게는 영화를 보고 의견을 나눌 기회를 제공해 주는 고마운 시간입니다. 한동안 생활 속 거리두기로 쉬다가 모임이 6월에 재개되었는데요, 6월의 영화는, 1990년 개봉한 “뮤직박스”였습니다. 각본을 쓸 때의 제목은 “아버지의 죄”였다고 하네요. 처음의 제목에서 내용이 추측 가능합니다.

 

앤은 성공한 변호사입니다. 앤의 아버지 라즐로는 미국에 이민 와서 평생을 철강 노동자로 일한 성실한 아버지이고, 손자에게는 자상한 할아버지인데, 그런 아버지가 2차 세계대전 중 헝가리의 친나치 조직에서 유태인 학살에 앞장섰고, 이후에 그 사실을 숨기고 서류에 거짓을 써서 미국에 이민했다는 이유로 법원으로부터 기소를 당하게 됩니다. 앤은 아버지를 믿기로 하고 공산주의자들의 공격이라며 자신의 범죄를 부인하는 아버지를 위해 변호하기로 합니다.

 

검사 측 증인들이 법정에서 자신들이 경험한 한 맺힌 기억과 고통스러웠던 시간을 이야기하며 그 가해자가 바로 라즐로라고 주장하지요. 그러나 아버지를 믿기로 한 앤은 유능한 변호사답게 증인의 아버지가 유태인임을, 또 다른 증인의 아들은 공산주의자임을 지적하며 증인들의 공정성을 의심받게 하여 재판을 유리하게 끌고 갑니다. 변호사인 앤의 역량과 라즐로를 의심하면서도 도와주는 세력에 의해 재판은 승소하게 되어 라즐로는 헝가리로 송환되지 않게 됩니다. 

 

아버지의 결백을 확인하고 싶었던 앤은 아버지의 젊은 시절 친구였던 사람의 가족을 방문하면서 결국 아버지가 증인들이 악마라고 불렀던 바로 그 사람이었음을 확인합니다. 아버지에게 참회를 바라며 진실을 요구하지만 아버지는 반성하지 않습니다. 영화 속 아버지의 모습을 보며 진실을 왜곡한 채, 자신을 합리화하며 살아가는 사람들을 오버랩하게 됩니다.

 

앤은 검사에게 아버지의 죄를 밝히는 사진을 보냅니다. 변호사인 딸의 행동은 여러 가지 생각을 하게 했습니다. 처음에는 진실을 덮는 쪽에서 아버지를 변호하지만, 진실을 알게 되었을 때 흔들리지 않고 정의에 편에 설 수 있는 용기가 대단합니다. 영화 속 이야기이기는 하지만, 승소한 변호사로서 자신의 재판 결과를 직접 뒤집는 일은 변호사로서의 경력마저도 포기할 만큼의 용기가 필요했을 것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영화를 본 후 나 자신은 진실을 아는 것이 내 삶을 피곤하게 할 수 있다고 생각하며 외면하려고 하지는 않는지, 진실을 알게 되었다고 해서 승소한 재판 결과까지 뒤집을 용기가 있는 사람인지 생각해봅니다. 

 

혼자 있는 시간이 많습니다. 어려울 때도 문화생활로 마음의 여유를 찾으시고 마음도 굳건하게 지키시기 바랍니다.

 

김유하.gif

 


  1. 가족입니다(아는 건 별로 없지만)

    가족입니다(아는 건 별로 없지만) 본방을 사수하며 즐겨 봤던 드라마의 이야기를 해보려고 합니다. 평소 티비를 시청하지 않는 사람이 ‘가족입니다’라는 드라마를 즐겨보게 된 것은 주인공인 엄마와 두 딸을 맡은 배우들이 좋았기 때문입니다. 요...
    Date2020.07.28 Views41
    Read More
  2. 영화모임

