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홍영혜의 뉴욕 스토리]

d1d9d2

45 - 마른 갈대와 숨어 우는 바람 소리

posted Dec 04, 2021
Extra Form
발행호수 5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홍영혜의 뉴욕 스토리 45 - 마른 갈대와 숨어 우는 바람 소리:  피어몬트 갈대밭(Piermont Marsh)

 

 

tallman-park_resize.jpg

Athena S. Kim, Piermont from Mt. Tallman State Park, 2021, oil on linen board

 

 

가을에 어디론가 훌쩍 떠나고 싶은데 딱히 갈 곳이 떠오르질 않는다. 마음을 잘 다스리지 못하고, 분노, 원망, 불신, 외로움, 가고 싶지 않은 시베리아 노선으로 달리고 있었다. 나를 자제하고, 잡아 주던 탄탄한 고무줄이 이제는 다 낡고 늘어져 작동하지 않는 걸까? 이럴 때 처방전은 무엇일까? 아마도 나에겐 자연 속에서 걷고 헤매고, 얼마 동안 그러다 보면 상한 마음이 추슬러지고, 사랑받는 존재라고 보듬어주는 하나님의 품을 느끼지 않을까?

뉴저지 식물원, 벚꽃 필 때 만난 화가, Athena가 이즈음 연락을 했다. 뉴욕 주 피어몬트(Piermont)에서 그림을 그리는데, 톨맨 마운틴 주립공원(Tallman Mountain State Park)안에 Sawmill Picnic Area(소밀 피크닉 에어리어)에서 내려다보는 갈대밭(Piermont Marsh)과 피어(Pier)의 풍광이 백미라고. “갈대밭?” 마음이 동해, 액셀러레이터를 밟고 클래식 FM을 크게 틀고 피어몬트로 달렸다. 사실 마음속으로만 달렸지, 주말 맨해튼 트래픽은 거북이걸음이다. 조지 워싱턴 브리지를 지나 팰리세이즈 파크웨이로 들어서니, 그제야 차가 달리면서 숨통이 트인다. 초행길이어서 어디에 주차를 해야 하는지, 허용이 안 되는 곳은 왜 이리 많은지 결국 텅텅 비어있는 “Permit only” 에 주차해 놓고 잠깐 살펴본다고 하는 것이 …

 

 

summer-heat-2_resize.jpg

Athena S. Kim, Waterfront, Piermont, 2021, oil on paper

 

 

piermont-crop_resize.jpg

Athena S. Kim, Waterfront, Piermont, 2021, Oil on linen board

 

 

피어몬트(Piermont)는 뉴욕과 뉴저지의 경계선에, 마리오 코모 브리지(Mario Cuomo Bridge) 남서쪽에 위치한 자그마한 마을이다. (아직 옛 이름 Tappan Zee Bridge가 더 익숙하다). 지형이 허드슨강 쪽으로 뛰쳐나오고, 거기에다 1 마일이나 가늘고 길게 뻗은 피어가 허드슨 강을 호수처럼 느끼게 하는 360도의 파노라믹 뷰를 연출한다. 보는 순간 가슴이 뻥 뚫린다. 커피숍, 아기자기한 가게들, 괜찮은 음식점들, 갤러리들로 주말엔 꽤 붐빈다. 북쪽으로 정박한 보트들이 보이고 동쪽으로 뻗은 강변길 (North Shore Walkway)로 콘도미니엄을 지나 피어까지 이어진다. 낚시꾼들이 드리운 낚싯대 너머로 물새들이 군데군데 앉아 있다. 한 젊은 동양 여인이 다소곳이 벤치에 앉아 조그만 도화지에 스케치하고 있다. 자신을 건강하게 다스리는 것 같아 보기 좋다. “아, 저기 물수리(osprey)!”라고 누군가 친절하게 가르쳐준다.

