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홍영혜의 뉴욕 스토리 17 - NYU 이웃사촌, 빨간꽁지 매

posted May 31, 2019

20190520_210706-1_resize.jpg

워싱턴 스퀘어 파크 개선문과 그 뒤에 보이는 엠파이어 스테이트 빌딩

 

 

NYU 이웃사촌, 빨간꽁지 매
 


5월 중순까지 연례 없이 쌀쌀한 날씨였다가 어느 날 갑자기 여름 날씨가 되어 버렸다. 저녁을 먹고 어둑어둑할 무렵 집 근처 워싱턴 스퀘어 파크(Washington Square Park)로 산책을 나갔다. 날씨가 따뜻해져서인지 동네 사람들, 학생들, 여행객들로 광장이 꽉 찬 느낌이다. 개선문과 그 틈사이로 보이는 엠파이어 스테이트 빌딩, 분수와 가로등, 벤치에 앉아 있는 젊은이들, 공연을 하고 있는 재즈 뮤지션, 분수 주변에서 스케이트보드로 원을 그리는 사람들, 왠지 나도 뉴욕을 배경으로 한 드라마 속 한 장면에 있는 느낌이다. 광장을 둘러싼 건물들, 그 중에 매 층마다 밖으로 새어나오는 천장의 조명이 특이해서 눈길이 갔던 필립 존슨(Philip Johnson)이 설계한 뉴욕대NYU 도서관, 그 꼭대기에는 빨간꽁지 매(Red-tailed Hawk)가 살고 있다. 정말 명당자리에 거처를 잘 잡은 것 같다. 역시 매의 눈이다.   
 

 

20190520_211854-1_resize.jpg

워싱턴스케어파트의 밤. 오른쪽 빨간 건물이 빨간꽁지 매 가족이 사는 NYU 도서관

 


지난 해 이맘 때 옛 동네 리버사이드 드라이브의 아파트 두 집 걸러 나지막한 나무에 어미새와 새끼 두 마리가 둥지에 있는 것을 보았다. 사람들이 오며 가며 보이는 곳에 둥지를 튼 이 새들이 잘 자랄까 마음이 쓰였다. 어떤 할머니는 지나가다 손주를 보여준다고 손을 둥지 속에 넣기도 하고, 어미새가 없을 때 아기새는 패닉상태로 보였다. 지나갈 때마다 새들이 잘 있나 확인해 보다 어느 날 아기새들이 없어지고 새 둥지에는 어미새만 있었다. 바닥에는 이상한 얼룩들이 떨어져 있었다. 마음이 덜컥 내려앉았다. 왜 길 건너 리버사이드 파크 나무숲에 둥지를 틀지 않고 아파트 앞 나지막한 나무에 집을 지었을까? 숲에는 빨간 꽁지달린 매와 너구리들 틈에서 버티기가 힘들어서일까?
 

 

20180621_162747-4_4pic_resize.jpg

맨해튼 리버사이드 드라이브의 새둥지에서

 


새 동네 빨간 꽁지 달린 매는 먹이 사슬의 꼭대기에 있어서 그런가, 맨해튼 도심의 환경에 잘 적응하는 것 같다. 2011년 워싱턴 스퀘어 파크가 보이는 뉴욕대학 도서관(Bobst Library) 건물 12층, 그것도 전망이 가장 좋은 총장실 창턱 앞에 처음 둥지를 지었다고 한다. 그 후론 매년 여기 와서 알을 낳고 지난 3월, 새끼 세 마리가 알에서 깨어 나왔다.
 
뉴욕대학에서는 매 카메라(Hawk Cam)를 설치해서, 새끼들이 알에서 깨어 나와, 먹이를 먹고 자라가는 과정들을 실시간으로 웹사이트에 올려 아주 가깝게 관찰할 수 있다. 솜털의 새끼들이 이제는 제법 부쩍 커져 있다. 4월에 이 소식을 듣고 틈틈이 NYU Hawk Cam 사이트에 가서 아기매들이 자라나는 과정, 어미와 새끼들의 행동을 관찰해 보았는데 신기하고도 흥미롭다.
https://www.ustream.tv/channel/e3uYJSDgmbz?utm_source=Direct

