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1. 삶이 변화를 요구할 때

    삶이 변화를 요구할 때 자살 계획을 세우고 친구를 찾아갑니다. 언제, 어디서, 어떻게 떨어져 죽을 것인지 세세하게 설명을 합니다. 그 계획을 바꿀 생각은 없는데 자신이 왜 그런 결론을 냈는지, 자신의 결론이 맞는지 누군가에게 얘기는 해봐야겠다 싶어서 ...
    Date2022.01.03 Views47
    Read More
  2. 사람을 이해한다는 것

    사람을 이해한다는 것 올해 초부터 상담실에 찾아오는 4명의 여자아이들이 있었다. 한 반의 여자아이들로 반에서 친하게 지내는 그룹이었는데, 한꺼번에 다 오는 것이 아니라 2~3주 간격으로 한 명씩 돌아가면서 왔다. 처음에는 A라는 아이가 울면서 자신이 ...
    Date2021.12.05 Views43
    Read More
  3. “오징어 게임”과 “D.P 개의 날”이라는 드라마를 보고

    “오징어 게임”과 “D.P 개의 날”이라는 드라마를 보고 그 유명한 “오징어 게임”과 “D.P 개의 날”이라는 드라마를 보기 위해 하루 날을 잡고 넷플릭스에 접속해서 한꺼번에 전편을 보았다. 두편의 드라마 모두...
    Date2021.11.01 Views48
    Read More
  4. 고통의 곁을 지키는 사람들, 그 곁의 이야기

    고통의 곁을 지키는 사람들, 그 곁의 이야기 올해는 마을 친구들과 인권 감수성을 높이기 위한 공부를 매월 하고 있어요. 십 수 년 전 아이를 키우면서 시작한 독서모임인데 요즘은 마을에서 어떻게 같이 나이 들어 갈 수 있을 지 고민합니다. 인권과 관련된 ...
    Date2021.09.29 Views108
    Read More
  5. 거꾸로 가는 인생시계

    거꾸로 가는 인생시계 아픈 지구의 열이 펄펄 끓었던 한 여름. 열사병과 전염병 경고로 대부분의 대외활동이 필수적이지 않은 난 훨씬 이전부터의 봉쇄생활에 돌파구가 필요했다. 취소요구가 높았던 도쿄올림픽이 강행됐기에 망정이지.. 온종일 TV 앞에서, &l...
    Date2021.08.25 Views58
    Read More
  6. 정신을 차려보니 망망대해(茫茫大海)

    정신을 차려보니 망망대해(茫茫大海) 올해도 어김없이 심심엔 기고할 시간이 돌아왔다. 길목인에 벌써 세 번째 기고하는데, 어쩌다 보니 여기에 기고할 원고의 내용을 생각하면서 지난 1년을 돌아보고 정리하는 루틴이 생긴 것 같다. 내가 쓴 지난 글들을 읽...
    Date2021.07.29 Views62
    Read More
  7. 원예와 돌봄

    원예와 돌봄 심심에 이름을 걸어 놓은 지는 오래되었지만 실제 심심에 기여한 바가 없어 파리에서 돌아온 후에는 심심 집단팀 중 그래도 가장 한가한 내가 달마다 있는 통통톡 집단 프로그램팀 회의에 참여하기로 했다. 통통톡 집단 프로그램 회의는 여러 가...
    Date2021.06.29 Views89
    Read More
  8. 나는 배아픈 사람이다

    나는 배아픈 사람이다 나는 배가 자주 아프다. 현실에서 자기 능력을 잘 사용하는 사람, 자기의 좋은 점을 겸손하게 인정하는 사람, 지혜로운 사람 등을 보면 배가 아프다. 때로는 배알이 꼬이기도 하고 머리 끝까지 전기가 찌릿찌릿하다. 오랜 분석을 통해, ...
    Date2021.05.30 Views102
    Read More
  9. 내 안의 신이 당신 안의 신에게 인사합니다!

    내 안의 신이 당신 안의 신에게 인사합니다! 언젠가, 언제나 당당하고 어디서든 주체적이던 선배의 조금은 위축되고, 불편해 보이는 모습을 접한 날이 있었다. 나에게는 기댈 수 있는 든든한 버팀목이자 존경하고 따르는 선배이기에 그런 모습이 낯섦을 넘어 ...
    Date2021.05.05 Views133
    Read More
  10. 아기에게 말하기

    아기에게 말하기 심심 글을 써야 할 때가 되면 이번에는 어떤 주제로 써야 하나 생각하다 보면 늘 아기에 관한 생각으로 머문다. 왜 나는 아기에 관한 생각이 날까 또 생각해보면 어쩌면 그만큼 아쉬움과 후회가 많아서일 것이다. 20대 중반이 되어버린 딸을 ...
    Date2021.03.31 Views135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Next
/ 5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