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영화모임

posted Jun 30, 202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music-box-1989_resize.jpg

 

 

영화모임

 

 

길목 프로그램 중에 매달 넷째 주 목요일 저녁에 진행되는 영화모임이 있습니다. 이런저런 이유로 문화를 향유 하지 못하는 저에게는 영화를 보고 의견을 나눌 기회를 제공해 주는 고마운 시간입니다. 한동안 생활 속 거리두기로 쉬다가 모임이 6월에 재개되었는데요, 6월의 영화는, 1990년 개봉한 “뮤직박스”였습니다. 각본을 쓸 때의 제목은 “아버지의 죄”였다고 하네요. 처음의 제목에서 내용이 추측 가능합니다.

 

앤은 성공한 변호사입니다. 앤의 아버지 라즐로는 미국에 이민 와서 평생을 철강 노동자로 일한 성실한 아버지이고, 손자에게는 자상한 할아버지인데, 그런 아버지가 2차 세계대전 중 헝가리의 친나치 조직에서 유태인 학살에 앞장섰고, 이후에 그 사실을 숨기고 서류에 거짓을 써서 미국에 이민했다는 이유로 법원으로부터 기소를 당하게 됩니다. 앤은 아버지를 믿기로 하고 공산주의자들의 공격이라며 자신의 범죄를 부인하는 아버지를 위해 변호하기로 합니다.

 

검사 측 증인들이 법정에서 자신들이 경험한 한 맺힌 기억과 고통스러웠던 시간을 이야기하며 그 가해자가 바로 라즐로라고 주장하지요. 그러나 아버지를 믿기로 한 앤은 유능한 변호사답게 증인의 아버지가 유태인임을, 또 다른 증인의 아들은 공산주의자임을 지적하며 증인들의 공정성을 의심받게 하여 재판을 유리하게 끌고 갑니다. 변호사인 앤의 역량과 라즐로를 의심하면서도 도와주는 세력에 의해 재판은 승소하게 되어 라즐로는 헝가리로 송환되지 않게 됩니다. 

 

아버지의 결백을 확인하고 싶었던 앤은 아버지의 젊은 시절 친구였던 사람의 가족을 방문하면서 결국 아버지가 증인들이 악마라고 불렀던 바로 그 사람이었음을 확인합니다. 아버지에게 참회를 바라며 진실을 요구하지만 아버지는 반성하지 않습니다. 영화 속 아버지의 모습을 보며 진실을 왜곡한 채, 자신을 합리화하며 살아가는 사람들을 오버랩하게 됩니다.

 

앤은 검사에게 아버지의 죄를 밝히는 사진을 보냅니다. 변호사인 딸의 행동은 여러 가지 생각을 하게 했습니다. 처음에는 진실을 덮는 쪽에서 아버지를 변호하지만, 진실을 알게 되었을 때 흔들리지 않고 정의에 편에 설 수 있는 용기가 대단합니다. 영화 속 이야기이기는 하지만, 승소한 변호사로서 자신의 재판 결과를 직접 뒤집는 일은 변호사로서의 경력마저도 포기할 만큼의 용기가 필요했을 것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영화를 본 후 나 자신은 진실을 아는 것이 내 삶을 피곤하게 할 수 있다고 생각하며 외면하려고 하지는 않는지, 진실을 알게 되었다고 해서 승소한 재판 결과까지 뒤집을 용기가 있는 사람인지 생각해봅니다. 

 

혼자 있는 시간이 많습니다. 어려울 때도 문화생활로 마음의 여유를 찾으시고 마음도 굳건하게 지키시기 바랍니다.