새끼들이 어릴 때 밤에 어미새가 날개를 펼쳐 아기새들을 날개 밑에 보듬고 자는 모습을 보면,
그 모성에 뭉클하다.
아침에 먹이를 구해 온 어미새가 새끼들과 쪼로로 아침식사를 하는 모습을 보면,
이 아기새들을 굶기지 않고 먹거리를 가지고 왔구나 마음이 놓인다.
어미가 잡아온 먹이들을 다듬어, 새끼들에게 한입 씩 쪼아 먹인다.
갓 태어나서는 어미가 새끼 입에 먹이를 넣어주지만, 지금은 자세히 보니 어미가 새끼에게 주는 것이 아니라 새끼들이 어미 부리에서 쪼아 가지고 간다.

 

 

Screenshot_20190511-075222_2pic_resize.jpg

NYU Hawk Cam

 


처음에 부지런한 맏이처럼 보이는 아기새가 어미 부리에 갖다 대니
여유롭게 어미가 먹이고,
그걸 뒤에서 지켜보고 있던  둘째처럼 보이는 아기새는 기다리다 못해,
앞으로 끼어들어 적극적으로 어미 부리에서 먹이를 쪼아 먹고, (제일 많이 먹는 것 같다.)
아직도 자고 있는 막내 아기새는 뒤늦게 어미한테 간다. 
어미가 한입 주고는 배가 고팠는지 어미가 먹기 바빠,
막내는 몇 입 받아먹지도 못한다.
“The early bird catches the worm.” 
일찍 일어나는 새가 벌레를 잡는다는 말이 확실히 맞는 것 같다.
사람 같으면 세 새끼들에게 고루 분배할 것 같은데…(그렇지도 않은가?)
동물의 세계는 적자생존인 것 같다.
저 막내는 얼마 못 먹었는데 ….

솜털같을 때는 둥지 안에 서로 몽쳐 있더니
지금은 컷다고
하나는 둥지에
하나는 중간에
또 하나는 콘크리트에 앉아 있는 걸 보면,
그리고  날개를 퍼드득 하고 문턱 끝에 걸터 있는 걸 보면,
얼마 있으면 이 새들이 날개 짓을 연습하고
처음으로 허공으로 떨어져 날아 갈 날들이 다가오고 있다. 

 

 

Screenshot_20190508-070021_3pic_resize.jpg

NYU Hawk Cam

 

 

5월 달 어머니날을 즈음해서 아이들이 왔다.
이제 둥지를 떠난 아이들은 생각도 마음도 독립되어 있었다.
대견한 마음, 안쓰러운 마음, 걱정스러운 마음,
어느덧 시간이 이렇게 훌쩍 지나갔는지 모르겠다.
둥지 안에 함께 있었던 시절 그 때가 그리워진다. 
아이들과 함께 동그랗게 밥상머리에 둘러앉았을 때.
새로운 둥지에서 모처럼 함께 식사를 했다.
그러곤 각자 후루룩 날아갔다.

옛 동네 그 나무 빈 둥지에 한번 찾아가 보고 싶다.
그 새들이 다시 찾아 왔을까?
작은 새들이 안전하게 둥지를 틀 곳이 맨해튼에 어딜까?
이 사람의 머리로는 힘든데
새 대가리로 찾을 수 있을까?
매나 너구리, 사람 손을 피해서.

PS 1. 어미새와 아비새를 구별하지 못하여 어미새로 불렀다. 부모새라 하기에도 어색하고.^^ 사이트에 가면 처음 알에서 새끼가 태어나는 과정을 녹화한 영상에 한 쌍의 빨간 꽁지매가 있었다. 필자가 실시간 Hawk Cam을 보았을 때는 두 마리가 함께 있는 걸 보지 못했다.