 

 

20211016_151117_resize.jpg

 

 

카래스스키(마른 갈대)

오래와 카와라노 카래스스키 ( 나는 개천의 마른 갈대)

오나지 오마에모 카래스스키 ( 똑같이 너도 마른 갈대)

도우세 후타리와  고노요데와 (어차피 둘이는 이세상에서)

하나노 사카나이 카래스스키 (꽃을 피울 수 없는 마른 갈대)

 

 

20211016_155049_resize.jpg

 

 

갈대밭 주위를 걸으면서 아버지 생각이 난다. 아버지가 갈대밭을 좋아하셔서,  3년 전 가을 한국에 갔을 때 함께 난지도 하늘 공원을 걸었다. 바람이 불어 갈대가 휘어지는 싸늘한 날이었다. 아버지는 일본 유학시절 좋아하셨던 시 ‘마른 갈대’를 낭송하시고, 한국말로 풀이해주셨다. 짧은 시여서 함께  따라 읊으면서 갈대밭을 돌았었다. 

 

 

marsh-resize.jpg

Athena S. Kim, Piermont Marsh, 2021 

Top left: view from Sawmill Picnic Area, Mt. Tallman State Park(oil on linen board), Top right: view from Long Path, Mt. Tallman State Park(oil on paper), Bottom: view from Marsh Point(oil on paper)

 

피어의 남쪽으로는 1,000에이커도 넘는 갈대 습지가 펼쳐있다. 피어몬트 습지는 짠물이 들어오는 허드슨 강어귀에 남아있는 다섯 군데 습지 중 하나라고 한다. 갈대는 오염된 강물을 정화하는 필터역할을 하여, Atlantic Sturgeon처럼 사라져가는 물고기들의 서식지가 되고 새들의 은신처가 된다. “바람에 흔들리는 연약한 갈대”, “상한 갈대”가 아니라 환경, 생태계에 도움을 주는 “강인한 갈대” 임을 이번에 알게 되었다.

피어와 갈대밭을 한참 동안 헤매다, 그제야 “아 파킹 !”하고 정신을 차렸다.  차로 오는데 티켓이 하나 얹혀 있었다. 조그만 마을이니 얼마나 하랴했는데, 120불이나 되었다. 그 옆에는 기간 내에 내지 않으면 500불 정도를 내야 된다는 협박도 쓰여 있었다. 값비싼 수업료를 톡톡히 치루고 “D 파킹랏!”이란 교훈을 얻었다.

 

PS 1. “카래스스키” 시를 기억해내고, 시의 배경을 찾는데는 아버지, 오빠, 나  그리고 일어에 능한 조카 혜엽이 3대가 힘을 모았다. 당대 일본에서  3대 시인으로 꼽히고, 동요, 민요 작사가인, 우조 노구치(1882-1945)가 이 시를  썼다. ‘카래스스키’로 처음 알려진 이 시는 일본 가요 “뱃사공의 노래”에 첫 소절이기도 하다. 아버지와 추억은 사과밭과 함께, 갈대밭도 깊어가는 가을 기억할 것 같다. 난지도 하늘 공원은 억새밭인데 아버지와 나에겐 갈대밭이다.^^ 

PS 2. 이 글을 쓰다 떠오르는 노래가 있다. 오래전 가라오케를 가면 고역이어 18번을 하나 골라 연습해야지 하고 물망에 올랐던 곡인데 어려워 포기하였다. 이정옥의 ‘숨어 우는 바람 소리’. 배경장면이 피어몬트 갈대밭과 흡사하다.

https://www.youtube.com/watch?v=RTs-axNAWEQ

 

 

Athena S. Kim : 

2007년, 40대에 미국에 이민 와 우여곡절 끝에 서양화를 하게 되었다. 고전 회화의 대가 및 Hudson River School 화풍에 영감을 받고, 겸재 정선을 흠모한다. 북부 뉴저지에서 풍경, 정물, 인물 등 실제 대상을 소재로 연필 소묘와 유화를 즐긴다.

 

홍영혜-프로필이미지.gif

 

 

  1. 그 나무를 만나다 1 - 퀸즈 키세나 공원의 찰피나무

    그 나무를 만나다 1 Manchurian Linden at Kissena Park (퀸즈 키세나 공원의 찰피나무) Sue Cho, “Gift of heaven”, 2022, Digital Painting i thank You God for most this amazing day:for the leaping greenly spirits of trees and a blue tr...
    Date2022.06.05 Views91 file
    Read More
  2. 50 - 자연 한 첩, A Dose of Nature

    Sue Cho, “You are my sidekick forever”, 2022, Digital Painting 나의 아침은 눈 뜰락 말락 할 때 “ Alexa, what’s today’s news?”로 시작한다. CNN의 ‘ Five things to know’에 이어 산제 굽타 박사 (Dr....
    Date2022.05.05 Views91 file
    Read More
  3. 49 - 워싱턴 스퀘어 파크의 삼인 삼색

