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포토에세이] 기생충

posted Jun 27, 201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기생충나현호_resize.jpg

 

 

[포토에세이] 기생충

곱등이 vs 돈벌레
빨래 삶는 냄새 vs 곰팡이 냄새
골목이 보이는 반쯤 가려진 창문 vs 벽이 막고 있는 창문
명문대 준비 중인 4수생 vs 아무 생각 없는 재수생
백수 vs 가난한 노동자

영화 기생충이 어릴 적 냄새들과 교차되면서 새로운 미장센이 머릿속으로 소환됩니다.
 
​영화는 계층간 블랙코미디로 씁쓸한 웃음을 주지만 ​'냄새'로 상징되는 넘지 말아야 할 '선'은 누런 이빨을 드러내며 위태롭게 전개됩니다. 특히 숙주를 차지하기 위한 약자들 간 아귀타툼은 벼랑 끝으로 몰리는 한국사회를 적나라하게 발가벗깁니다.

무계획이 최선의 계획이라는 50대 가장 기택
역류하는 변기에서 절망한 듯 담배 피우는 딸 기정
폭우로 잠긴 집에서 수석을 품고 나오는 아들 기우
the care 엄마 충숙
습기 찬 안경 뒤에 가려진 반전 집사 문광
포기한 삶을 숙주에 기생하려는 근세
벤처로 성공했지만 사회적 공감대가 없는 동익
심플한 매력인지 오만함인지 헷갈리는 연교

영화는 끝나고, 검은 그림자를 보았습니다. 굽은 등과 처진 어깨, 콘크리트 같은 발로 출구를 향해 걸어갑니다. 아래로 향한 붉은 카펫은 포강으로 가는 지하계단처럼 보입니다.

돌아오는 길이 착잡합니다. 소파에 앉아 tv를 켰습니다. 오늘은 뉴스 시그널마저 탁하게 들립니다. 갑질로 국민들에게 큰 트라우마를 안긴 재벌들의 경영복귀 소식이 들립니다. 명분은 "마케팅 전문가"가 필요하다는 내용입니다. 이들의 철옹성 같은 수직 사다리를 생각하니 쌍욕이 나옵니다.

늦은 저녁,

지금도 계층 간 계급 간 극심한 불균형으로 인한 사회적 갈등과 분노가 뉴스를 도배하고 있습니다.

 

나현호-프로필이미지.gif

 


  1. [포토 에세이] 집으로 가는 길

    [포토 에세이] 집으로 가는 길 이른 저녁, ​시끌벅적한 소리가 납니다. 꼬마 무리들이 깔깔거리며 파란잔디를 탑니다. 엄마 잔소리는 까맣게 잊었나 봅니다. 그 중 한 녀석이 갑자기 내달리기 시작 합니다 나머지 무리들도 경쟁 하듯 뛰어 갑니다 머뭇거리는 ...
    Date2019.10.30 Views20
    Read More
  2. [포토에세이] 5G와 계백장군

    [포토에세이] 5G와 계백장군 갈림길에 다다랐을 때 들이닥치는 두려움은 수천 년 수만 년 전이나 지금이나 다름이 없다. 누구도 가본 적 없어 이정표도 없는, 길 아닌 길은 언제나 깊은 숲으로 이어져 아무리 발돋움을 해보아도 멀리 볼 수 없다. 인적이 드물...
    Date2019.10.01 Views54
    Read More
  3. [포토에세이] 함께 맞는 비

    [포토에세이] 함께 맞는 비 19세기 일본 지방분 중심의 막부 체제. 1870년대 메이지유신을 통해 천황 중심의 중앙집권체제로 통일국가 완성. 권력다툼에서 밀려난 다이묘와 사무라이들은 변방인 사쓰마번과 조슈번으로 모여 정한론 주장. 초대 총리 이토 히로...
    Date2019.08.28 Views57
    Read More
  4. 이웃 종교, 천도교에게 말을 걸다

    이웃 종교, 천도교에게 말을 걸다 이웃이라는 단어는 친근하고 좋은 말이다. 그래서 어떤 대상에 대하여 긍정적인 느낌이 들 때는 이웃이라는 표현을 주저하지 않는다. 그런데 종교, 특히 기독교의 경우에는 이웃에 대한 얘기를 자주 접하지만 다른 종교나 자...
    Date2019.07.31 Views39
    Read More
  5. [포토에세이] 김밥

    [포토에세이] 김밥 구운 빵 사이에 반찬을 끼우면 샌드위치가 되고, 찐빵 사이에 반찬을 넣으면 만두가 되고, 밥 사이에 반찬을 넣어 말면 김밥이 된다. 입속에 들어가자마자 비빔밥이 될 터이지만 우선 보기에 좋다. 정갈하게 차려진 비빔밥이 입에 들어가기...
    Date2019.07.28 Views38
    Read More
  6. 슈퍼우먼콤플렉스의 종언

    슈퍼우먼콤플렉스의 종언 슈퍼우먼콤플렉스의 종언- 제목은 조금 거창한 느낌이 있습니다만 사실은 최근에 제가 고민했던 불편함에 대해 이야기를 함께 나누려고 합니다. 언제부터인가 젊은 세대 여성들과 이야기를 나눌 때 조심조심 하게 되고 뭔가 마음이 ...
    Date2019.06.27 Views126
    Read More
  7. [포토에세이] 기생충

    [포토에세이] 기생충 곱등이 vs 돈벌레 빨래 삶는 냄새 vs 곰팡이 냄새 골목이 보이는 반쯤 가려진 창문 vs 벽이 막고 있는 창문 명문대 준비 중인 4수생 vs 아무 생각 없는 재수생 백수 vs 가난한 노동자 영화 기생충이 어릴 적 냄새들과 교차되면서 새로운 ...
    Date2019.06.27 Views87
    Read More
  8. [포토에세이] 말

    [포토에세이] 말 나는 달리는 말입니다. 다리가 셋인 말입니다. 이렇게 태어났는지 나를 채찍질하는 사람이 잘라 먹었는지, 나는 알지 못합니다. 그저 언제부터인지, 언제까지라도 나는 뒤뚱거리며 달립니다. 나에게 먹이를 주고 나를 때리는 주인은 나에게 ...
    Date2019.05.28 Views93
    Read More
  9. [포토에세이] 천년객산

    천년객산 가루베 지온 오쿠라 다케노스키 다나까 마쓰야끼 ​데라우찌 이토 히로부미 그리고, 수많은 제국주의 망령들.... ​교사, 학자로 위장한 악질 도굴꾼 사업가로 개인이 문화재 1000여점을 무단 반출한 사기범 ​경천사10층 석탑을 분해해 일본으로 반출 ...
    Date2019.04.28 Views139
    Read More
  10. [포토에세이] 신당동

    [포토에세이] 신당동 조선은 1395년 서울에 성벽을 세우고 한성부를 두어 다스렸다. 도성을 둘러싼 ‘성저’도 십 리 밖까지 한성부가 관리했다. 성안 사람은 죽어서 광희문을 나와 청구에 묻혔다. 문밖에는 죽은 이를 달래고 신을 모시는 당집이 ...
    Date2019.02.26 Views126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Next
/ 5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