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포토에세이] 말

posted May 28, 201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김중백-말_resize.jpg

 

[포토에세이] 말
 


나는 달리는 말입니다. 다리가 셋인 말입니다. 이렇게 태어났는지 나를 채찍질하는 사람이 잘라 먹었는지, 나는 알지 못합니다. 그저 언제부터인지, 언제까지라도 나는 뒤뚱거리며 달립니다. 나에게 먹이를 주고 나를 때리는 주인은 나에게 달리라고 소리칩니다. 다리가 셋인 까닭이 내가 열심히 달리지 않아서라고. 땀 흘려 달리면 없는 다리도 자라고 어쩌면 날개도 돋을지 모른다고 사람은 하늘을 가리킵니다. 나는 부끄러워 땅바닥에 돋은 풀 한 포기를 뜯습니다.

나는 수레를 끄는 말입니다. 다리가 셋인 말입니다. 예전에는 다리가 넷인 말과 함께 마차를 끌었습니다. 다리가 셋인 나는 다리가 넷인 말들이 달리고 싶은 것을 알았지만 따라갈 수 없었습니다. 내가 나태하기 때문입니다. 모두에게 짐이 되어서 주인이 먹이를 주지 않아도 불평할 수 없습니다. 안일하게 살면 굶는 것이 이 세상의 법이라고 합니다. 나는 민망해서 개천물을 마시며 배를 채웁니다.

나는 사람을 태우는 말입니다. 다리가 셋인 말입니다. 다리가 넷이 되고 싶은 말입니다. 날개를 달고 날아가고 싶은 말입니다. 옛날에는 말도 하늘을 날았다고 합니다. 그때는 모두 정말 열심히들 달렸었다고 생각했습니다. 모두가 내가 태만하기 때문에 진구렁에 빠져도 사람을 더럽히지 않고, 아무 일도 없었던 것처럼 달리지 못합니다. 날개가 없어서 다리가 셋이라서 그런 것은 아닙니다. 나는 얼굴을 붉히고 하늘을 바라봅니다.

 나는 언젠가 다리가 넷이 되고 어쩌면 날개까지 돋아 모두가 우러러보는 하늘을 나는 말이 되고 싶은 아직은 노력이 부족해서 다리가 셋인 말입니다. 내가 태어났을 때 나를 내려다보던 어미도 다리가 셋이었던 것 같습니다. 사람이 잘라 먹었는지 늑대가 물어갔는지 물어보지 못했습니다. 아마도 열심히 살지 않아서 그랬을지도 모릅니다. 그런 어미는 어느 날 어디론가 가버렸습니다. 내가 게으르게 자는 동안 날개가 돋아 날아가 버렸는지도 모릅니다. 나도 언젠가는 어미처럼 날개가 돋아 하늘 저 멀리 날아가고 싶습니다. 나는 남부끄러워 솟을 기색 없는 다리가 있어야 할 자리를 물어뜯습니다.


김중백-프로필이미지.gif

 


  1. [포토에세이] 함께 맞는 비

    [포토에세이] 함께 맞는 비 19세기 일본 지방분 중심의 막부 체제. 1870년대 메이지유신을 통해 천황 중심의 중앙집권체제로 통일국가 완성. 권력다툼에서 밀려난 다이묘와 사무라이들은 변방인 사쓰마번과 조슈번으로 모여 정한론 주장. 초대 총리 이토 히로...
    Date2019.08.28 Views40
    Read More
  2. 이웃 종교, 천도교에게 말을 걸다

    이웃 종교, 천도교에게 말을 걸다 이웃이라는 단어는 친근하고 좋은 말이다. 그래서 어떤 대상에 대하여 긍정적인 느낌이 들 때는 이웃이라는 표현을 주저하지 않는다. 그런데 종교, 특히 기독교의 경우에는 이웃에 대한 얘기를 자주 접하지만 다른 종교나 자...
    Date2019.07.31 Views35
    Read More
  3. [포토에세이] 김밥

