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최영선이 보는 세상]

d6c8d5

탐라를 다녀오다

posted Dec 04, 2022
Extra Form
발행호수 63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최영선_제주 사려니숲_최영선.jpg

 

 

2018년 일본을 다녀온 후 4년 만에 비행기를 탔다. 제주도 여행을 하기 위해서다. 제주도는 10년 만에 가는 것이고, 여섯 번째 방문이다. 10년 전에는 지금 미국에 살고 있는 손녀딸과 함께였고, 이번에는 막내딸과 함께 갔다. 손녀딸과의 여행은 내가 그 아이를 보호해야 했는 데, 이번 여행은 전적으로 딸이 나를 지켜주었다.

 

2박 3일 일정 중 하루는 버스 투어를 하기로 했다. 제주 동부 투어를 하면서 제주도가 세계 7대 관광지 중 한 곳이라는 것을 알게 되었다. 제주 동부 투어는 아침 9시부터 저녁 6시까지 진행되었는 데, 다녀 보고 일정이 너무 힘들면 중간에 숙소로 돌아가기로 했다. 그동안은 제주도에 가서 자유롭게 몇 군데만 돌아다니다가 왔는 데 제주도 동부 곳곳을 돌아본다는 것은 호기심도 일고 아주 매력적이었다. 버스에는 모두 18명이 탑승하고 있었고, 기사님이 역사를 전공한 사람인지 제주도 역사를 소상히 설명해 주어서 놀라웠다. 바다를 끼고 곶자왈을 달리다가 제일 먼저 도착한 곳이 ‘사려니숲’이었다. 아름드리 삼나무들이 곧게 서서 빽빽하게 둘러선 그 숲을 바라보니 너무 멋지고 아름다워서 숨이 막혔다. 정말 오래된 나무들이었다. 몇 백 년은 되었을 것 같은 그 나무들의 나이를 나로서는 헤아릴 수 없었지만, 문득 빅토르 위고의 ‘젊음은 아름답지만 늙음은 고귀하다’는 말이 생각났다. ‘사려니숲’이 그곳에 그렇게 고귀한 모습으로 펼쳐져 있다는 것만으로 이번 여행은 너무 감동적이었고 행복했다. 제주도에 오면 항상 슬픈 유적지만 찾았는 데….

 

그다음으로 ‘보름왓’, ‘허브랜드’를 찾았다. 허브랜드에서는 나지막한 감귤나무에서 귤도 직접 따 보았고, 난생처음으로 족욕도 했다. ‘성산일출봉’, ‘섭지코지’, ‘함덕해수욕장’도 갔다. 함덕해수욕장의 모래는 너무나 하얗고 하늘은 파랬다. 날씨가 좋았던 탓인지 제주의 하늘색은 바다와 똑같이 닮아 있었다. 하루 종일 버스를 탔는 데 가는 길 전부가 바다와 숲을 끼고 있었기 때문에 피곤하다는 생각은 전혀 없었고 오히려 정신이 맑아졌다. 투어 일정인 6시까지 완주했음은 물론이다.

 

이번 여행 중 또 기억에 남는 것은 제주 맛집 중 하나인 ‘고집돌우럭’의 저녁 식사도 잊을 수가 없다. 하루는 호텔에서 묵고, 마지막 날 밤은 10년 전 손녀와 묵었던 게스트하우스를 찾아갔다. 그곳 사장님은 여전히 그 자리를 지키고 있었다.

 

“10년 전에 제가 손녀딸과 함께 왔었어요.”

“아이구, 반갑습니다.”

“그때 사장님이 저와 손녀딸을 중국 사람인 줄 아셨어요. 떠날 때 우리가 ‘안녕히 계셔요’ 하니 ‘한국 사람이세요? 저는 중국 사람인 줄 알았어요’ 했는 데….”

 

그렇게 지나간 이야기를 하고 한바탕 웃었다. 딸이 나에게 말했다. “엄마, 버스 하루 종일 타는 것을 보니 문제없을 것 같아. 내년 봄에는 제주 서부 투어를 하자.”

“글쎄, 그때 가보고….”

 

나는 확답을 하지 못했다. 딸과 함께 한 이번 탐라여행은 나에게는 너무나 빛났던 소중한 추억이 될 것이다.

 

PS. 어느덧 열두 번째 원고를 마감했다. 일 년 동안 쓰겠다는 약속을 지켜서 기쁘다. 첫 원고가 ‘지하철 풍경’이었는 데 마지막 원고가 묘하게도 ‘탐라여행’이다. 무엇이라고 할까? 인생은 나그네 길이라고 했는 데 진정 나는 나그네 인가. 모두에게 고마웠고, 감사의 인사를 전한다.

