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1. 하느님의 발길에 채인 목사, 김수산나

    부활절을 며칠 앞둔 3월 30일 성금요일 아침, 송파구 거여동에 있는 강남향린교회는 재개발사업자인 조합의 요청, 경찰과 법원의 협조 하에 용역들이 교회의 물품들을 강제로 철거하고 교회 주위에 펜스를 설치하여 교회로 들어갈 수 없는 상황에 처한다. 벌...
    Date2018.07.02 Views255
    Read More
  2. 붉은 노을 가득 채운 석양에 만인의 평안을 위하여 걷는 자 – 채운석

    (사진:김진) 붉은 노을 가득 채운석양에 만인의 평안을 위하여 걷는 자 채운석 조합원을 여러 해 전부터 집회 때나 행사 때 자주 만났어요. 어느 날은 밥도 얻어먹었고 심지어 그의 가족들과 함께 해외여행까지 갔어요. 그런데도 채운석 조합원이 어떤 삶을 ...
    Date2018.05.29 Views259
    Read More
  3. 시골 정형외과 의사 - 고한석

    고한석 조합원은 영월의료원에서 정형외과 과장으로 근무하고 있다. 그래서 평일에는 영월에 있고 서울에는 주말에 있는 관계로 토,일요일만 인터뷰가 가능하다. 전화로 연락하니 기꺼이 시간을 내주셨고 약속 당일에 갑자기 몸이 편하지 않았는데도 최선을 ...
    Date2018.04.30 Views378
    Read More
  4. 내 인생은 나의 것 - 최영선

    (사진 : 김진) 3월 중순 화창한 어느 봄날, 오랜만에 그녀를 인사동의 한식집에서 만나 점심을 하며 인터뷰를 했다. 되돌아보니 이런저런 일들로 만나고 이야기하고 했던 기억이 새롭다. 오랜만의 자리이지만 바로 친근한 분위기 속에 웃음꽃 만발한 수다를 ...
    Date2018.03.29 Views138
    Read More
  5. 삶을 조율하는 이 사람, 진국이다 – 문재호

    박근혜 퇴진과 함께 광장의 촛불은 꺼졌지만, 우리 사회의 어둠을 밝히는 촛불의 불씨를 지켜가는 이들을 만날 수 있는 곳이 있다. 매주 목요일 저녁, 고난의 현장을 찾아가 고통 받는 이들과 함께하는 촛불교회의 목요기도회다. 문재호 조합원은 촛불교회에...
    Date2018.02.25 Views196
    Read More
  6. 합창하는 모습이 아름다운 사람 – 임재옥

    편집회의에서 인터뷰를 해보라는 제안을 승낙하고 어떤 분인지 물어보니 간단한 소개서를 보내주었다. 인터뷰를 위해서 임재옥 님에 대해 기초적인 정보를 받아서 읽어보고 이 분은 합창단 활동을 통한 음악활동가로 얘기를 나누어야겠다고 생각했다. 어렵사...
    Date2018.01.28 Views111
    Read More
  7. 해고 조종사, 심심(心心)치유현장에 불시착하다 - 하효열

    길목협동조합의 주요사업의 하나가 심심心心프로젝트(이하‘심심’)이다. ‘심심’은 시민사회단체 활동가, 해고노동자, 장기투쟁사업장의 구성원들과 그 가족들의 고통을 나누고, 마음의 상처를 치유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프로젝트다. ...
    Date2017.12.26 Views369
    Read More
  8. 유쾌한 순수지인(純粹之人) - 김진희

    1959년 생. 1남5녀 중 장녀. 예수교장로회 교단의 교회를 다닌다. 모태신앙. 어머니는 물론 공군장교였던 아버지께서도 독실한 기독교인이다. 보수적인 기독교 신앙 속에서 나고 자랐고, 교회는 언제나 삶의 일부였다. 고향은 경상도. 대학을 졸업하고 결혼해...
    Date2017.12.07 Views87
    Read More
  9. 아름다운 반골 - 이영욱

    이영욱 님. 그가 다니는 섬돌향린에서는 10대 교우들도 1939년생인 그를 그렇게 부른다.10대 교우들에게 그는 존대한다. 어떤 이는 '항상 겸손하시고 나이 많음을 내세우지 않고 세대 차를 넘어서 기꺼이 교우들과 잘 어울리시는 그의 모습을 배우고 싶다...
    Date2017.12.07 Views108
    Read More
  10. 단단한 사다리 맨, 윤영수

    소식지 창간호에서 만나보실 조합원은 ‘윤영수님(길목 이사, 현 백악미술관 관장)’입니다. 제대로 된 인터뷰를 진행하기 위해 조용한 찻집을 찾아 인사동을 헤매고 다녔습니다. 윤영수님을 통해서 길목의 탄생과정과 향린교회를 주축으로 한 진보 ...
    Date2017.12.06 Views72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Next
/ 2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