    영화모임 길목 프로그램 중에 매달 넷째 주 목요일 저녁에 진행되는 영화모임이 있습니다. 이런저런 이유로 문화를 향유 하지 못하는 저에게는 영화를 보고 의견을 나눌 기회를 제공해 주는 고마운 시간입니다. 한동안 생활 속 거리두기로 쉬다가 모임이 6월...
    Date2020.06.30 Views51
    Read More
  3. 인간 심리기제에 새겨져 있다는 이기심과 협동심

    인간 심리기제에 새겨져 있다는 이기심과 협동심 아담 스미스와 홉스가 아니더라도 누구나 인정하는 인간본성으로 전제되어 있다는 “이기심, 인간은 이기적인 존재다.” ‘정말 인간은 이기적인 존재인가? 그런 인간의 본성을 제대로 이해하...
    Date2020.05.30 Views67
    Read More
  4. 사회적 거리두기와 공감과 연대

    사회적 거리두기와 공감과 연대 코로나 19가 시작되면서, 코로나가 시원한 맥주가 아니라, 내 생활 주변에서 발생 가능한 치명적인 전염성 질환임을 실감한다. 동네에 있는 은평 성모병원에서 환자가 발생하여 마을을 긴장시키더니, 가끔 파스 등을 사려고 들...
    Date2020.04.27 Views69
    Read More
  5. 코로나 이후의 삶을 생각하다

    코로나 이후의 삶을 생각하다 눈에도 보이지 않는 작디작은 바이러스가 온 지구를 멈추게 했습니다. 자본주의의 심장 월가도, 지구촌 공장인 중국의 수많은 공장 굴뚝도 이 바이러스 앞에선 무력했습니다. 전 세계 수많은 공항도 셧다운(업무정지) 되어 지구...
    Date2020.03.26 Views74
    Read More
  6. 사협길목, 지금 온도는?

    사협길목, 지금 온도는? 이번 2020년 3월로 29번째 길목인이 발간되었다. 종이로 출간되는 것이 아니어서 분량을 가늠하기 어렵지만 만약 책으로 나왔다면 제법 두툼했을 것이다. 글을 쓰거나 인터뷰를 응한 조합원의 수를 합하면 대략 80명 내외로 추정된다....
    Date2020.03.02 Views75
    Read More
  7. 테헤란로 공유 오피스에서

    테헤란로 공유 오피스에서 2020년도 한 달이 어느새 지나갔네요. 새로운 한 해가 시작한 게 엊그제 같다는 말이 상투적이고 식상하다고 생각해 왔는데 점점 더 진짜 맞는 말이라고 느껴집니다. 올해 계획하신 일들, 몇 개라도(!) 이루시기 바랍니다. 제가 한 ...
    Date2020.02.03 Views69
    Read More
  8. 2020년을 시작하며

    2020년을 시작하며.. 벌써 2019년이 다가고 2020년이 되었습니다. 사회적협동조합 길목은 올해부터 본격적으로 일들을 해나가려고 합니다. 단순히 조합원의 숫자를 늘이기 보다는 교육 과정 참여와 사회 실천을 할 수 있는 적극적인 조합원들을 바탕으로 시업...
    Date2020.01.01 Views85
    Read More
  9. 빛과 그림자

    빛과 그림자 프로이트는 인간 본능 안에 생명본능과 죽음본능이 있다고 말했고, 멜라니 클라인은 ‘죽음 본능을 이해하고 소통할 때 생명 본능이 발현될 수 있다’고 보았다. 이것은 인간의 내면세계와 삶의 현실 안에 빛과 그림자라는 상반되는 두...
    Date2019.11.30 Views114
    Read More
  10. 소멸消滅에 대하여

    소멸消滅에 대하여 제법 쌀쌀해진 바람에 몸을 움츠리게 되는 눈마중달 11월입니다. 2019년 달력은 달랑 두 장만 남았네요. 저는 개인적으로 11월의 드높고 맑으며 쨍쨍한 하늘을 좋아합니다만, 어떤 분들은 나무와 풀들의 빛깔이 곱게 바래지다가 어느덧 낙...
    Date2019.11.01 Views85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Next
/ 4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