    홍영혜의 뉴욕 스토리 49 : 워싱턴 스퀘어 파크의 삼인 삼색 - Dancer, Dosa man & Rosé man Sue Cho, “Dosa Man”, 2022 April, Digital Painting 그리니치 빌리지로 이사 온 지 어느덧 3년, 지난 2년은 팬데믹으로 칩거하기도 했지만,...
    Date2022.04.05 Views137 file
    Read More
  4. 48 - 겨울이 봄을 만나는 Wave Hill

    홍영혜의 뉴욕 스토리 48 - 겨울이 봄을 만나는 Wave Hill, 나무와 의자 이야기 Sue Cho, “Come and Rest in this Bench”, 2022, Digital Painting 2월 들어 60도쯤 올라가는 토요일이다. 30-40도의 싸늘한 날씨가 계속되다 모처럼 맞이하는 따뜻...
    Date2022.03.02 Views108 file
    Read More
  5. 47 - 빨간 등대의 고향을 찾아서

    홍영혜의 뉴욕 스토리 47 - 빨간 등대의 고향을 찾아서 : 겨울바다, 샌디 훅(Sandy Hook) Sue Cho, “Roaring waves in winter sea”, 2022, Digital Painting 허드슨 파크웨이(Hudson Parkway)를 타고 조지 워싱턴 브리지 북쪽에서 내려오면서 유심...
    Date2022.02.04 Views101 file
    Read More
  6. 46 - 뉴튼 수도원에서 하룻밤

    홍영혜의 뉴욕 스토리 46 - 뉴튼 수도원에서 하룻밤: 크리스마스 기적 Sue Cho, “Monument monastery with monks and evergreen trees”, 2021, Digital Painting 고사리 같은 손녀 손을 잡고 커네티컷 아들네 근처 크리스마스트리 농장에 갔다. 바...
    Date2022.01.03 Views162 file
    Read More
  7. 45 - 마른 갈대와 숨어 우는 바람 소리

    홍영혜의 뉴욕 스토리 45 - 마른 갈대와 숨어 우는 바람 소리: 피어몬트 갈대밭(Piermont Marsh) Athena S. Kim, Piermont from Mt. Tallman State Park, 2021, oil on linen board 가을에 어디론가 훌쩍 떠나고 싶은데 딱히 갈 곳이 떠오르질 않는다. 마음을 ...
    Date2021.12.04 Views89 file
    Read More
  8. 홍영혜의 뉴욕 스토리 44 - 뉴욕에서 시카고 느림보 여행 (2) 우연한 여행, 뜻밖의 횡재

    홍영혜의 뉴욕 스토리 44 - 뉴욕에서 시카고 느림보 여행 (2) 우연한 여행, 뜻밖의 횡재 SueCho, “Amish Village”, 2021, Digital Painting 시카고까지 장거리 운전을 부담스러워하는 남편에게 후회하지 않을 일정을 짜 놓겠다고 큰소리는 쳤는데,...
    Date2021.11.02 Views14521 file
    Read More
  9. 홍영혜의 뉴욕 스토리 43 - 커버드 브리지(Covered Bridge), 뉴욕서 시카고 느림보 여행 첫 번째 이야기

    홍영혜의 뉴욕 스토리 43 - 커버드 브리지(Covered Bridge), 뉴욕서 시카고 느림보 여행 첫 번째 이야기 Sue Cho, “River valley branch”, 2021, Digital Painting. “여보, 공항 가는데 한 시간, 기다리는 시간, 비행기 두 시간, 또 내려서 ...
    Date2021.08.30 Views125 file
    Read More
  10. 홍영혜의 뉴욕 스토리 42 -​​​​​​​ 맨해튼 작은 섬(Little Island)의 투어가이드

    홍영혜의 뉴욕 스토리 42 - 맨해튼 작은 섬(Little Island)의 투어가이드 Sue Cho, “Left my heart in the Little Island”, 2021, Digital Painting. 팬더믹 기간에 허드슨 강변로를 무심하게 차를 타고 가다 첼시 근처 강가 쪽으로 “어 저...
    Date2021.08.06 Views4568 file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Next
/ 6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