PS 2. 센트럴파크 모델보트를 띠우는 Conservatory Water에서 5번가를 바라보면 927  Fifth Ave빌딩 창가에 새 둥지가 보인다. 이곳에서 30년간 둥지를 튼 페일 메일(Pale Male)이란 빨간꽁지 매는 애들 동화책 주인공으로 여러 권 출판되었고 다큐멘터리 영화도 나왔다. 나무가 아닌 도시의 건물에 처음 둥지를 만들어 유명해진 매인데, 아파트 주민들의 불평으로 새둥지를 철거했다가 동물애호가들이 데모를 하여 다시 새 둥지를 옮겼던 일화가 있다. 유튜브 영상에 스토리가 나온다.
https://www.youtube.com/watch?v=L4G-DSdG9g4

 

 
PS 3.  NYU Hawk Cam 사이트에 매에 관한 단어들 설명이 있어 간단하게 번역해 보았다.
▶ Eyass — 날아가기 전에 둥지 안에 있는 아기 매 An eyass is the name for young hawk on the nest, before it fledges (flies off).

Haggard — 어른 매  a sexually mature adult hawk, falcon, or eagle.
Tiercel — 수컷 매, 빨간꽁지 매는 수컷이 암컷보다 20퍼센트 작다고 한다. for the male hawk. Tiercel Red-tailed Hawks are, generally about 20% smaller than females.
Formel — 암컷 매. a legacy term from English falconry, which denotes the female of hawk and eagle raptors. The female Red-tailed Hawk at this nest is properly referred to as “formel.”
Incubation — 어미나 아비매가 새끼가 알에서 나오기 전에 알을 따뜻하게 품는 것The behavior of either the haggard tiercel or formel sitting over or on the eggs, keeping them warm during pre-hatch development.
Pipping — 부화하지 않은 아기매들이 알을 깨는것. 아기부리에는”뾰족한egg tooth” 가 있어 껍질을 까고 나온다.“Pipping is the deliberate cracking of the egg by the un-hatched eyass. On the tip of the beak is the “egg tooth,” a small pointed projection that pokes through the egg shell, cracking it. Finally, those cracks will expand, allowing the eyass to exit the egg, to hatch.
Brooding —부화하고 나서 어른매가 자기의 몸과 날개로 새끼매들을 감싸서 새끼들을 보호하는 것 The protecting of the young eyasses from the elements by either of the haggards; as they cover the young with their bodies or wings. Happens after incubation.
Fledging —새끼들이 공중으로 뛰어내려 처음 날아서 둥지를 떠나는 것  Here, refers to the jumping off into the open air in an eyass first flight. The leaving of the nest into the air.
Jump-flapping — Fledging을 하기 전에 새끼들이 날개 짓을 하면서 공중을 순간적으로 우회하는 것, 날개를 컨트롤하는 신경근육을 강화시키는 연습을 한다. Reference to the particular wing-flapping eyasses perfect before fledging. The birds jump slightly into the air, flapping their wings while hovering momentarily in the air. Jump-flapping strengthens flight muscles, and perfects neuromuscular control of the wing motions required for flight.

홍영혜-프로필이미지.gif

 


  1. 홍영혜의 뉴욕 스토리 17 - NYU 이웃사촌, 빨간꽁지 매

    워싱턴 스퀘어 파크 개선문과 그 뒤에 보이는 엠파이어 스테이트 빌딩 NYU 이웃사촌, 빨간꽁지 매 5월 중순까지 연례 없이 쌀쌀한 날씨였다가 어느 날 갑자기 여름 날씨가 되어 버렸다. 저녁을 먹고 어둑어둑할 무렵 집 근처 워싱턴 스퀘어 파크(Washington S...
    Date2019.05.31 Views59 file
    Read More
  2. 홍영혜의 뉴욕 스토리 16 - 새 동네의 첫 번째 미션: 플라밍고처럼 먹거리 찾기

    새 동네의 첫 번째 미션: 플라밍고처럼 먹거리 찾기 Greenwich village(그리니치 빌리지, 여기 사람들은 “빌리지”라 부른다)로 이사 오면서 박스에 담아 옮겨진 화초들을 며칠 잊고 있다가 화들짝 놀라 열어보니 단단하던 산세베리아 잎사귀가 반...
    Date2019.04.30 Views108 file
    Read More
  3. 홍영혜의 뉴욕 스토리 15 - 이제는 이별할 때 Time to Say Goodbye

    이제는 이별할 때 Time to Say Goodbye “나는 니가 너무 마음에 들어. 니가 내 집이 되었으면 좋겠어. 내가 잘 가꾸어 줄께.” 5년 전 우리 아파트 건물 앞에 서서 우리 유니트를 바라 보면서 말했었다. 그 당시 읽고 있었던 책, 김상운의 “...
    Date2019.02.27 Views115 file
    Read More
  4. 홍영혜의 뉴욕 스토리 14 - 새해결심 : 뉴욕 멋쟁이 되기?

