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포토에세이] 말

posted May 28, 201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김중백-말_resize.jpg

 

[포토에세이] 말
 


나는 달리는 말입니다. 다리가 셋인 말입니다. 이렇게 태어났는지 나를 채찍질하는 사람이 잘라 먹었는지, 나는 알지 못합니다. 그저 언제부터인지, 언제까지라도 나는 뒤뚱거리며 달립니다. 나에게 먹이를 주고 나를 때리는 주인은 나에게 달리라고 소리칩니다. 다리가 셋인 까닭이 내가 열심히 달리지 않아서라고. 땀 흘려 달리면 없는 다리도 자라고 어쩌면 날개도 돋을지 모른다고 사람은 하늘을 가리킵니다. 나는 부끄러워 땅바닥에 돋은 풀 한 포기를 뜯습니다.

나는 수레를 끄는 말입니다. 다리가 셋인 말입니다. 예전에는 다리가 넷인 말과 함께 마차를 끌었습니다. 다리가 셋인 나는 다리가 넷인 말들이 달리고 싶은 것을 알았지만 따라갈 수 없었습니다. 내가 나태하기 때문입니다. 모두에게 짐이 되어서 주인이 먹이를 주지 않아도 불평할 수 없습니다. 안일하게 살면 굶는 것이 이 세상의 법이라고 합니다. 나는 민망해서 개천물을 마시며 배를 채웁니다.

나는 사람을 태우는 말입니다. 다리가 셋인 말입니다. 다리가 넷이 되고 싶은 말입니다. 날개를 달고 날아가고 싶은 말입니다. 옛날에는 말도 하늘을 날았다고 합니다. 그때는 모두 정말 열심히들 달렸었다고 생각했습니다. 모두가 내가 태만하기 때문에 진구렁에 빠져도 사람을 더럽히지 않고, 아무 일도 없었던 것처럼 달리지 못합니다. 날개가 없어서 다리가 셋이라서 그런 것은 아닙니다. 나는 얼굴을 붉히고 하늘을 바라봅니다.

 나는 언젠가 다리가 넷이 되고 어쩌면 날개까지 돋아 모두가 우러러보는 하늘을 나는 말이 되고 싶은 아직은 노력이 부족해서 다리가 셋인 말입니다. 내가 태어났을 때 나를 내려다보던 어미도 다리가 셋이었던 것 같습니다. 사람이 잘라 먹었는지 늑대가 물어갔는지 물어보지 못했습니다. 아마도 열심히 살지 않아서 그랬을지도 모릅니다. 그런 어미는 어느 날 어디론가 가버렸습니다. 내가 게으르게 자는 동안 날개가 돋아 날아가 버렸는지도 모릅니다. 나도 언젠가는 어미처럼 날개가 돋아 하늘 저 멀리 날아가고 싶습니다. 나는 남부끄러워 솟을 기색 없는 다리가 있어야 할 자리를 물어뜯습니다.


김중백-프로필이미지.gif

 


  1. [포토에세이] 말

    [포토에세이] 말 나는 달리는 말입니다. 다리가 셋인 말입니다. 이렇게 태어났는지 나를 채찍질하는 사람이 잘라 먹었는지, 나는 알지 못합니다. 그저 언제부터인지, 언제까지라도 나는 뒤뚱거리며 달립니다. 나에게 먹이를 주고 나를 때리는 주인은 나에게 ...
    Date2019.05.28 Views74
    Read More
  2. [포토에세이] 천년객산

    천년객산 가루베 지온 오쿠라 다케노스키 다나까 마쓰야끼 ​데라우찌 이토 히로부미 그리고, 수많은 제국주의 망령들.... ​교사, 학자로 위장한 악질 도굴꾼 사업가로 개인이 문화재 1000여점을 무단 반출한 사기범 ​경천사10층 석탑을 분해해 일본으로 반출 ...
    Date2019.04.28 Views123
    Read More
  3. [포토에세이] 신당동

