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1. 환하게 웃는 노동활동가, 힐링 미소의 심심치유활동가 - 조귀제

    환하게 웃는 노동활동가, 힐링 미소의 심심치유활동가 - 조귀제 인터뷰를 위하여 사전에 제공 받은 정보 중에 노조활동가(전국공공운수노동조합 경기지역본부 사무국장) 중에 이 사람 만큼 웃는 모습이 환한 사람이 없을거라고 들었다.인터넷으로 조회한 기사...
    Date2019.07.01 Views85
    Read More
  2. 맥덕 목사의 술기로운 생활과 성서 이야기 - 고상균

    맥덕 목사의 술기로운 생활과 성서 이야기 - 고상균 찾아가는 길 서대문역 근처 골목으로 접어들어 어렵지 않게 안병무홀을 찾을 수 있었다. 그 건물에 기독교반성폭력센터가 있고 그곳에서 고상균 목사를 만나기로 했기 때문이다. 그곳은 고상균 목사 부인(...
    Date2019.05.30 Views131
    Read More
  3. 토요일 저녁이면 마음 설레는 성가대 지휘자 - 조계연

    토요일 저녁이면 마음 설레는 성가대 지휘자 - 조계연 4월 어느 토요일, 제게는 좀 특별한 인연이 있는 조계연 회원을 만났습니다. 조 회원은 향린교회 성가대와 향기로운 이웃 합창단 지휘를 맡고 계시지요. 저와 특별한 인연이란? 제가 다니는 새민족교회가...
    Date2019.04.29 Views153
    Read More
  4. 마음의 길을 찾아가는 아름다운 동행 - 이은경

    마음의 길을 찾아가는 아름다운 동행 - 이은경 이은경 조합원은 꽤 오래 전 부터 알고 있는 분이다. 처음에는 향린교회 교우로 알고 지내다 한 동안 뜸하게 스치듯 보다가 최근에는 르메이에르 빌딩 세종로정신분석연구회 사무실 앞에서 오가다 만나서 인사를...
    Date2019.04.02 Views141
    Read More
  5. 부드러우면서 단단해서 든든한 사람 - 정재곤

    (사진:김군욱) 부드러우면서 단단해서 든든한 사람 - 정재곤 이달 인터뷰 주인공은 새민족교회 안수집사 정재곤 회원입니다. 저와 정재곤 회원은 청년시절부터 30년이 넘도록 함께 활동한 사이라 편안한 마음으로 이야기를 나누었습니다. 정재곤 회원은 말이 ...
    Date2019.02.26 Views183
    Read More
  6. '1인 교회'의 길을 걷는 자유인 - 김재환

    '1인 교회'의 길을 걷는 자유인 - 김재환 작년 10월27일 점심 무렵에 길목인 11월호의 인터뷰 기사를 위해서 인사동에서 김재환 조합원을 만났다. 그런데 이런저런 사정으로 결국 올해 2월호에 싣게 되었다. 혹시 마음에 불편을 드리지 않았는지 양해...
    Date2019.02.02 Views158
    Read More
  7. 성령이 평통사를 통해 내렸어요, 은총

    (사진 : 김진) 성령이 평통사를 통해 내렸어요, 은총 은총 님을 인터뷰하기로 했는데 모르는 분이라 조금 긴장이 되었어요. 종로 1가에 있는 힘터 사무실서 만나보니 사드반대 집회나 현장에서 자주 만난 낯익은 얼굴이시네요. 오늘은 몸이 너무 피곤다고 하...
    Date2018.12.29 Views436
    Read More
  8. 해남의 길목에 서 있는 돌~ - 김정태

    해남의 길목에 서 있는 돌~, 김정태 편집회의를 할 때 11월호 인터뷰 란에 실으려고 마음에 두었던 두 분이 있었고 그 중에 한분은 가능하리라 예상했었다. 그런데 한분은 건강 문제로 다른 한분은 인터뷰 일정상 이번에는 실을 수 가 없게 되었다. 그 때 불...
    Date2018.10.31 Views111
    Read More
  9. 천재바보의 예수살기 – 石泉 홍창의

    천재바보의 예수살기 – 石泉 홍창의 길목협동조합 웹진 [길목인]이 창간 1년을 맞았다. 이번에는 어느 조합원을 만날까...조금 긴 편집회의 끝에 길목에서 가장 어른이신 홍창의 조합원(96세)을 만났다. 사실 홍창의 조합원은 길목인 창간호에서 만나고...
    Date2018.09.28 Views517
    Read More
  10. ‘장로’ 아니고 ‘님’으로 존재하기 - 임승계

    주일아침에 섬돌향린교회로 예배를 드리러 갔어요. ‘임승계 장로님’을 찾았지만 섬돌향린교회는 직분이 없기에 서로를 ‘님’으로 부른다 합니다. 이날은 외국 청년들과, 전국에서 손님들이 많이 와서 풍성한 예배를 드렸어요. 피아노 ...
    Date2018.08.29 Views214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Next
/ 3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