    새해결심 : 뉴욕 멋쟁이 되기? Teach us to number our days and recognize how few they are; help us to spend them as we should - Psalm 90:12 Living Bible (TLB) 딸이 새해가 되면 흥미로운 칼렌다를 선물한다. 올해는 돌돌 말려 한 장으로 왔는데 펼쳐...
    Date2019.01.30 Views92 file
    Read More
  5. 홍영혜의 뉴욕 스토리 13 - 12월의 뮤지엄은 메리 크리스마스와 해피 뉴 이어로 보인다

    12월의 뮤지엄은 메리 크리스마스와 해피 뉴 이어로 보인다 작년 연말에 뉴헤븐에 예일대학 아트 뮤지엄(Yale University Art Gallery)에서 피카소의 “Dog and Cock” 제목의 그림을 보고 사진을 찍어 연하장으로 보냈다. 닭은 책상 아래 있는 개...
    Date2018.12.29 Views71 file
    Read More
  6. 홍영혜의 뉴욕 스토리 12 - 늦가을의 세렌디피티 – 원앙 찾아 센트럴 파크 헤매다

    늦가을의 세렌디피티 – 원앙 찾아 센트럴 파크 헤매다 가을의 절정인 10월을 거의 여행지에 있다 돌아오니 뉴욕에서 제일 아쉬운 것이 있다면 센트럴파크의 아름다운 가을을 놓친 것이었다. 내가 없는 사이에 센트럴파크의 남동쪽 코너에 있는 폰드(The ...
    Date2018.11.28 Views114 file
    Read More
  7. 홍영혜의 뉴욕 스토리 11 - 아시아의 뉴욕, 홍콩스토리

    아시아의 뉴욕, 홍콩스토리 라마섬에서 삼천포로 빠지다 - 혼자 함께하는 여행 뉴욕의 가버너즈 아일랜드에서 보는 맨하탄 올해 Governors Island 밤 시간을 개봉하는 마지막 토요일, 야경이 보고 싶어 벼르다가 드디어 마지막 배를 타고 섬에 다녀왔었다. 의...
    Date2018.10.31 Views104 file
    Read More
  8. 홍영혜의 뉴욕 스토리 10 - 난 뉴욕 스타일? 뉴욕 변두리 스타일

    난 뉴욕 스타일? 뉴욕 변두리 스타일 내가 살고 있는 동네나 이웃들에 대해 지금처럼 관심을 가지고 살았던 적이 있었나? 그간 바쁘고 주변을 돌아볼 여유가 없어서 그랬을까? 이제서야 미국생활이 좀 익숙해져서 일까? 지금 살고 있는 모닝사이드 하이츠(Mor...
    Date2018.09.25 Views154 file
    Read More
  9. 홍영혜의 뉴욕 스토리 9 - 클로이스터즈에서 만난 “꽃보다 할매” - 시그리드 골디너

    뉴욕에서 가장 로맨틱한 곳 뉴욕에서 가장 로맨틱한 곳을 하나 꼽으라고 한다면 뉴욕 처음 와서도 그랬고 지금도 여전히 클로이스터즈(Cloisters)와 포트 트라이온 파크(Fort Tryon Park)다. 아들에게 사랑하는 사람이 생기면 클로이스터즈를 가보라고 했었는...
    Date2018.08.27 Views162 file
    Read More
  10. 홍영혜의 뉴욕 스토리 8 - 모홍크 등산길의 별사탕꽃 : “나는 할 수 있어, 참 잘했어.”

    “나 스스로가 자랑스럽고 뿌듯하게 느껴진 적은 언젠가요?” 요즘 이런 질문을 주위 사람들에게 해 본다. 그러면 대부분 바빠서 그런 생각을 해 볼 틈이 없거나, ‘골치 아프게 왜 그런 질문을 하냐’라는 표정을 보인다. 나에게는 3년 ...
    Date2018.07.25 Views165 file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Next
/ 2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