    [포토에세이] 신당동 조선은 1395년 서울에 성벽을 세우고 한성부를 두어 다스렸다. 도성을 둘러싼 ‘성저’도 십 리 밖까지 한성부가 관리했다. 성안 사람은 죽어서 광희문을 나와 청구에 묻혔다. 문밖에는 죽은 이를 달래고 신을 모시는 당집이 ...
    Date2019.02.26 Views118
    Read More
  4. [포토에세이] 고목(枯木)

    고목枯木 살갗은 말라 비틀어 찢어지고 팔은 끔찍한 쇳소리에 잘려나갔다. 베어진 벌판, 절규로 저항하고 작은 불씨로 희망을 가진다. 잊혀져간 밤이 되면 무자비한 폭력과 차디찬 권력의 힘에 벼랑 끝에 몰린다. 오늘밤도 뼛속마저 긁어 버리는 칼바람 맞으...
    Date2019.01.28 Views78
    Read More
  5. 시 하나 이야기 하나

    슬픔이 우리를 아프게 하거든 슬픔이 우리를 아프게 하거든 더 이상 품고 다니지 말자 낳아버리자! 눈물과 함께 낳아서 그 슬픔의 얼굴을 보자 슬픔은 아름다운 것 그 얼굴 속에 위로의 복이 담겼네. 우리는 ‘슬픈 위로자’가 될 운명이니 그것을 ...
    Date2019.01.30 Views101
    Read More
  6. [포토에세이] 솔가리

    솔가리 솔밭에 커다란 자루가 쌓여있다. 흙이 보일 정도로 깔끔한 바닥을 보니 솔잎을 모아둔 자루다. 소나무 낙엽은 솔가리라 불리는 좋은 땔감이었다. 긁어다가 거름 위에 뿌려 벌레가 꾀지 못하게 했다. 가만히 놔두면 절로 썩어 거름이 될 텐데 사람은 참...
    Date2018.12.30 Views73
    Read More
  7. 연기 없는 굴뚝

    연기 없는 굴뚝 2018년 12월 29일 토요일. 영하 13도. 목동열병합발전소 굴뚝에선 수중연기가 끊임없이 뿜어 나온다. 5개의 굴뚝 중 흰 연기를 뿜지 않는 굴뚝 하나. 413일 째 작동정지 중인 75미터 상공의 그 굴뚝에는 오늘도 파인텍 해고노동자 박준호, 홍...
    Date2018.12.30 Views83
    Read More
  8. 화조도 花鳥圖

    화조도 花鳥圖 오동나무와 오동나무에 깃들어 살며 태평성대에 날아온다는 새. 봉황을 현대적으로 그려보았다. 새해에는 개벽하듯 새로운 평화의 시대가 이뤄지길 기도한다.
    Date2018.12.29 Views85
    Read More
  9. [포토에세이] 느린,,, 동행

    느린,,, 동행 햇살이 따뜻하게 내리고 있습니다 겨울을 서두르는 바람이 빛을 가릅니다 사라질까라는 서두름이 손바구니에 담고 눈으로 망을 칩니다 공원 한 쪽 포근한 바람이 불어옵니다 몸이 불편하신 할머니와 기운 없는 다리로 보폭을 나누시는 할아버지 ...
    Date2018.11.28 Views101
    Read More
  10. 공연리뷰 : 소리에 취하다, 국악단 소리개의 취향 醉響

    소리에 취하다. 취향 醉響 향린교회 집사님으로부터 좋은 공연이 있다는 소개를 받아 보게 되었다. 이번공연은 교우들 몇 분이 그동안 판소리 배우고 있는데, 그 스승이 되시는 소리꾼 서명희 님이 준비하신 것이다. 처음에 판소리 공연이라 하여 움직임이 적...
    Date2018.10.30 Views75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Next
/ 4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