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1. 포토에세이 - 물빛단상

    물이 나무를 풀을 산을 하늘을 그대로 담고 있다. 그 물빛의 신비함에 끌려 그저 눌러댄다. 사진이라고는 모르는 내가 찍어도 이건 그래픽이다. 대강 찍어도 달력사진 정도는 된다. 그 물빛에 홀려 배고픔도 다리 아픔도 잊은 채 10시간을 걸었다. 계곡을 다 ...
    Date2017.12.07 Views93
    Read More
  2. 우리가 역사를 기억하는 방법

    영화 '택시운전사'를 보고 그것은 마치 봉인을 누군가가 풀어줘야 하는 것처럼 느껴졌었다. 그러나 막상 장선우 감독이 ‘꽃잎’이란 영화로 80년 광주를 기억하려고 했을 때에 무모하다고 생각하기보다는 두려움이 더 앞섰다. 그 두려움은 ...
    Date2017.12.07 Views103
    Read More
  3. 파란 하늘과 고층 빌딩

    요즘 우리 아이들의 꿈은 항공 마일리지를 많이 모아서 해외여행 갈 때 비즈니스 석을 타보는 것이다. 중학생과 초등학생인 아이들에게 사교육을 안 시키는 대신 어려서부터 출장 갈 때 함께 가거나 틈틈이 비용을 아껴 해외여행을 자주 하다 보니 자연스레 ...
    Date2017.12.07 Views128
    Read More
  4. 연극 '반민특위'를 보고 - 생손앓이 하는 나라

    요즘엔 위생이 좋아져서인지 ‘생손앓이’를 앓는 사람을 보기가 쉽지 않다. 내가 어렸을 적 만해도 ‘생손앓이’를 하는 사람을 심심찮게 볼 수 있었다. 이게 손끝의 상처에서 시작되어 대수롭지 않은 듯 보이지만, 앓아본 사람들은 안...
    Date2017.12.07 Views367
    Read More
  5. 민화이야기 - 여신도(女神圖)

    태평성대일 때 나타난다는 상상의 새 봉황 오동나무에 살며 단술이 솟는 샘물을 마시고 천년에 한 번 열리는 대나무 열매를 먹고 산다는 새 그 새를 타고 하늘의 딸이 생명수 품에 안고 갈라진 땅 한반도 DMZ에 날아 오는 꿈을 꾼다. 친구가 말했다. 생명수가...
    Date2017.12.07 Views137
    Read More
  6. 포토에세이 - 의자

    초등학교 시절 할머니께 이런 질문을 한 적이 있다. "할머니, 차멀미가 심하시면서 왜 지하철을 타지 않고 버스를 타세요?" 다리가 아프시기 때문이라는 짧은 답변은 어린 나에겐 이해되지 않았었다. 공공장소에 가면 벤치에 눈길이 가고 지하철보다 버스가 ...
    Date2017.12.07 Views90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Next
/ 7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