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생각의 브리콜라주

posted Oct 01, 202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다운로드_resize.jpg

 

 

생각의 브리콜라주

 

 

따뜻한 햇볕 닿는 곳마다 알찬 열매의 기운 넘치는 온누리달 10월입니다. 

지난 2020년 사회적 협동조합 길목이 한 일에 대해 돌아봅니다. 만만한 핑계인 코로나-19를 고려하더라도 열매가 초라하네요. 비대면의 흐름 속에서 계획한 사업을 적극적으로 펼치기가 여의치 않았던 점은 사실입니다. 몸이 어려우면 머리로라도 실천하자. 먼 앞날을 준비하는 마음으로 이러저러한 새로운 사업들을 구상해 봅니다.

사회적 협동조합 설립 취지상의 의미와 돈벌이를 동시에 추구해야 합니다. 우선 광화문 내수동에 새로운 터전을 마련하여 이전하는 향린교회의 여건과 관계 지어 봅니다. 관공서와 오피스 밀집지와 옛 동네를 재개발한 중산층 주거지가 만나는 지점에 있음에 착안합니다.

 

1. 먹는 사업 : 들녘교회 유기농 원재료로 점심에만 문 여는 식당. 대상은 직장인과 지역민. 도시락 배달도 병행

2. 중고서점 : 교인, 지역민들이 참여하여 읽은 책을 사고팔거나 독서 모임 하는 거점. 헌책과 새 책 모두 취급

3. 상설 아나바다 장터 : 향린곳간의 상설화. 기업, 호텔 등으로부터 양질의 물품을 기부받는 구세군 희망나누미 사업 벤치마킹 필요

4. 공유차량 주차 + 전기차 충전소 : 주중 주차공간을 공유차 거점으로 활용. 전기차 충전 사업도 병행

 

클로드 레비스트로스는 브라질 원주민들 가운데 정글에서 걸어 다니다가 발견한 무언가를 주머니에 저장해 두는 관습을 관찰했습니다. 우연히 발견한 뭔지 모를 물건이 당장은 잘 몰라도 나중에 언젠가는 필요한 날이 올 거란 생각, 이러한 능력을 ‘브리콜라주’라고 불렀는데요. 저도 낮꿈 꾸듯이 생각의 브리콜라주를 살짝 펼쳐 보았습니다. 많은 생각을 나누다 보면 언제가 얻어걸리듯이 길목이 확고히 자리 잡을 감추어진 보물 같은 사업을 발견할 수 있지 않을까요?

 
피경원-프로필이미지.gif

 


  1. 생각의 브리콜라주

    생각의 브리콜라주 따뜻한 햇볕 닿는 곳마다 알찬 열매의 기운 넘치는 온누리달 10월입니다. 지난 2020년 사회적 협동조합 길목이 한 일에 대해 돌아봅니다. 만만한 핑계인 코로나-19를 고려하더라도 열매가 초라하네요. 비대면의 흐름 속에서 계획한 사업을 ...
    Date2020.10.01 Views62
    Read More
  2. 아버지의 믿음

    아버지의 믿음 어린 시절 산골 집 뒤엔 조그만 교회가 있었다. 새벽이면 “뎅그렁뎅그렁~” 종소리가 울렸고 동네 아이들은 교회 마당을 놀이터 삼아 소꿉장난도 하고 숨바꼭질도 하며 놀았다. 그러던 어느 크리스마스, 교회에 가게 되었고 떡을 얻...
    Date2020.08.28 Views61
    Read More
  3. 가족입니다(아는 건 별로 없지만)

    가족입니다(아는 건 별로 없지만) 본방을 사수하며 즐겨 봤던 드라마의 이야기를 해보려고 합니다. 평소 티비를 시청하지 않는 사람이 ‘가족입니다’라는 드라마를 즐겨보게 된 것은 주인공인 엄마와 두 딸을 맡은 배우들이 좋았기 때문입니다. 요...
    Date2020.07.28 Views294
    Read More
  4. 영화모임

    영화모임 길목 프로그램 중에 매달 넷째 주 목요일 저녁에 진행되는 영화모임이 있습니다. 이런저런 이유로 문화를 향유 하지 못하는 저에게는 영화를 보고 의견을 나눌 기회를 제공해 주는 고마운 시간입니다. 한동안 생활 속 거리두기로 쉬다가 모임이 6월...
    Date2020.06.30 Views79
    Read More
  5. 인간 심리기제에 새겨져 있다는 이기심과 협동심

    인간 심리기제에 새겨져 있다는 이기심과 협동심 아담 스미스와 홉스가 아니더라도 누구나 인정하는 인간본성으로 전제되어 있다는 “이기심, 인간은 이기적인 존재다.” ‘정말 인간은 이기적인 존재인가? 그런 인간의 본성을 제대로 이해하...
    Date2020.05.30 Views79
    Read More
  6. 사회적 거리두기와 공감과 연대

    사회적 거리두기와 공감과 연대 코로나 19가 시작되면서, 코로나가 시원한 맥주가 아니라, 내 생활 주변에서 발생 가능한 치명적인 전염성 질환임을 실감한다. 동네에 있는 은평 성모병원에서 환자가 발생하여 마을을 긴장시키더니, 가끔 파스 등을 사려고 들...
    Date2020.04.27 Views79
    Read More
  7. 코로나 이후의 삶을 생각하다

    코로나 이후의 삶을 생각하다 눈에도 보이지 않는 작디작은 바이러스가 온 지구를 멈추게 했습니다. 자본주의의 심장 월가도, 지구촌 공장인 중국의 수많은 공장 굴뚝도 이 바이러스 앞에선 무력했습니다. 전 세계 수많은 공항도 셧다운(업무정지) 되어 지구...
    Date2020.03.26 Views82
    Read More
  8. 사협길목, 지금 온도는?

    사협길목, 지금 온도는? 이번 2020년 3월로 29번째 길목인이 발간되었다. 종이로 출간되는 것이 아니어서 분량을 가늠하기 어렵지만 만약 책으로 나왔다면 제법 두툼했을 것이다. 글을 쓰거나 인터뷰를 응한 조합원의 수를 합하면 대략 80명 내외로 추정된다....
    Date2020.03.02 Views80
    Read More
  9. 테헤란로 공유 오피스에서

    테헤란로 공유 오피스에서 2020년도 한 달이 어느새 지나갔네요. 새로운 한 해가 시작한 게 엊그제 같다는 말이 상투적이고 식상하다고 생각해 왔는데 점점 더 진짜 맞는 말이라고 느껴집니다. 올해 계획하신 일들, 몇 개라도(!) 이루시기 바랍니다. 제가 한 ...
    Date2020.02.03 Views80
    Read More
  10. 2020년을 시작하며

    2020년을 시작하며.. 벌써 2019년이 다가고 2020년이 되었습니다. 사회적협동조합 길목은 올해부터 본격적으로 일들을 해나가려고 합니다. 단순히 조합원의 숫자를 늘이기 보다는 교육 과정 참여와 사회 실천을 할 수 있는 적극적인 조합원들을 바탕으로 시업...
    Date2020.01.01 Views92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Next
/ 4
위로