 

김유하.gif

 


  1. 세한(歲寒)의 시대, 공생의 모색

    세한(歲寒)의 시대, 공생의 모색 새해가 시작되었다. 그 동안 겪어보지 못한 세상을 2020년에 지나온 탓인지, 새해 첫날 아침이 따뜻하고 화창한 봄날이면 좋겠다는 상상을 하며 맞이합니다. 매년 겨울의 차가운 기운 속에서 맞이했던 첫날이 올해는 좀 달랐...
    Date2021.01.04 Views45
    Read More
  2. 마음의 집

    마음의 집 내가 상담 공부를 시작했을 때 정신분석적 상담은 ‘마음의 집’을 짓는데 주된 관심이 있다는 말이 내 마음에 와닿았다. 상담 이론을 공부하고 분석 작업을 하는 것은 튼튼한 마음의 집을 짓는 일이었다. 그것은 마음의 상처와 고통을 ...
    Date2020.11.30 Views66
    Read More
  3. 사회적협동조합의 출발점을 돌아보며

    사회적협동조합의 출발점을 돌아보며 2020년 10월 중에 길목협동조합의 청산등기가 완료되었습니다. 과정상 많은 어려움이 예상되었고 코로나19로 인해 예정보다 몇 달 지연되었으나 조합원 여러분의 적극적 참여로 순조롭게 진행할 수 있었습니다. 다시 한번...
    Date2020.11.04 Views66
    Read More
  4. 생각의 브리콜라주

    생각의 브리콜라주 따뜻한 햇볕 닿는 곳마다 알찬 열매의 기운 넘치는 온누리달 10월입니다. 지난 2020년 사회적 협동조합 길목이 한 일에 대해 돌아봅니다. 만만한 핑계인 코로나-19를 고려하더라도 열매가 초라하네요. 비대면의 흐름 속에서 계획한 사업을 ...
    Date2020.10.01 Views117
    Read More
  5. 아버지의 믿음

    아버지의 믿음 어린 시절 산골 집 뒤엔 조그만 교회가 있었다. 새벽이면 “뎅그렁뎅그렁~” 종소리가 울렸고 동네 아이들은 교회 마당을 놀이터 삼아 소꿉장난도 하고 숨바꼭질도 하며 놀았다. 그러던 어느 크리스마스, 교회에 가게 되었고 떡을 얻...
    Date2020.08.28 Views74
    Read More
  6. 가족입니다(아는 건 별로 없지만)

    가족입니다(아는 건 별로 없지만) 본방을 사수하며 즐겨 봤던 드라마의 이야기를 해보려고 합니다. 평소 티비를 시청하지 않는 사람이 ‘가족입니다’라는 드라마를 즐겨보게 된 것은 주인공인 엄마와 두 딸을 맡은 배우들이 좋았기 때문입니다. 요...
    Date2020.07.28 Views314
    Read More
  7. 영화모임

    영화모임 길목 프로그램 중에 매달 넷째 주 목요일 저녁에 진행되는 영화모임이 있습니다. 이런저런 이유로 문화를 향유 하지 못하는 저에게는 영화를 보고 의견을 나눌 기회를 제공해 주는 고마운 시간입니다. 한동안 생활 속 거리두기로 쉬다가 모임이 6월...
    Date2020.06.30 Views91
    Read More
  8. 인간 심리기제에 새겨져 있다는 이기심과 협동심

    인간 심리기제에 새겨져 있다는 이기심과 협동심 아담 스미스와 홉스가 아니더라도 누구나 인정하는 인간본성으로 전제되어 있다는 “이기심, 인간은 이기적인 존재다.” ‘정말 인간은 이기적인 존재인가? 그런 인간의 본성을 제대로 이해하...
    Date2020.05.30 Views113
    Read More
  9. 사회적 거리두기와 공감과 연대

    사회적 거리두기와 공감과 연대 코로나 19가 시작되면서, 코로나가 시원한 맥주가 아니라, 내 생활 주변에서 발생 가능한 치명적인 전염성 질환임을 실감한다. 동네에 있는 은평 성모병원에서 환자가 발생하여 마을을 긴장시키더니, 가끔 파스 등을 사려고 들...
    Date2020.04.27 Views94
    Read More
  10. 코로나 이후의 삶을 생각하다

    코로나 이후의 삶을 생각하다 눈에도 보이지 않는 작디작은 바이러스가 온 지구를 멈추게 했습니다. 자본주의의 심장 월가도, 지구촌 공장인 중국의 수많은 공장 굴뚝도 이 바이러스 앞에선 무력했습니다. 전 세계 수많은 공항도 셧다운(업무정지) 되어 지구...
    Date2020.03.26 Views98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Next
/ 4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