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홍영진과 함께 보는 영화]

d2cabf

구로자와 아키라 감독, 1952 - <살다>

posted Dec 04, 2022
Extra Form
발행호수 63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Ikiru_poster.jpg

 

이번 달 영화는 구로자와 아키라 감독의 “살다(生きる: Living, 1952)입니다.

 

지인들의 죽음을 접하면서, 그리고 나이를 먹어가면서 죽음에 대한 생각을 좀 더 하게 됩니다. ‘죽음을 어떻게 애도해야 하나?’, ‘죽음을 어떻게 맞이해야 하나?’와 같은 생각들이지요.

 

같이 친하게 지낸 선배가 있었습니다. 음악, 영화와 사진을 좋아했고, 기독교를 믿지 않는데, 마태수난곡을 들을 때는 눈물이 난다는 이 선배는, 상당히 진행된 암 진단을 받고, 치료를 받아야 하는지 고민하다가, 결국 암 치료를 받기로 결정하고 2년 정도 치료받다가 죽음을 맞이했습니다. 죽기 전 몸 상태가 비교적 좋은 시기에 같이 여행을 다녀왔고, 죽기 며칠 전에 카톡에 모두에게 남긴 내용은 “그동안 더불어 행복했습니다. 감사합니다.”였습니다.

 

이 선배를 생각하면서 죽음을 맞이하는 내용의 영화를 선택하였습니다.

 

“살다, 1952”는 주인공이 평범한 삶을 살다가 암 진단을 받고, 그 이후의 과정을 보여주는 내용의 영화입니다.

 

구로자와 아키라 감독은 일본이 배출한 세계적인 감독입니다. 유명한 영화들이 많지만 저는 “살다, 1952”와 “붉은 수염 (赤ひげ, 1965)”을 좋아합니다.

 

일본 감독 중에서 오즈 야스지로 감독을 좋아하는데, 구로자와 감독 영화 중에서 오즈 야스지로 감독의 영화와 결이 비슷한 영화를 좋아하는 것 같습니다.

 

에마 톰슨의 연기가 돋보이는 “위트 (Wit, 2001)”와 죽음을 배웅하는 영화인 “굿바이 (おくりびと, 2008)”를 같이 추천합니다.

 

f0ecf9b76f526acec88686e107bd9086.jpg

 


  1. 제임스 브리지스 감독, 1970 - 차이나 신드롬

    이번 달 영화는 제임스 브리지스 감독의 "차이나 신드롬(The China Syndrome, 1979)"입니다. 후쿠시마 핵발전소 사고 후 일본 정부와 도쿄전력의 은폐와 거짓이 가져온 결과를 보고도 이들이 주장하는 것을 그대로 믿으려고 하는 사람들을 보면 답답하기만 합...
    Date2023.08.04 Views91 file
    Read More
  2. 케빈 맥도날드 감독, 2003 - 터칭 더 보이드

    이번 달 영화는 케빈 맥도날드 감독의 "터칭 더 보이드(Touching the Void, 2003)"입니다. 평소에 산을 올라가는 것을 좋아하지만, 가벼운 등산을 하는 것이고, 요즈음은 둘레길을 걷는 정도입니다. 그러나 고산에 오르는 것에 대해 내가 하지는 못하지만 부...
    Date2023.07.12 Views157 file
    Read More
  3. 릭 번스 감독, 2019 - 올리버 색스: 그의 생애

    이번 달 영화는 릭 번스 감독의 "올리버 색스: 그의 생애(Oliver Sacks: His Own Life, 2019)"입니다. 예전에 페라 마셜 감독의 "사랑의 기적(Awakenings, 1990)"을 인상 깊게 보았습니다. 그 당시에는 이 영화가 실화를 바탕으로 한 올리버 색스의 책을 영화...
    Date2023.06.15 Views143 file
    Read More
  4. 오시마 나기사 감독, 1983 - 전장의 크리스마스

    이번 달 영화는 오시마 나기사 감독의 "전장의 크리스마스(戦場のメリ?クリスマス, Merry Christmas, Mr. Lawrence, 1983)입니다. 이 영화를 선택한 이유는 이 영화의 주연을 맡았으며 이 영화의 음악을 담당하였던 류이치 사카모토가 2023년 3월 28일 사망하...
    Date2023.05.11 Views139 file
    Read More
  5. 크리스토프 바라티에 감독, 2004 - 코러스

    이번 달 영화는 크리스토프 바라티에 감독의 "코러스(The Chorus, Les Choristes, 2004)"입니다. 국내에서는 2005년에 개봉되었다가 2010년 재개봉되어 많은 사람들에게 감동을 주었던 영화입니다. 프랑스에서 개봉되었던 당시도 인기가 많아 생마르크 합창단...
    Date2023.04.11 Views137 file
    Read More
  6. 우니 르콩트 감독, 2009 - "여행자"

    이번 달에는 오래간만에 우니 르콩트 감독의 "여행자 (A Brand New Life, 2009)"라는 한국영화를 선택하였습니다. 우니 르콩트 감독은 아버지에게 버림받아 보육원에 있다가 프랑스로 입양을 간 본인 이야기를 영화로 만들었으며, 이 영화가 첫 작품입니다. ...
    Date2023.03.09 Views152 file
    Read More
  7. 나딘 라비키 감독, 2018 - "가버나움"

    이번 달 영화는 나딘 라비키 감독의 "가버나움(Capharnaum, 2018)"입니다. 평소에 난민 문제를 다룬 영화를 소개해야겠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다가 며칠 전에 2022년 EBS 국제다큐영화제에서 상영한 "그림자 놀이(shadow Game, 2021)"를 보고, 난민 문제를 다...
    Date2023.02.08 Views120 file
    Read More
  8. 스테파노브 감독, 2019 - <허니랜드>

    이번 달 영화는 타마라 코테브스카와루보미르 스테파노브 감독의 "허니랜드(Honeyland, 2019)"입니다. 도시에 살면서 소비하고 낭비하는 삶을 살다 보면 자연 속 단순한 삶에 대해 생각해보게 되고, 영화를 통해 대자연 속에서 사는 삶의 모습들을 보면 마음...
    Date2023.01.08 Views195 file
    Read More
  9. 구로자와 아키라 감독, 1952 - <살다>

    이번 달 영화는 구로자와 아키라 감독의 “살다(生きる: Living, 1952)입니다. 지인들의 죽음을 접하면서, 그리고 나이를 먹어가면서 죽음에 대한 생각을 좀 더 하게 됩니다. ‘죽음을 어떻게 애도해야 하나?’, ‘죽음을 어떻게 맞이해...
    Date2022.12.04 Views248 file
    Read More
  10. 스탠리 크레이머 감독, 1961 - <뉘른베르크의 재판>

    이번 달의 영화는 스탠리 크레이머 감독의 “뉘른베르크의 재판(Judgment at Nuremberg, 1961)”입니다. 10월 21일 이탈리아에서 여성 무솔리니라고 불리는 조르자 멜로니가 수상에 취임한 것을 보고 파시즘에 대한 영화, 그중에서 "뉘른베르크의 ...
    Date2022.11.04 Views235 file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Next
/ 8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