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1. ’함께 가는 길‘에서 만난 젊은(young) 그대, 김영

    ‘함께 가는 길’에서 만난 젊은(young) 그대, 김영 길목인 32번째 인터뷰로 만나게 될 분은 김영 조합원입니다. 향린교회 소속 조합원들은 같은 이름의 김영 목사님을 떠올리기 쉬운데 다른 분입니다. 김영 조합원도 대학생 시절에 향린교회를 다...
    Date2020.07.01 Views225
    Read More
  2. 자연엔 인간이 코로나바이러스였어요 - 이옥희 조합원

    자연엔 인간이 코로나바이러스였어요 - 이옥희 조합원 이옥희 조합원을 오랫동안 알고 지냈지만, 막상 인터뷰를 앞두고 생각해보니 이분에 대해 별로 아는 것이 없다는 것을 깨달았습니다. 이옥희 조합원은 향린교회 권사이시기도 하고 교회에서 생명환경위원...
    Date2020.05.30 Views118
    Read More
  3. 코로나19 이후 달라질 세상을 준비하는 김광열 조합원

    코로나19 이후 달라질 세상을 준비하는 김광열 조합원 길가에 연산홍 꽃이 곱게 피어서 봄이 무르익으며 날이 따뜻해졌습니다. 코로나 19의 기세도 꺾이고 조심스레 사회적 거리 두기를 완화하는 듯하기에 코로나 19 때문에 인터뷰를 미루었던 김광열 조합원...
    Date2020.05.02 Views90
    Read More
  4. 상담하며 자아를 찾아가는 활동가, 이재경

    상담하며 자아를 찾아가는 활동가, 이재경 사회적협동조합 길목의 주요 사업은 심리상담 활동입니다. 그래서 길목인 인터뷰를 상담활동(심심)을 하는 분들을 지속적으로 진행했습니다. 이번에 인터뷰하는 이재경님이 다섯 번째 상담활동가입니다. 2월10일 오...
    Date2020.03.01 Views103
    Read More
  5. 길목과 기적을 나눌 수 있어 행복하고 감사한 나현호 조합원

    길목과 기적을 나눌 수 있어 행복하고 감사한 나현호 조합원 길목인에 <포토에세이>를 연재하고 있는 나현호 조합원을 만나러 가는 날은 날씨가 추웠습니다. 길목인에서 그의 글과 사진을 보았지만 일면식도 없는 그를 만나러 가면서 ‘어떻게 알아보나?...
    Date2020.01.29 Views77
    Read More
  6. 협동조합은 새로운 삶의 길잡이 - 염율희

    협동조합은 새로운 삶의 길잡이 - 염율희 일요일 오전 9시에 명동에 있는 카페에서 만나자고 합니다. 교회 교사도 성가대도 아닌데 9시에 향린교회 근처를 가는 것이 무척 낯설게 느껴집니다. 꽤 오래전에 ‘안병무 읽기 모임’을 했는데 시작이 9...
    Date2020.01.04 Views115
    Read More
  7. ‘느낌의 0도’, 공감편지 작가 - 박혜영

    ‘느낌의 0도’, 공감편지 작가 - 박혜영 ‘공감편지길목’에 <박혜영의 금요인문학>이라는 이름으로 한 달에 한번 우리에게 편지를 보내고 있는 박혜영 조합원을 광화문에서 만났습니다. 맛난 점심을 같이 먹고 찻집으로 자리를 옮겨 커...
    Date2019.12.04 Views166
    Read More
  8. 함께 하는 즐거움, 희망 충전 프로젝트 매니저 - 홍태영

    함께 하는 즐거움, 희망 충전 프로젝트 매니저- 홍태영 일을 믿고 맡길 사람이 필요한데 누가 있을까? 이거 잘 모르겠는데 누구에게 물어보면 좋을까? 그럴 때 딱 1순위로 떠오르는 사람. 때로 자신이 모르는 분야라 할지라도 성심껏 조사해서 알려주는 사람....
    Date2019.10.31 Views180
    Read More
  9. 열정으로 공부하는 따뜻한 상담 활동가, 장은정

    열정으로 공부하는 따뜻한 상담 활동가, 장은정 금년 3월 말에 심심 상담활동을 하는 상담가들이 속해 있는 세종로정신분석연구회 창립 10주년 기념행사가 광화문 모처에서 있었다. 그 날 행사의 사회를 맡았던 장은정 조합원을 멀리서 본 것이 처음이었다. ...
    Date2019.10.02 Views142
    Read More
  10. 삶의 참 행복을 만들어가는 제3의 길, 그 길목에 서다 – 권태훈

    삶의 참 행복을 만들어가는 제3의 길, 그 길목에 서다 – 권태훈 웹진 길목인이 창간되고 공감편지를 다시 발송한지 벌써 2년이 되었다. 그 동안 단 한 번도 거른 적이 없다. 모든 필자들과 편집위원들께 감사 또 감사한 일이다. 특히 권태훈 조합원. 이...
    Date2019.08.31 Views388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Next
/ 4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