 최영선-프로필.png


  1. 탐라를 다녀오다

    2018년 일본을 다녀온 후 4년 만에 비행기를 탔다. 제주도 여행을 하기 위해서다. 제주도는 10년 만에 가는 것이고, 여섯 번째 방문이다. 10년 전에는 지금 미국에 살고 있는 손녀딸과 함께였고, 이번에는 막내딸과 함께 갔다. 손녀딸과의 여행은 내가 그 아...
    Date2022.12.04 By관리자 Views71 file
    Read More
  2. 스무 명의 철학자 그리고 나

    햇빛 찬란한 거실에 앉아 음악을 들으면서 커피를 마시다 문득 소스라쳤다. 외출을 못하는 대신에 이만한 공간에서 벽을 가득 메운 책을 바라보며, 나 나름대로 잘 살아왔고 내 인생 그런대로 고맙다고 생각했는 데 이 갑작스러운 소스라침과 허허로움은 도대...
    Date2022.11.02 By관리자 Views48 file
    Read More
  3. 그래도 내 딸

    여름이 갔다. 올여름은 유난히 무더웠고 사건도 많았다. 홍수와 태풍으로 이재민과 재산 피해, 소중한 생명들이 많이 희생되었다. 그중에서도 포항에서 어머니와 함께 주차장에서 미처 빠져나오지 못한 열다섯 살 소년의 죽음은 모두를 가슴 아프게 했다. 그 ...
    Date2022.10.03 By관리자 Views68 file
    Read More
  4. 홈 스위트 홈(Home Sweet Home)

    가정은 지상에 존재하는 가장 작고 아름다운 천국이다. 세상에 멋진 곳이 수없이 많고, 또 스위스 같은 곳이 지상낙원이라고 하더라도 '집'이 갖는 고유의 행복과 안정감을 대체할 수는 없다. 가족이 화목하고 서로 협동하며, 사랑하면서 믿고 의지하...
    Date2022.09.03 By관리자 Views65 file
    Read More
  5. 그대에게 쓰는 편지

    그대에게 쓰는 편지 지금은 기계가 너무 발달되어 사람들 마음속에 스며 있던 온기와 설렘이 사라진 시대다. 웬만한 일은 말할 것도 없고 심지어는 장례식까지도 모두 문자와 *톡으로 연락이 오가며, 해외에 있는 친지들에게도 일말의 예외는 인정되지 않는다....
    Date2022.07.25 By관리자 Views139 file
    Read More
  6. 젊은 날의 우리들

    젊음은 인생의 황금시대다. 젊음을 가장 값지게 보낸 사람만이 안락한 노후를 맞이할 수 있다. 누구에게든 젊은 날이 있었고, 또 누구에게든 피할 수 없는 노년이 찾아온다는 사실은 얼마나 공평한가? 그리고 젊음을 허랑방탕스럽게 탕진한 사람들은 그 노후...
    Date2022.07.05 By관리자 Views96 file
    Read More
  7. 행복이라는 이름의 판도라

    어쩌면 많은 사람들이 마음속으로 되뇌는 어휘가 ‘행복’일 것이다. 우리 인간은 모두 행복해지기를 바라는 비원(悲願)을 가슴 깊은 곳에 잠재우고 있다. 정말 행복은 무엇이며 어디에 존재하는 것일까? 많은 위인이나 철학가도 행복에 대해서 여...
    Date2022.05.26 By관리자 Views97 file
    Read More
  8. 다시 스승을 생각하다

    계절의 여왕 오월이다. 5월이 오면 신록의 푸르름과 여러가지 꽃들의 속삭임도 있지만 또 스승의 날이 돌아온다. 어떤 부모와 연을 맺는 가도 중요하지만 스승은 제2의 부모와 다름없는 존재이기 때문에 어떤 사람을 스승으로 만났는 가가 한 사람의 생애에 ...
    Date2022.05.03 Byadmin Views105 file
    Read More
  9. 발에 대한 헌사

    발에 대한 헌사 나는 이상하게도 몸에 비해서 손과 발이 유난히 크다. 또 큰 손에 비하면 손목은 너무나 가늘고 손가락은 긴 편이다. 발 역시 그렇다. 큰 발에 비해서 다리는 가늘고 허약하다. 벗어 놓은 신발이 너무 커서 누군가 했다가 막상 내가 그 신발의...
    Date2022.04.04 Byadmin Views141 file
    Read More
  10. 두 개의 세상 - 꿈을 산다

    두 개의 세상 - 꿈을 산다 자연을 예찬한 책 <월든>의 저자이자, 미국의 자연주의 작가 헨리 데이비드 소로(1817~1862)가 죽음을 맞이할 무렵 한 신부가 ‘소로’를 찾아왔다. 신부는 그에게 또 다른 세상을 언급하며 종교적 위안을 주고자 했다. ...
    Date2022.03.01 Byadmin Views119 file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Next
/ 2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