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1. 꼬마 정읍댁의 정원일기 7 - 할머니 사랑

    꼬마 정읍댁의 정원일기 7 - 할머니 사랑 매일 아침 9시까지 도착하기 위해 차를 몬다. 달리는 내내 설레지 않는다. 누런 대나무 숲 앞집 초록대문을 열고 들어간다. 방문요양 태그를 하고 이불을 털어 널고 쓸고 닦고 빨래를 하고 밥을 차리고 설거지를 하고...
    Date2021.05.30 Views101
    Read More
  2. 꼬마 정읍댁의 정원일기 6 - 빨간 앞치마 지비

    꼬마 정읍댁의 정원일기 6 - 빨간 앞치마 지비 아침 일찍 손세차를 하고 제일 좋은 옷을 입었다. 어르신을 처음 뵈러 가는 날이었다. 요양보호사 교육을 받을 때 학원장에게 미리 말해 놓았다. 사람들이 가기 싫어하는 외딴 곳에 혼자 사시는 할머니가 계시면 ...
    Date2021.04.30 Views179
    Read More
  3. 꼬마 정읍댁의 정원일기 5 - 정원에 피어난 봄

    꼬마 정읍댁의 정원일기 5 - 정원에 피어난 봄 30여 년 만에 다시 한 종일 공부 덕분인지 탈핵도보순례 여운 때문인지 일곱 시 넘으면 저절로 눈이 떠진다. 어둠이 무서워 얼굴까지 덮고 잔 이불을 살그머니 내리면 하얀 커튼에 햇살이 여린 빛을 투과하고 있...
    Date2021.03.31 Views174
    Read More
  4. 꼬마 정읍댁의 정원일기 4 - 최소한으로 살기

    꼬마 정읍댁의 정원일기 4 - 최소한으로 살기 지난해 끝자락, 웬델 베리의 <포트윌리엄의 이발사>라는 절판된 책을 빌려 읽었다. 주인공은 고아로 신학을 공부하다 이발사가 되어 고향 강변 오두막을 빌려 산다. 마을 사람들은 외딴곳에 사는 그를 일부러 찾...
    Date2021.03.01 Views162
    Read More
  5. 꼬마 정읍댁의 정원일기 3 - 설원의 눈, 물

    꼬마 정읍댁의 정원일기 3 - 설원의 눈, 물 차 안은 울음으로 가득 찼다. 고이고 고이다 기어이 터져버린 눈물이었다. 마음껏 소리 내 울 수 있는 ‘자기만의 방’ 한 칸을 찾아 떠나는 길. 얼어붙은 마음은 겨울바다에서도 수리가 끝난 오층석탑 ...
    Date2021.01.31 Views200
    Read More
  6. 정원 없는 정원일기 1 - 기다림마저 비움

    정원 없는 정원일기 1 - 기다림마저 비움 돌아보니 작년 이맘 때 ‘1일 1비움’을 썼다. 탈핵도보순례를 시작한 이후로 나는 이 세상에 내 이름으로 된 소유물을 남기지 않고 싶다는 마음이 들었다. 가진 게 별로 없으니 쉬울 줄 알았다. 하지만 자...
    Date2020.12.30 Views222
    Read More
  7. 별담리 정원일기 2 - 대나무에게 구하는 양해

    별담리 정원일기 2 - 대나무에게 구하는 양해 마침내 내 전용 낫과 톱이 생겼다. 번뜩번뜩 날이 선 흰말 표 낫은 빨간 손잡이 밀착감이 좋았으며 6,600원짜리 270mm 대나무 톱은 가성비 최고였다. 명장은 연장 탓을 안 하겠지만 새 연장을 갖추자 그동안 나의...
    Date2020.11.30 Views173
    Read More
  8. 별담리 정원일기 1 - 배롱나무 구출 대작전

    별담리 정원일기 1 - 배롱나무 구출 대작전 전국의 배롱나무 사이에 내 소문이 퍼졌나 보다. 정읍에 이어 나를 부른 배롱나무는 인터넷도 안 들어오고 공공상하수도 시설도 미치지 않는 시골마을에 있었다. 문명이 비껴간 만큼 모든 것이 느릿느릿 느긋하게 ...
    Date2020.11.01 Views195
    Read More
  9. 꼬마 정읍댁의 정원일기 2 - 배롱나무 구출기

    꼬마 정읍댁의 정원일기 2 - 배롱나무 구출기 포르르~ 분홍별이 초록 융단에 내려앉았다. 그 순간 책상 앞에 앉아있던 내 눈이 반짝 떠졌다. 늦여름바람이 배롱나무가지를 산들산들 흔들자 잎사귀들이 한들한들 거리며 꽃잎을 떨어뜨리던 8월. 별가루처럼 배...
    Date2020.09.29 Views216
    Read More
  10. 꼬마 정읍댁의 정원일기 1 - 목장갑과 낫

    꼬마 정읍댁의 정원일기 1 - 목장갑과 낫 시작은 강원도 원주에서였다. 지난 5월과 6월 박경리 선생님의 토지문화관에 입주 작가로 있으면서였다. 입주 다음 날, 나는 동네 성황당에서 오랜 세월 나를 기다리고 있던 나무 한 그루를 만났다. 그 나무와 첫 대...
    Date2020.08.27 Views211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Next
/ 1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