    [포토에세이] 김밥 구운 빵 사이에 반찬을 끼우면 샌드위치가 되고, 찐빵 사이에 반찬을 넣으면 만두가 되고, 밥 사이에 반찬을 넣어 말면 김밥이 된다. 입속에 들어가자마자 비빔밥이 될 터이지만 우선 보기에 좋다. 정갈하게 차려진 비빔밥이 입에 들어가기...
    Date2019.07.28 Views37
    Read More
  4. 슈퍼우먼콤플렉스의 종언

    슈퍼우먼콤플렉스의 종언 슈퍼우먼콤플렉스의 종언- 제목은 조금 거창한 느낌이 있습니다만 사실은 최근에 제가 고민했던 불편함에 대해 이야기를 함께 나누려고 합니다. 언제부터인가 젊은 세대 여성들과 이야기를 나눌 때 조심조심 하게 되고 뭔가 마음이 ...
    Date2019.06.27 Views118
    Read More
  5. [포토에세이] 기생충

    [포토에세이] 기생충 곱등이 vs 돈벌레 빨래 삶는 냄새 vs 곰팡이 냄새 골목이 보이는 반쯤 가려진 창문 vs 벽이 막고 있는 창문 명문대 준비 중인 4수생 vs 아무 생각 없는 재수생 백수 vs 가난한 노동자 영화 기생충이 어릴 적 냄새들과 교차되면서 새로운 ...
    Date2019.06.27 Views74
    Read More
  6. [포토에세이] 말

    [포토에세이] 말 나는 달리는 말입니다. 다리가 셋인 말입니다. 이렇게 태어났는지 나를 채찍질하는 사람이 잘라 먹었는지, 나는 알지 못합니다. 그저 언제부터인지, 언제까지라도 나는 뒤뚱거리며 달립니다. 나에게 먹이를 주고 나를 때리는 주인은 나에게 ...
    Date2019.05.28 Views90
    Read More
  7. [포토에세이] 천년객산

    천년객산 가루베 지온 오쿠라 다케노스키 다나까 마쓰야끼 ​데라우찌 이토 히로부미 그리고, 수많은 제국주의 망령들.... ​교사, 학자로 위장한 악질 도굴꾼 사업가로 개인이 문화재 1000여점을 무단 반출한 사기범 ​경천사10층 석탑을 분해해 일본으로 반출 ...
    Date2019.04.28 Views133
    Read More
  8. [포토에세이] 신당동

    [포토에세이] 신당동 조선은 1395년 서울에 성벽을 세우고 한성부를 두어 다스렸다. 도성을 둘러싼 ‘성저’도 십 리 밖까지 한성부가 관리했다. 성안 사람은 죽어서 광희문을 나와 청구에 묻혔다. 문밖에는 죽은 이를 달래고 신을 모시는 당집이 ...
    Date2019.02.26 Views124
    Read More
  9. [포토에세이] 고목(枯木)

    고목枯木 살갗은 말라 비틀어 찢어지고 팔은 끔찍한 쇳소리에 잘려나갔다. 베어진 벌판, 절규로 저항하고 작은 불씨로 희망을 가진다. 잊혀져간 밤이 되면 무자비한 폭력과 차디찬 권력의 힘에 벼랑 끝에 몰린다. 오늘밤도 뼛속마저 긁어 버리는 칼바람 맞으...
    Date2019.01.28 Views84
    Read More
  10. 시 하나 이야기 하나

    슬픔이 우리를 아프게 하거든 슬픔이 우리를 아프게 하거든 더 이상 품고 다니지 말자 낳아버리자! 눈물과 함께 낳아서 그 슬픔의 얼굴을 보자 슬픔은 아름다운 것 그 얼굴 속에 위로의 복이 담겼네. 우리는 ‘슬픈 위로자’가 될 운명이니 그것을 ...
    Date2019.01.30 Views109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Next
/ 5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