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에세이] 기적

posted Mar 01, 202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_37A3823_resize.jpg

 

 

[포토에세이] 기적

 

 

파란융단이 바다에서 쉬고 있습니다.

태양이 붉은 손을 내밀며 올라오라 재촉하지만,고개도 못들고 거친 숨을 쉬며 파도를 만듭니다.

하얀거품이 잠잠해질 때 쯤..

지친등을 보이며 아쉬운듯 천천히 올라갑니다

 

이른 새벽 바다가 보이는 동해로 갔습니다

최강한파라는 소식이 들리면 밤잠 설치고 달려가곤 합니다

동기가 필요할 때

지칠 때

아무도 없는 해변에서 청승떨고 있으면 바닷바람이 매섭게 달려듭니다

억울하지 않냐며 안아도 주지만

정신차리라고 귓방망이 때리는 바람도 찰집니다

 

얼마 지나지 않아 

눈물인지 콧물인지 짭쪼름한 맛이 바다향기와 어우러져 

머리속이 싹~갈라집니다.

 

비우고 돌아서니 지친 하늘이 보입니다.

'언감생신,전화위복,고진감래등 맞는지 모르겠습니다'만 

'하늘도 저렇게 지쳤는데 사람이라고 안지칠까?' 라는 위안에 발걸음이 홀가분합니다.

그리고 무슨 심보인지 

마음까지 싹~갈라지는 기적이 일어났습니다.

 

나현호-프로필이미지.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